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귀국해서


초롱군이 어찌나 그대로인지

2011년 한국을 떠날 때, 걱정했던 이별의 가능성을

매우 깔끔하게 딱 정리했던 우리 초롱군


겨우 3,4년치의 사진들을 뒤적이는데

최근 5개월 동안 초롱군은 7킬로에서 3.6킬로로 줄었어요.

1그램씩 먼저 무지개 다리 너머로 보내고 있었나봐요.

 







내 인생의 반과

네 묘생의 모두



초롱군과 함께 하면서 디지털 카메라에 입문하고...


외장하드를 사서 저장하기 시작하고

DSLR로 바꾸고







세계 어디를 다니더라도

계속 가족들에게 연락을 전해 들었던  몇

그렇게 나가 있는 동안에도 사료랑 모래, 간식 등등은 다 내 책임이었고


초롱군은 언제나 내 고양이였고








2015여름에 귀국해서 2016, 2017까지



그냥 평범하게


지금까지처럼 그냥 그렇게








언제나처럼 하품하고

언제나처럼 사진찍고

언제나처럼 간식먹고

언제나처럼 함께하는


그런 일상이 무너진 건


2017년 말, 꼬리에 종양이 발견되고









엑스레이 검사과 피검사 결과


그 결과들로 확인하는 건 그냥 병명일 뿐


실제로 확인하는 건

8살이 넘은 고양이에게는 항암 치료 자체도 무리고

병원에서 해줄 수 있는 건 진통제

무지개 다리 떠날 때 너무 괴롭다면 도와줄 수 있다는 것 정도...








그래도 5,6월까진 초롱군이

그렇게 많이 힘들어하지 않았고



진통제도 먹으려고 하지 않았어요









친구님 찬스로

여러 간식들이랑 노묘용 유동식들을 공수해와서


좋아하는 것들로 꾸준히 먹이고








8월 초까지는 근육이 약해지긴 해도

잘 걸어다니는 편이었고



소파 아래나 침대 아래에 주로 가 있긴 해도

소파 위에 있다가 내려가기도 하고



 통증을 잘 못 느끼는 거랑 또 안에서 장기들이 아픈건 알 수 없는거니까요.



그래도 19살의 고양이, 사람나이로는 거의 100살


그러니 그냥 종양과 함께 숨 쉬는 수 밖에요.







누워서라도 

물이랑 챙겨주는 음식들을


사료는 잘 못 먹지만

유동식류는 잘 먹었어요.




그래도 하루하루 버티고 힘든 초롱군에게


가족들이 모두 바라는 건


항상... 힘들지 말고 아프다고 느끼지 말고

그냥 그냥... 잠자듯 편하게 무지개 다리 건너자고...

수없이 말을 하곤 했죠.











그런데 17일엔 물도 도통 삼키지 못해서

수액을 알아보고 있었어요.


병원에 가지 않고 놓을 수 있는 방법이랑

지인에게 알아보고 있는 차에


또 고다 카페에서 어느 분이 수액을 나눠 주시겠다고 해서

고맙게 받겠다고 시간 약속까지 하고...








반나절 물을 잘 못 삼키니

바늘침 뺀 주사기로 물 급여하고


유동식도 넣어서 조금씩 먹이고



그래서 입가에 이것 저것 묻어 있어요.








그것만으로 지쳐서 초롱군은

계속 누워서 눈을 떴다 감았다



이날 따라 도통 눈을 꼭 감고 잠이 들지 않아서

더 속이 탔었어요.



그러다가 밤 11시 30분 쯤에도 여기서 이렇게 누워 있는 걸 

계속 도닥도닥 슬슬 쓸어주다가

조금씩 물을 묻혀주다가...









모두들 잠든 시간에


초롱군을 한참 더 쓰담쓰담하다가

글하나 쓰고 자러가기 전에 


다시 옆에 앉아서 쓰담쓰담하고 있다보니

어느 순간 초롱군은 별이 되었답니다.


2018년 8월 18일 00시 가량



인생의 반을 함께 한 고양이, 초롱군을 고양이 별로 떠나보냈답니다,


초롱군은 곱게 싸서 큰 상자에서 남은 잠을 더 청하라고 하고

 부모님께는 아침에 말씀드리고 장례를 치뤘어요.



예상했고, 준비했고, 더 길어지지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생각할 때마다 울고 있고, 아직도 한참은 더 울거 같아요.








2017/12/11 - [적묘의 고양이]18살 초롱군, 눈물자국, 세월흔적,노묘와 함께 살다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2018/05/23 - [적묘의 고양이]또 한번,내발네발,4발,19살,14살 고양이 남매의 발바닥 젤리

2018/07/03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나이를 먹는다는 것,고양이 꼬리 종양 진행 상황


2018/07/25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스톡힝, 혹은 팻로스,무지개다리 준비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tip]묘르신병수발,소독액만들기,알파헥시딘+정제수,반려동물,살균 소독제 집에서 만들기

2017/11/2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낮잠 포즈에 대한 고찰,묘르신에게 없는 병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3줄 요약

1.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 그리고 외장하드 지분의 반은 초롱군 꺼.

 

2. 잘 살았어. 반지하 방에서부터 여기까지 같이, 또 따로, 그래도 이별한 순간엔 함께.

 

 
3. 무지개 다리 너머에 안부 전하고 싶은 이들에게.....부디 초롱군 잘 부탁해요. 또 만나.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8.08.20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 말을 해야할지...마음이 너무 아프네요. 적묘님네 초롱군이었지만 제게도 고양이와 함께 하는 삶을 알게 해준 예쁜 고양이 초롱군이었습니다. 사람의 시간과 고양이의 시간이 달라서 그런가요. 먼저 무지개다리를 건너서 기다리다가 다시 만날땐 예전처럼 네발 가지런히 모으고 꼬리로 발도리 착 감고 냥냥하겠지요. 부디 시간이 적묘님께 위로가 되길 바랍니다

    • 적묘 2018.08.20 2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전 괜찮아요.
      그냥 문득문득 울음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는 거고..

      최선을 다해서 맛난거 다 먹였고
      병원도 다녀오고 검사도 하고
      더 오래 살았어도 서로 힘들었을 거고
      그러면 더 마음 아팠을거예요.

      정말 많은 복받고 살다가 많은 복 가지고 무지개 다리 건넌 초롱군이랍니다.
      감사합니다!!

      이제, 마음 아픈 건 제 몫이니까요 ^^

  2. jeong 2018.08.20 1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초롱이 이제 안아프겠죠.. 그래도 눈물이 나네요. 더 오래오래 보고 싶었지만 무지개다리 건너 건강한 모습으로 잘 지내리라 믿습니다.

    • 적묘 2018.08.20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eong님 귀국 전 사진들도 있지만 귀국 후 사진들만 봐도

      진짜 초롱군 건강했더라구요!!!

      2018년 3, 4월 정도부터?
      티나게 살이 빠지기 시작했으니

      정말 천수를 누리고 건강하게 살다 갔다고 생각해요.

  3. 해피로즈 2018.08.20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초롱이가 별이 되었군요...
    초롱아, 사랑 많이 받고 행복하게 살다 간거지?
    행복한 고양이의 삶이었으리라 생각해..
    그곳에서 편안하려므나...
    (혹시 그곳에 우리 아망이 달콤이 있음 같이 놀아줘... )
    눈물이 나네...

    • 적묘 2018.08.20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피로즈님 안부 전해줄 아이들이 많더라구요.

      저도 무지개 다리 너머의 지인님들, 냥님들에게 초롱군 부탁하고 있답니다.

      근육이 빠지면서 힘들어하는 것이 보이기 시작하면서 예상한 부분이고..
      사실, 10살 이후의 시간들은 모두 선물이라고 덤으로 살았다고 생각하고 있답니다.
      감사합니다.

      눈물은 언제든.. 날 거 같아요.
      저도 초롱군도 괜찮지만.. 그냥 같은 곳에 없으니까요...
      이제 안 보이니까요...

  4. 김정옥 2018.08.20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군요.
    그동안 애쓰셨어요.
    함께했던 좋은 추억 오래 기억하길 바라요.
    초롱이도 그곳에서 고통없이 행복하길요.
    저도 오래 생각날 것 같아요.

    • 적묘 2018.08.20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정옥님 무지개다리 건너기까지를 생각하고
      같이 살기로 결정한 것이었고
      무지개 다리 건널 때까지 최선을 다했으니까요.

      함께했던 좋은 추억들은 어찌나 많은지..
      제가 무지개 다리 건너서 초롱군 만나러 가기 전까지 매일 매일 포스팅해도
      넘쳐나는 사진들도 외장하드에 그득 그득하고 말이죠 ^^

  5. jackie 2018.08.20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이런일.. 그냥 아무생각 안나네요..
    그래도 초롱이 적묘님말씀처럼 잠자듯 건너가서 다행이려나요..
    저도 오래오래 생각날거같네요..
    애써 괜찮으려 하지마시고.. 그냥 조금씩조금씩 흘려보내시길.. 시간이 지나니 그리움과 추억만 남더라구요..
    초롱아~ 고양이별에서 우리 터키랑 미케만나면 안부전해주렴... 안녕

    • 적묘 2018.08.20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터키랑 미케에게 꼭 안부 전하라고 할게요.

      자는 줄 알고 계속 쓰담쓰담하고 있었네요.
      눈을 감다 뜨다 번갈아 해서
      그냥 자려니 했는데..

      그렇게 깊이 깊이....길고 긴 잠에 들었답니다.
      이 잠 깨면 우리 또 다시 만나겠지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1,011
Total5,891,91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