연휴를 본가에 들어와서

몽실이를 종일 안고 있다가


2019년을 이별로 눈물로 시작했습니다.







2018년 여름은 초롱군과의 이별

그리고 2019년의 시작을 몽실양과 이별로...


저는 논문이랑 업무 준비로 계속 바빴다가

고양이들 챙겨주러 본가로 들어왔고 

설 연휴에 다른 가족들은 모두 경기도에







지난 해 말에 너무 힘들어서

공부도 할 시간이 부족해서 

한동안 친구집에서 도서관만 열심히 들락날락했어요.


몽실양이 살이 좀 빠진다고 

부모님이 걱정을 하셨지만






몽실양이 그렇게 저를 기다린 줄은 몰랐어요.


오자마자 반갑게 간식이랑 물이랑 먹어서

별일 없는 줄 알았는데


다음날 초롱군처럼 몽실양도 제 품에서 

쓰담쓰담을 받으면서  

무지개 다리를 건넜습니다. 







이렇게 갑자기 떠날 줄은 몰랐기 때문에

초롱군과는 달리 이별 준비가 정말 없었어요.


초롱군 옆에 자리를 잡아 주었답니다.

오빠 옆에 있으니.. 외롭지 않겠지요.






색만 시크했던 우리 몽실양


항상 사람들 곁에 있고

장난감에 버닝하고







털색이 시크할 뿐


항상 옥상 정원에 따라 올라오고

무릎 고양이로 골골거리던


이제 14살인데.... 



한참 곁에 더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이번 봄엔 몽실양이 보이지 않는 정원


초롱군과 몽실양이 없는 설을 보내는군요.







그래도 마지막을 함께 있어서 다행이고....

제 손으로 도닥거림서 보내줘서....


또 정원에 나갈 때마다 생각나겠지요.





2019/01/01 - [적묘의 단상]2018년을 보내며, 2019년 소망은 그저,근황

2018/10/13 - [적묘의 고양이]사진첩을 뒤적이다,초롱군,2018년 8월 18일에 별이 되다

2018/08/23 - [적묘의 초롱군]긴 만남과 짧은 이별,19년의 묘연이 별이 되다.

2018/08/27 - [적묘의 고양이]모노톤 자매, 묘르신들의 월간낚시,파닥파닥,13살고양이가 막내일때


2018/08/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 별이 되다,19살 묘르신,무지개다리,내 인생의 반과 네 묘생 모두,20180818

2018/08/06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9살 고양이,초롱군,소파 뒤에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2017/06/14 - [적묘의 고양이]수국이 필 무렵, 노묘 3종 세트의 일상

2016/08/30 - [적묘의 고양이]심장이 덜컥. 팻로스, 상실을 생각하다.





3줄 요약

1. 우울증보다는 슬픔, 슬픔보다는 다행... 나한테 와서 잘 살았으니까!!!

 

2. 초롱군, 몽실양을 보내고...울고 또 울고

 

 
3. 무지개 다리 저쪽 초롱군, 몽실양 잘 부탁해요. 또 만나.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9.02.05 1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실이도 무지개다릴 건넜군요
    그래도 초롱오빠 만나서 지금쯤 장난치며 놀고 있겠지요

    • 적묘 2019.02.06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저도 그러길 바라고 또 바랍니다.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라서.ㅠ.ㅠ 눈물이 좀처럼 멈추지 않네요

  2. 김정옥 2019.02.06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식이 궁금했었는데 몽실이도 무지개 다리를 건넜군요ㅠㅠ
    제 고양이 나비랑 똑같은 아이라 눈에 쏙 들어왔었는데...
    조금만 슬퍼해요.
    몽실이도 그러길 바랄거예요...

    • 적묘 2019.02.09 2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옥님 14년이란 시간을 함께 했으니까요

      안녕하기 전에
      계속 안고 있었고 맛난 것도 먹기도 하고

      정말 절 기다렸다 싶을만큼 그렇게 가서 마지막 순간까지도 안고 있었으니까...

      그래도 이별이란 건 어쩔 수 없이 슬프네요.

  3. 블꼬맘 2019.03.29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또 눈물바다네요..
    적묘님 준비없이 다리 건너게 해서 얼마나 슬프셨을지 짐작도 안가요

    묘르신 검색해서 좋은정보 있으면 보려고 했다가
    적묘님 블로그 보고 한바탕 울고..
    답변보고 울고 몽실이 ㅠㅠ 포스팅에 또 울고
    정말 마음이 아파 죽겠습니다..

    지금도 제 옆에서 꽁냥꽁냥 꾹꾹이하고 골골송 부르는 제 자식들인데..심지어 몽실이처럼 털은 시크하지만 엄청 순한 애기들이예요
    그래서 더 공감이 가고 마음이 찢어지네요ㅠㅠ

    몽실이가 그래도 적묘님 보고 가려고 기다렸나봐요
    너무 고맙네요ㅠㅠ 적묘님 토닥거림을 느끼며 다리를 건널수 있게되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추억덩어리 인생의 전부들 연달아 다리보내느라 고생하셨어요..앞으로도 문득 너무 슬프시겠지만..
    저희도 다리건널때를 생각하며 버텨요ㅠㅠ
    그땐 만나서 수다도떨고 하하호호 웃으며 지낼날이니까요!

    • 적묘 2019.03.30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꼬맘님 저에겐 아직도 15살 깜찍냥이 있답니다 ^^

      하악쟁이 할묘니~~~~

      열심히 간식 입에 대주고 있어요.

      어디나 다 수액 이야기 해서
      진짜 수분공급이 중요하구나 하고 생각하고 있어요~

  4. 하이 2019.04.01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실이가 몽실이가... ㅜㅜ 진짜 건강해보였는데.
    믿을수가 없네요. 깜찍양과 꿋꿋하게 이겨내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399
Total5,893,35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