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아...


초롱군...



발톱깍기도 쉽고

털 빗기는 것도 잘 참고

약 잘 먹는 착한 고양이



-----였었죠!!!!






지금까진 그냥 

약이랑 간식

치약같은거...


암데나 발라놔도

그루밍 완벽하 고양이


동생들 그루밍도 다 해주는 

할짝할짝 초롱군이었는데!!!!







간식을 먹다가

그릇에서 묻었는지


이마에서 콧등까지 쫙 다 묻었는데도


몰라요.


가끔은 수염 주변에 묻어있어도

진짜 모르더라구요.


들러붙어 있어서 물묻혀서 

닦아줘야 하는 정도로 모르더라구요.


약이나 뭐나 묻혀줘도...잘....


몰라요..ㅠㅠ





 


힘들게 힘들게 약먹고


물마시고


후딱 거실로 자리를 옮긴 초롱군






꼬리부분이....


하아...조금씩 더 부풀고 있어요.


거대한 여드름처럼....


염증이 열을 못이기고 터지게 된다고 하네요.







얼마나 아플지


감이 오지 않는...







머리 슥슥

턱 슥슥


초롱군이 제일 좋아하는 슥슥


슬슬 만져주고








잠깐 뭐 가지러 가는데


한 귀퉁이의 조화 꽃바구니가 새삼 눈에 들어오네요.


이젠 다른 방을 오가는 것도 잘 하지 않는 초롱군이지만

원래는 온 집안을 다 헤집고 다녔었거든요.







풍성했던 조화꽃바구니를

반으로 줄여 놓은 범묘이기도 하고!!!!


이 잘근잘근의 파워랄까..;;;






아기 고양이 키우는 분들..


어렸을 땐... 다 이래요..


게다가 큰 탈도 없어요..ㅡㅡ;;

응아로 나오거나..;;


이런 짓 해놓은 줄도 모르고 지나가다가

청소하려다 보면 허억!!! 할 때가 많죠..;;






초롱아~


너 저거 대체 몇년에 걸쳐서

저리 아작을 내놓은거니?


응?


울 이쁜 초롱군~~~


초롱초롱?







솜방망이만 꾸욱...






쳇...


한가한 고양이같으니라고...


이젠 그루밍도 발톱관리도 전부 서비스받는 


묘르신이 되었어요







그러니...


우리 치료는 못하지만


부디... 괴로움을 덜 수 있도록


진통제는 꼭 먹자..응?







어케봐도


네가 소리를 안내더라도


아픈거 뻔한데...



아픔이라도 덜자는 생각으로...


진료받았던 병원에 가서 처방받은 약이거든요.






영 안 먹으면 다음엔 캡슐이든 뭐든

동원해서 먹여보려구요.


나을 순 없어도

덜 아플 수 있다면

그게 더 나으니까....


햇살이 따뜻한 오후의 흔한 고양이 3종세트가

아직은 계속 있었으면 좋겠으니까.....





2018/02/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초롱군,묘르신 아프지마요,ㅠ.ㅠ,진통제,간식

2018/02/0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 입춘,거실,인테리어 필수요소

2018/02/01 - [적묘의 고양이]2월 첫날, 털같은 날들~ 봄을 기다리며

2018/01/31 - [적묘의 고양이]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하품 빼고,19살, 묘르신의 하루

2018/01/20 - [적묘의 고양이]부산 폭설, 묘르신의 눈체험,눈고양이


2018/01/12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초롱군,병원 후기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 그대는 찹쌀떡!! 그대는 나의 고양이~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6/08/30 - [적묘의 고양이]심장이 덜컥. 팻로스, 상실을 생각하다.

2016/03/22 - [적묘의 고양이]팻로스 증후군에 대한 마음의 준비, 몽실양의 경우

2016/03/26 - [적묘의 고양이]노묘 초롱군 회춘, 맹렬한 채터링 이유는? chattering





3줄 요약


1. 초롱군이 얼굴에 묻은 간식을 가끔...그루밍하지 않으면..덜컥 겁이 나더라구요.


2. 항암치료 및 수술 감당할 수 있는 체력은 8살 정도. 19살은...사람나이로 90대 후반. 

 

3. 조화도 씹어먹던 초롱군이 이젠 그냥 거실에서만 왔다갔다 하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8.02.14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할아버지 힘내요!!!
    캔따개님 좀 더 부려먹도록 화이팅!

  2. 김정옥 2018.02.15 0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무척이나 고양이를 좋아해서리~
    관심있으실까해서 알려드려요~
    명절 잘 보내세요~^^

    https://story.kakao.com/ch/catiscat/gR5ezlqGVg0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16
Today1,210
Total5,654,5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