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월이 오자마자

1월의 마지막 날


초롱군은 여전히 한가롭고 

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으며








2018년 첫 한달

31일을 꾸준히!!!







격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음을

하는 것으로







눈을 떴다 감는 것


고개를 들었다 숙이는 것


앞발을 폈다가 접는 것







지그시


멍때리기








하아...


이렇게 시간은 흘러갑니다.






시간이 흐르고


시선을 맞추고







함께 있고








다가가고








그렇게







몇번의 하품과







짧은 순간도 다 담아놓고



+_+ 우리 양치 좀 할까 하고 피드백 했다가..;;;






아웅.. 저 이 어쩔... 쯧쯧 해봐야

양치 정말 싫어라 해서







낼름 입 봉해버리고 +_+


눈까지 가리고


낮잠 모드 돌입!!!







꼬리는 계속해서.... 부어가고 있어요.


염증 열감이 있는데


일단은 아직 환부가 막 드러나진 않아서

그때되면 다시 ... 병원 고고..해야겠죠.





그 전까지는

그냥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먹고 싶어 하는거 달라는 대로 다 주고

자고 싶어하는 거 가끔 사진 찍는다고 방해도 하고

좋아하는 목 아래 쓰담쓰담도 많이 해주고


그릉그릉할때까지 도닥도닥도 해주고

그렇게.... 아무것도 하지 않는 31일을 보내고 있답니다.




2018/01/25 - [적묘의 고양이]캣닙쿠션에 대한 격한 반응 모음, 묘르신 3종세트

2018/01/23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3종세트, 흔한 거실 풍경,하악질은 필수요소

2018/01/20 - [적묘의 고양이]부산 폭설, 묘르신의 눈체험,눈고양이

2018/01/15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 노묘용 11세 이상 츄르간식,친구님 고마워요!!!

2018/01/12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초롱군,병원 후기


2017/12/28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초롱군, 털찌는 겨울, 18살 고양이낮잠

2017/12/30 - [적묘의 고양이]2017년 마지막날, 묘르신 3종세트와 함께,새해소원

2018/01/01 - [적묘의 고양이]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무술년 시작

2017/12/18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간식에 집사는 춥고 배고프구나~묘르신들+냥아치들






3줄 요약


1. 365일 중에 31일을 또 함께 보냄. 터럭만큼 많은 날들이 흘러가는 중


2. 사실 아무것도 안한 건 아닙니다!!! 눈 온 날 강제 눈구경 시켰어요 ^^;;

 

3. 꼬리...아파하진 않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밥도 간식도 잘 먹어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북이 2018.02.02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습만 봐서는 묘르신이 아니라 아직 청년냥이 같아요. 19살이라니!! 꼬리는 아파하지 않는것이 그래도 다행이네요..

    • 적묘 2018.02.02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북이님 아주 안 아픈게 아니라
      그냥 티를 안내는 거겠죠..ㅠㅠ

      무거워질만큼 무거워졌다가..
      환부가 터질거 같아요..ㅠㅠ

      그게 너무 무서워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703
Total5,927,2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