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처럼 누가 먹고 가는지 알 수 없는

주차장 고양이들 밥그릇 물그릇을


확인하고 채워놓고 물을 담아놓고..



음...뭔가 느껴집니다.







쪼그리고 앉아서


카메라 액정을 올리고

살짝 땡겨서 셔터를 눌렀습니다!!!


그래...거기 있구나 +_+


근데 넌 누구?









그러게요..


이 아이는 첨 찍는 듯..;;








사실 보는 애들이랑 찍히는 애들이랑

밥먹는 애들이랑


전혀 알 수 없는 주차장쪽이라서...


전 건물 안에서 창으로 카메라만 꺼내서 셔터를 누르고 있거든요.









아빠차 아래있다가


슬 나와서 부비적?


갸우뚱?







아우 저 발...


앞발보니까 잘만 먹으면

엄청 덩치 큰 노랑이가 될거 같은데!!!









마침 가방에 넣어 다니던

간식이 있어서









조금 남은 사료 위에

섞어서 뿌려줬어요.









맛있는 냄새에 끌려서~


스르르르르 다가옵니다.


그 사이에 카메라 렌즈 바꿔끼우고








차 아래로 숨었다가

다시 나와서 먹다가


그렇게 반복하고 있어요







물도 바꿔주고...


후딱 올라온거죠.









으어어어.ㅠ.ㅠ



눈꼽도 떼주고 싶고

귀에 저 저...귀지도 닦아주고 싶고



목덜미 보니까


아무래도 거품 많이 내서

주물주물 한 세번 정도 거품 목욕 시켜주고 싶은....









그런 마음이..;;;;


전달되었나봅니다!!! 




상상도 하지 말라는 듯이 째려봄..;;;;



넹..그냥 제 마음이 그렇다구요 ^^;;


그냥 드세용~~~~











2016/07/21 - [적묘의 고양이]담배보단 고양이에 캣닙이 진리,그리고 임신판별

2016/07/20 - [적묘의 고양이]삼색 길고양이, 사료셔틀을 찾아오다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을 즐기는 시간, 개박하의 알싸함에 빠지다.


2017/06/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간식 나눔받았어요~

2017/03/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와 캣맘, 친절한 동네와 도시 생태계에 대한 생각

2017/02/21 - [적묘의 고양이]좋구나 속도 없이 매화, 봄날 길고양이, 날이 좋아서, 지붕고양이

2016/08/31 - [적묘의 고양이]박스는 사라지고, 쓰레기는 쌓이고

2016/08/25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턱시도 냥아치에게 캔이란?









3줄 요약


1. 냥빨은 고양이 목욕=고양이 빨래=냥빨 그렇게 부르곤 한답니다. 


2. 언제쯤 맘 편하게 밥 먹고 느긋하게 쉬면서 갈 수 있는 고양이들이 늘어나게 될까요.


3. 셔터 몇개만 누르고 후딱 올라오게 되요. 그래야 맘 편하게 먹을테니까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16
Today624
Total5,924,9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