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가 바른 깜찍양은

언제나 정장을 딱 차려입고


턱시도 곱게 입고


어른들이 오시기 전에

딱 의자에 앉아서 대기 한답니다.








슬프게도 오늘의 메뉴는


위염과 역류성 식도염에 힘들어서 끓인

율무죽!!!








압력밥솥에 3번 정도 


먼저 불려서 한번 진 밥을 하고

다시 물을 더 부어서 한번 더 그리고 또 한번더







계속 그렇게 먹고 있는 중이라서..


깜찍양이  먹을 것이 없을텐데 말이지요?







없다니까


드러눕습니다.



아...이것이 진정 밥상머리 교육!!!








줄게 없다면


줄 것이 생길 때까지 기다릴게요.







똑바로 보고 있으면 


부담스러우실테니


옆으로 고개를 갸우뚱까지!!!!!









이런 깜찍한 식탁예절 보셨습니까?


슬쩍


의자를 빼면 또 후루루


소파 위로 가서 






초롱 오빠랑 등 따뜻하게 대고는

고릉고릉








다가가니


혹시나 +_+


맛난거 있어요?








없음... 계속 자고


율무죽 따위.. 관심 1도 없음...;;;





2017/12/0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언니의 개다래나무 씹기,13살고양이

2017/12/18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간식에 집사는 춥고 배고프구나~묘르신들+냥아치들

2018/01/13 - [적묘의 고양이]흔한 거실 풍경, 묘르신들과 아버지, 은퇴모임

2018/01/23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3종세트, 흔한 거실 풍경,하악질은 필수요소

2017/10/27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이 하악하는 이유,하악의 여왕,고디바 할로윈 한정판


2017/10/0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이 삐진 이유,추석연휴,가을옷 갈아입기,고양이빗질

2017/09/06 - [적묘의 고양이]13년째 까칠한 깜찍양, 가을 정원에서,동영상

2017/08/02 - [적묘의 고양이]조카님이 까칠깜찍양과 가까이 하는 방법

2017/07/2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이 좋아하는 캣닙, 수제캣닙 말리기

2017/06/27 - [적묘의 고양이]정원의 지배자,혼자 있고 싶어요,다 나가주세요,캣닙 솎아내기






3줄 요약


1. 율무죽 덕에 그래도 속이 거의 다 가라앉았어요. 깜찍양은 생선 한입 먹었어요.


2. 원래 저 자리는 아버지 지정석, 그 담엔 깜찍양이 저렇게 앉아서 기다린답니다.

 

3. 14살이면 지가 수저도 놓고 밥상 셋팅도 하고 그런거죠~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398
Total5,926,98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