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를 상큼하게

병원으로 달려가

심쿵하게 만드는 


우리 묘르신


18살 초롱군









10년 만인가요.



서울에서 부산 올때 타고


부산와서는 기장 나들이 한번


그 이후로는 


현관 밖으로 나가는 것도 싫어하시는


천상 집고양이 초롱군

 








긴장도 엄청 합니다.


눈이 땡글 

귀가 쫑긋




예전에 서울에서 언니랑 살 때, 초롱군 1살 때

언니가 초롱군 밖에 나간지 모르고 ....

 잠그고 외출했을 때


제가 퇴근해서 집에 돌아오니 현관 앞에서

미친 듯이 야옹거리는 고양이가 하나 있었더랬죠.


초롱군 닮았네 했더니 초롱군이었다는 반전도..ㅡㅡ


물론 저희 언니는 고양이 안 없어졌으니 됐잖아. 끝










그 이후로 더더욱 초롱군은

집 밖을 무서워 하거든요.









그래도 꼬리에 뭔가 딱딱한게 만져지니까


너무 그게 심해져서



.....


요즘은 아침에 출근하고

밤에 대학원 강의듣고 돌아오면


간식주고 밥주고 눈꼽떼주고 

그러다 보니 제대로 살펴보질 못했는데


아버지께서 말씀해주셔서 보니까

진짜 꼬리에 만져지는 것이 있어서..ㅜㅜ








마드리드에서 만났던 수의사 친구에게도 문의하고

주변 고양이 키우는 분들에게도 물어보고


지난번 방문했던 라이프동물 병원 수의사 선생님께 문의해서 

월요일은 문 연다고 하셔서

오후에 달려갔지요.






아버지가 딱 자리잡고

있어도 초롱군의 긴장을 풀리지 않아요.


역시 집고양이








병원 고양이 몽구~

너 여전하구나 ^^









신경 1도 안쓰고 


편하게 낮잠자는 동안






초롱군은



케이지 안에 있는 

병원 손님들의 낯선 향기에

소리에...








흥미 가득한 발랄한 눈빛에







그저 있는대로 쫄아있을 뿐 +_+


쫄보....아닙니다.



집고양이가 당연하지요!!!


영역을 나오면 긴장하는 건...








이동장에서 나오는 것 거부


그냥 뚜껑 분리



수의사쌤 깜놀


하나 가득 딱 차있더라구요 ^^;;



울 애가 좀.. 그래요







그래도 어렸을 땐

진짜 온 병원을 다 쓸고 다녔는데


우엉 거리는 소리도 안내고


그대로 껌딱지가 되어서



책상 위에 딱.... 고정









수의사 쌤도 깜짝 놀랄만큼


이 아픈 주사도 


잘 맞고







여기저기 전화해서 문의할 때에


고양이 나이랑 증세 듣고


거의 뭐.. 해줄꺼 없다는 말로 하던데









그래도 전문가가 만져보고


뭔가 들어온 염증이 석화된거 같은데 아파하지 않으니까

시각적으로 봤을 때 변색하거나 문제 없으니까


그냥 항생제 처방하고 

6일치 먹어보고






꼬리뼈가 만져지지 않을 정도로 

딱딱해진 것이 부드러워지는지

지켜보고


괴로워하지 않으면 그냥 나이도 있으니

놔두자고 해주시니까 안심이 됩니다...









악성이 아닌게 어디냐!!!


묘르신 상태가 눈도 괜찮고 털도 반지르르하고


저리 끼는 눈꼽은 그냥 그때 그때 닦아주면 된다고 하고


나이가 있어서 스켈링이니 뭐니 그런거 다

모든 마취해야하는 건 안하는 걸로



꼬리가 만져질만큼 딱딱해진 것이 풀려서 약해지면

제대로 약 처방된거니까 그냥 담엔 와서 약만 더 타가면 된다고

묘르신 안 모시고 와도 된다는 이야기까지...마무리하고









병원다녀와서


잘 자고 밥도 잘 먹고

간식도 잘 먹고


아침에 일어나서 간식에 타준 약도 잘 챙겨 먹고


이동장은 후딱 치워버렸으니 

안심하라고~~~~~~







2017/09/11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의 흔한 하루하루,노묘3종세트,동영상,당신도 졸릴걸~

2017/08/17 - [적묘의 고양이]초복, 중복, 말복, 광복 지나 시원한 바람,여름이 가는구나

2017/08/10 - [적묘의 고양이]요즘 얼굴보기 힘든 깜찍양, 어디에 있었을까

2017/08/09 - [적묘의 고양이]라이프동물병원에서 만난 하트무늬 고양이, 몽구


2017/07/17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 간식엔 순서가 없다,현란한 할짝할짝

2017/07/31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는 표정 부자, 노묘 3종세트

2017/06/0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보다 절대우위,집사의 품격

2017/06/10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와 캣닙1차 추수,캣닙꽃 필 무렵








3줄 요약


1. 10년 만의 이동장, 10년 만의 승차, 12년 만의 병원


2. 일단 꼬리에 단단한 것이 악성은 아니라는 것에 그저 감사할 뿐.


3. 묘르신이 되면, 마취를 하는 것 자체가 위험해서..그저 안하는 걸로~~~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연제구 연산5동 1122-1 남일아파트 A동 110호 | 라이프동물병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쪽마녀 2017.10.04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 괜찮은가...... 아프지 마시옹..... ㅠㅠ

    • 적묘 2017.10.05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쪽마녀님 아파하진 않는데 저리 꼬리가 딱딱해진 부분이 있어서
      불편해서 똥꼬 그루밍을 못하는거 같아요.

      그거 외엔 잘 먹고 잘자고...
      턱 긁어주면 좋아하고 ^^;;

      항생제도 그냥 간식에 섞어주면 찹찹찹 잘도 먹고 그러고 있어요.

  2. 말랑 2017.10.04 19: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군~~~ 아프지말고 건강하세요:)~~

  3. 강병준 2017.10.04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 사진이 넘나 귀여워요
    긴장한 모습이 ㅎㅎ
    1살때 문앞에서 미친듯이 야옹거리는거 상상하니 웃프네요

    • 적묘 2017.10.05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강병준님 그날 진짜 화나서 정신없었는데...

      하아..항상 가해자는 잊어버릴 뿐..

      그런 일이 한두번이었겠어요?

      같이 한 시간이 긴만큼 속상했던 일이나 당했던 것도 많았답니다.

  4. 글쿠냥 2017.10.04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18살 사랑 많이주시며 같이사나봐요. 대단

    • 적묘 2017.10.05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쿠냥님 이제 그냥 같이 나이 먹어가면서 함께 살고 있지요 ^^

      초롱군 나이만큼
      그렇게 같이 숨쉬고 있는 게 고맙고

      안 아프길..부디부디...
      빌고 있답니다.

  5. Reba kim 2017.10.06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8살이라니 집사님도 냥님도 다 대단하셔요 저도12년된분 모시고살거든요 존경합니다 리스팩!!

    • 적묘 2017.10.07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Reba kim님 저희집은 막내가 12살이라서
      폴폴 날아댕긴답니다.

      아기같아요 아직도~~~

      아무래도 위에 오빠 언니가 있으니까 상대적으로
      본인이 팔팔하단 걸 알아서 그런건지도 ^^;;

  6. H_A_N_S 2017.10.06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년만의 병원이면 어르신 건강하게 사셨네요. 앞으로도 건강하게 집사님과 행복하시길....

    • 적묘 2017.10.07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H_A_N_S님 감사합니다 ^^
      이젠 다들 병원신세질 나이가 되었는데...

      서글프게도 해줄게 없다는 것이
      더 서글프네요.

      지갑이 가난한 집사도 서글프고..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55
Total5,862,22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