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 반짝 눈을 빛내며 올라오는

모노톤 자매들~


13살 깜찍양이 먼저 올라오지만







12살 동생 몽실양은

몸이 빠르답니다







한숨에 달려 올라와


추월해버립니다~








물론..



계단 끝엔 매력적인 것들이 있지요.



집사에겐 간식이 있고~~~

옥상으로 가는 문이 있고








두 자매의 발걸음은

그렇게 빠르지도 않아요.


집이니까요

급한 것도 없고

느른하게 








고양이들의 한가로움


고양이들의 거리두기


12년 간의 길고 긴 시간 중에서도








깜찍양은 거침없이 하악하악







딱히 이상하지도 않고

딱히 기분나쁘지 않은








햇살 아래 정원


그리고 푸른 여름


고양이의 하악하악








좋은 것들과 그냥 그런 것들








깜찍양이 하악하악하는 이유

하악의 대상은


오늘은 찍사가 아니고

동생 몽실양이랍니다~








12년 간 익숙해진 


깜찍언니의 하악질~







그냥 슬슬 다가가봅니다.








몽실양이 

힘이 더 좋아서


서열싸움에서 이긴 지 좀 되었을 텐데


조용히 다가가서 한마디 하는 듯?


그리고 그냥 각자 적당히 볕쬐다 들어온답니다~








2017/06/12 - [적묘의 고양이]하악하악,까칠한 13살 언니, 모노톤 자매의 정원 나들이

2017/06/10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와 캣닙1차 추수,캣닙꽃 필 무렵

2017/05/31 - [적묘의 고양이]아마릴리스와 러시안블루,여름의 문,털뿜뿜,Amaryllis

2017/05/25 - [적묘의 고양이]옥상 정원에는 선인장이 가득! 여름의 문, 5월 정원

2017/05/08 - [적묘의 고양이]캣닙고래쿠션에 대한 노묘 3종세트의 반응 관찰일기


2017/04/24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노묘들의 아침 산책

2017/04/03 - [적묘의 고양이]캣닙tip,식목일에는 노묘 위한 캣그라스를 심어보아요.

2017/03/31 - [적묘의 고양이]우아한 깜찍양의 원초적 본능,까만 봉지,천리향

2017/03/23 - [적묘의 고양이]깜찍양보다 얌전한 나도풍란, 대엽풍란 키우기







3줄 요약


1. 깜찍양의 하악은 습관성. 몽실양은 그냥 지나갑니다.

2. 햇살이 뜨거운 옥상정원, 꽃들도 시들시들..비 좀 와 주소서!!!

3. 13년 동안 꾸준히 까칠하게 소심하게 모델을 하고 있는 깜찍양이랍니다 ^^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6
Today624
Total5,924,9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