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첫날


1월의 강추위가 한발 물러선 듯



아니면 +_+

15년 만에 교체한 보일러의 성능 덕일지도



아니면 ^^

터럭이 털털털 날려도 


묘르신들 감기 걸릴지 모른다고 

반년째 안 씻기고 있어서 일지도 몰라요







아니..;;


날씨가 이런데!!!!


어떻게 묘르신들을 빨래하고 말릴 수가 있겠어요.


물론...+_+ 냥빨의 충동은 언제나 간직하고 있어요.







그냥 뜨끈뜨끈한데서

자라고...


난로 앞에서 뜨겁게 익어가라고

방치하고 있어요.







그래도 우리 깜찍양


벌써 봄이 오고 있단다~






오늘 꽃집에 가서


꽃도 데려왔거든요 ^^





예쁜 꽃이야 하고 몇 번이고 

눈여겨 봤었는데


역시 +_+ 울 어무니!!! 보자마자 구입 완료!!!





하루 하루


봄이 다가오는 걸 느끼며


하루 하루


겨울을 지내다 보면

그렇게 봄이 다가온다는 걸..



그 말은...


저 털 뿜뿜이들을 +_+ 

냥빨할 날이 다가온다는 걸...


기쁘게 기다려봅니다 ^^





2018/01/31 - [적묘의 블로그]2017년 티스토리 결산,#상위1%부지러너,#400+포스팅,#상위3%댓글부자,#90만+방문자,#9년차블로그,#친절한댓글러,#상위3%공감부자,#반려동물

2018/01/31 - [적묘의 고양이]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 하품 빼고,19살, 묘르신의 하루

2018/01/29 - [적묘의 고양이]14살 깜찍양의 깜찍함,식탁예절,율무죽,매너가 집고양이를 만든다

2017/08/11 - [적묘의 고양이]카푸치노목욕, 어메이징한 러시안블루같으니라고!

2017/02/15 - [적묘의 고양이]오빠가 여동생을 할짝할짝 그루밍 해주는 이유


2018/01/26 - [적묘의 고양이]캣닙, 적절한 놀이시간, 빨간 캣닙쿠션과 묘르신 3종세트

2018/01/23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3종세트, 흔한 거실 풍경,하악질은 필수요소

2018/01/24 - [적묘의 사진tip]풍경사진,디오라마 기법,미니어처,초량 이바구길에서

2018/01/20 - [적묘의 고양이]부산 폭설, 묘르신의 눈체험,눈고양이





3줄 요약


1. 365일 중에 2월 1일을 함께함. 터럭만큼 많은 날들이 흘러가는 중


2. 날이 추우니 목욕을 강제 무한연기 중. 저 터럭들 다 어찌할꺼냐면서....

 

3. 봄꽃이 들어오니 봄이 성큼 다가온 듯, 그러나 이것은 보일러의 힘!!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273
Today680
Total5,842,67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