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가는 와중에

그 와중에!!!


그 와중에도 예쁜 우리 고양이

우리 묘르신 

19살 초롱군







일단.... 잘 자고 있던 소파 위에서

강제 이동장 탑승






자다가 날벼락


야옹스러워서


광묘 모드







차 안에서는


그냥..뭐..



지인의 표현을 빌리자면 +_+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

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

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소리 멈추면 불안하고

소리 지르면 창피하고






무한 반복하고 병원에 도착+_+


그랬더니만..이 뭔..;;



격한 환영





병원 고양이 


몽구....철창행 +_+





초롱군 이동장에서 


대기 중








잠깐 기다리다가





심기 불편해짐..;;;;



진찰대에 올라갔어요.


꼬리가 많이 부풀어서


배농하고 드레싱하면 좀 편하려니 했는데






알고보니 바깥쪽만 진물이 나오고

안쪽은 그냥 피!!!


그러니까....






우리 초롱군 꼬리에는 종양이 살고 있는데

걔가 악성이고


그 애가 계속 자라는거예요.

악성 종양이 어디까지 왔다갔다 하는지는 모르지만

열심히 활발히 움직이고 있고 성장 중이라서


아직은 초롱군이 꼬리도 움직이고

잘 먹고 그러니까..


그냥 같이 키우는 수 밖에








배농하기엔 너무 딱딱해서

약간 물렁해졌다 싶었을 때 데려온건데도


그게 석화된 부분의 주변 종양이 더 활발해지기 시작한 거라


그냥 다 피...라는게 충격..;;;



그러면 그냥 놔두는 수 밖에 없고


계속 나오는 진물이나 피는 소독해주는 것 뿐 해줄게 없어서..





일단 약먹는 스트레스라도 줄여주려고


일주일치 항생제는 주사 한 방으로 딱 끝냈어요.







다른 손님 없어서


병원 고양이 몽구가 많이 울더라구요


초롱군은 집에 갈 준비하고


몽구 열어달라고 했더니

바로 +_+


초롱군 면회오네요.





초롱군은 무념무상


집에 가자~~~



일단 농이 아닌거 알았고, 

종양은 계속 커질 거 같으니까 지켜보고


당장 진통제는 안 쓰고 항생제만 썼고

심하면 바로 진통제 타러 달려오는 걸로..


더 가까운 병원으로 간 건 그것 때문!!!







집에 와서 깜찍양이랑 같이 


골뱅이 만들고서는 다시 잠들었어요.


 잠깐 다녀왔는데


역시 고양이들은 영역 동물이라


그 잠깐 다녀오는 병원도 힘들었나봐요..ㅠㅠ







2018/03/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눈이 번쩍 뜨이는 이유, 간식을 주는 이유

2018/03/02 - [적묘의 고양이]정월대보름,소원,달님,비나이다 비나이다, 묘르신들 부디...

2018/02/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초롱군,고양이 약먹이기 힘든 이유,그가 머무른 자리


2018/02/09 - [적묘의 고양이]19살 노묘,초롱군,묘르신 아프지마요,ㅠ.ㅠ,진통제,간식

2017/12/11 - [적묘의 고양이]18살 초롱군, 눈물자국, 세월흔적,노묘와 함께 살다

2017/10/04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 병원방문,10년만의 이동장 탑승기,묘르신

2017/08/09 - [적묘의 고양이]라이프동물병원에서 만난 하트무늬 고양이, 몽구






3줄 요약


1. 초롱군 살 빠지기 시작하면 바로 종양 탓인 걸로..나쁜 종양..ㅠㅠ


2. 수의사 선생님을 곤란하게 해드렸지만..모든 것은 신의 영역인 걸로!!

 

3. 이 와중에도 예쁜 초롱군. +_+ 중성화했냐는 질문에 빵 터짐..19년 전에..;했어용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뉴링 2018.03.14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군 진짜 너무 이쁘고
    눈이 아기같이 초롱초롱 영롱영롱~~
    너무 순수하고 맑네요 :)
    울고양이들도 이제 10살인데
    초롱군처럼 건강하고 예쁘게 함께해주길
    꼬리종양아 초롱군 힘들게하지말아줘~~

    • 적묘 2018.03.15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링님 감사합니다.ㅠㅠ
      정말 나이를 먹어갈 수록 해줄 수 있는게 없어지긴 해요..

      사람도 동물도...

      신의 영역으로 다가가는 과정이라고 받아들이는 수 밖에 없겠지요

      편하게 무사히 무지개 다리까지 같이 지켜주고 싶은 마음이예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