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적묘의 고양이]사진첩을 뒤적이다,초롱군,2018년 8월 18일에 별이 되다

적묘 2018. 10. 13. 09:00




초롱군을 보내고

보낸게 보낸 건지


그냥 노랑둥이만 지나가면 다 초롱군 같고

우리집 모노톤 할묘니들만 지나가도

초롱인가 싶고....






2016년 가을 사진 폴더를 열어봅니다.


듬직하게 튼실하게





화사한 노랑둥이가

가을 햇살에 화사했었죠


울 초롱군





탄탄한 옆구리

뽀샤시한 얼굴





흘러내린 뱃살까지 

햇살에 샤방샤방한 초롱군





햇살을 바라보는

시선을 따라 가다 보면


나른해지는 어느 오후





터럭도 반짝반짝





더이상 예쁠 수 없다


노랑둥이는 진리~






항상 3인용 쇼파가 꽉찼던 그때가....





하나하나~

나를 쫒아오던 시선도





이젠 어느새 지나간 일





추억으로 넘어가는

19년의 시간


그래도 괜찮아

사진으로라도...남았으니


다행이야.






2018/08/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 별이 되다,19살 묘르신,무지개다리,내 인생의 반과 네 묘생 모두,20180818

2018/08/16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초롱군,Before & After,겨우 15년 전

2018/07/25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스톡힝, 혹은 팻로스,무지개다리 준비

2018/07/23 - [적묘의 고양이]생존보고,묘르신 3종세트,폭염,녹아내리는 중


2018/07/1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이 녹아내리는 점,본격여름시작,19살초롱,14살깜찍

2018/07/03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나이를 먹는다는 것,고양이 꼬리 종양 진행 상황

2018/08/06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9살 고양이,초롱군,소파 뒤에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2018/08/0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침대 아래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3줄 요약

1. 가을 햇살에 눈을 지긋이 감는 따뜻한 노랑둥이, 내 고양이, 초롱군

 

2. 2016년 폴더를 열어봅니다. 3인용 소파가 꽉 찼던 어느 오후

 

 
3. 너없는 하루가, 또 하루 지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