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 꼬리에 종양이

무럭무럭 잘 자라고 있습니다.ㅡㅡ

 

일단 19세 노묘에겐

병원에서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답니다.

 

 

 

 

집에서 그냥 환부 소독해주고

맛난 거 주고

 

잘자게 해주고...

 

 

 

 

 

병원에서 받아온 소독액도 다 썼고

소독을 자주 해야 하다 보니

 

 알파헥시딘이랑 정제수 구입해서

집에서 희석해서 사용하기로 했답니다.

 

 

 

 

집 근처에 판매하는 곳이 없어서

인터넷 검색해서

친구에게 부탁했어요

 

 

유통기한 깁니다.

 

글씨가 무지 작습니다.

 

 

 

혹시 집에서 소독액 만들어서

사용하실 분 있으면 참고하시라고

 

영수증 같이 올려요

 

 

 

열면 이렇게!!!

 

안에 진한 핑크색 액이 들어 있어요

 

 

 

 

진균 소독시에

 

40ml 알파헥시딘 5%를 넣고

정제수를 60ml 넣어서 100ml를 채우면

2% 희석액이 됩니다.

 

 

 

 

 

 

이렇게 만드는거 정말 정말 쉽죠!!!

 

 

초롱군 지정자리인 소파로 갑니다.

 

 

 

 

초롱군의 꼬리 상태는

 

이렇습니다.

 

이렇게 아래쪽으로 자꾸 커지는 중..ㅠㅠ

 

 

 

부분적으로 열이 나서 환부가 터지는 경우가 있어요.

지난 번에 혹시 농이 찬건가 하고

병원에 데리고 갔는데

 

그냥 다 피, 종양 세포가 활발하게 열심히 활동하면서

막 혹을 크게 만들고 있어요.

 

그래서 그냥 소독해주고 그루밍 못하게

너무 세게 묶는 건 또 안 좋으니까  슬슬 감아주고 있죠.

 

 

 

 

 

가제 종류로 감아주고

위에 테이핑으로 쫀쫀하게 붙여 줄려구요.

 

이것도 좋겠다 싶어서  부탁했죠.

 

 

 

흔한 19살 고양이의

늘어져라 자는 모습

 

 

 

 

화장솜에 소독액 듬뿍

 

그래서 진물난 부분 같은데 닦아내주고

 

 

 

 

 

사실은 꼬리 혹의 위치가

응아가 잘 묻는 곳이라서..;;

 

수시로 닦아주려고 하고 있어요.

 

 

 

ㅠㅠ 아 속상하다

 

이런거 안나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리고 이왕 잘 버티는 거

더 잘 버텨보자고.ㅠㅠ

 

 

 

 

저 응꼬랑 닿는 부분에 응아만 안 묻음 됩니다!!!

 

그리고 아래쪽은 그루밍으로 상처가 심해질 수도 있어서

반 오픈해 놓기도 하고

다 감아놓기도 하고 수시로 바꿔주고 있답니다.

 

초롱군은 불편하긴 하겠지만

화장실도 잘 다니고.. 아침 점심 저녁으로 소독도 하고

간식도 먹고 사료도 오독오독 잘 먹고 있어요 ^^

 

 

 

 

2018/03/1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의 취미,묘생의 절반은 그루밍(+동영상)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2018/03/12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묘르신 병원 나들이,꼬리종양,피 사진 있어요

2018/02/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초롱군,고양이 약먹이기 힘든 이유,그가 머무른 자리

 

2018/02/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초롱군,묘르신 아프지마요,ㅠ.ㅠ,진통제,간식

2018/01/31 - [적묘의 고양이]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하품 빼고,19살, 묘르신의 하루

2018/01/12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초롱군,병원 후기

2017/12/28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초롱군, 털찌는 겨울, 18살 고양이낮잠

2017/10/04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 병원방문,10년만의 이동장 탑승기,묘르신

 

3줄 요약


1. 해줄 수 있는 건 부비부비, 도닥도닥, 쓱쓱, 간식간식, 소독소독!!!


2. 알파헥시딘 5%에 정제수 섞어서 2%로 만들면 진균 소독 가능하답니다.

 

3. 초롱군은 얼굴 주변, 턱 아래 만져주면 제일 좋아한답니다 ^^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4.08 15: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8.04.08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치즈야놀자님 비밀글 해지 부탁드려요.
      비밀글 해놓으시면 본인도 읽기 힘들고 다른 분들도 못 보시거든요.

      제 글 어디에도 인터넷에서 구입했다는 말이 없는데..;;
      인터넷에서 파는 곳을 검색한 겁니다.

      친구에게 부탁해서 받았다고 적어놨어요.
      구입은 친구가 직접 가서 했어요.

      반려동물 약국을 지역으로 검색해보시고 전화 확인해보시는게 안전해요.

      저도 주변에는 판매하는 곳이 없어서
      친구네 집 근처있는 거 확인하고 부탁했어요.

      아니면 전화해서 부탁하면 몇일 걸리더라도 가져다 주신답니다.

  2. 제시카공주 2018.07.29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아 힘내서 얼른 털어버렸슴 좋겠구나 아가..
    예쁜 초롱이 화이팅~♡

    • 적묘 2018.07.30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시카공주님 무지개다리까지 그냥 최선의 최선을!!!!

      그것 외에는 어떻게 할 수가 없죠.

      초롱군은 오늘도 쪼끔 먹고 다시 시원한 소파 아래로 들어가버렸답니다!

  3. 도도냥 2018.09.26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독약 검색하다 좋은정보감사해요^^
    근데 혹 꼬리쪽 종양 인가요

    꼬리절단 얘기 병원에서 안하시든가요

    혹 나이가 많아서 수술이 안되는걸까요^^
    우리아이두 종양때문에 절단을 해서.....
    혹시나해서.....

    • 적묘 2018.09.26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도냥님 첫 부분에 적어놨어요

      90대 노인에게 암수술할수있는가의 문제였어요.
      초롱군은 19번째 가을에 별이 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227
Total5,926,05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