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노묘 3종 세트를 위한 것이 아니고

주차장 길냥이들을 위한 간식나눔을 신청했어요

직접 주고 싶으셔도 길냥이 직접 못챙기시는 분들이

간혹 나눔을 해주시더라구요 ^^


보통은 그냥 넘어가는데

늦은 시간에 올라온 글에

 제가 오가는 곳에서 접선 +_+ 해서

주신다는 말에 유일한 댓글러가 되어서


그 담날 바로 받아왔답니다.









초롱군은 찬조출연


그래 맞아..니꺼 아냐~







깜찍양은 그래서 어쩌라고 표정으로..;;;



집고양이들 먹는거랑 

또 길냥이들 몇마리인줄 모르는 애들이 와서

먹고 채우고 하는게 사실 감이 안 와서


어떻게 그 많은 양들을 감당하고

또 귀차니즘에 극복해서


사료 채우고 물 채우고 그런 것들이 다 돈이고

노력이란다 깜찍양..;;


니네 먹이는 거야 내 카드빚 잔치일뿐이고~







길냥이 사료야 저렴이 주다가

여유있음 니네들 사료 좀 빼다 주기도 하고

(다이어트나 집고양이용 사료 아닌 걸로)


그런데 사실, 간식까지는 진짜 무리무리....;;



그래서 친구들이 주거나 애들이 안 먹는 간식이나

이렇게 모르는 분에게도 나눔을 받곤 한답니다!!!



낮에 만나서 정말 한 5분 야그 나누고

야밤에 강의가 끝나고 누덕누덕해진 멘탈로

전공필수책이랑 종이가방 끌어안고 집에 도착해서


부랴부랴 나눔받은 종이가방을 열어 보았어요.


 




우왕 +_+


알차게 꽉꽉!!!!




츄르는 한번 길냥이를 꼬셔서 직접 줄 수 있다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경계심이 대단한 애들이라서

그냥 사료 위에 뿌려줘야 할거 같아요.



그러나 정말 손에서 받아먹는 낮의 길냥이를 담을 수 있다면

진짜 대박일 듯..ㅠㅠ

그만큼 친해졌다는 의미니까요





사료샘플은 실내고양이용이어서

우리집 애들에게 주려고 해요.

우리집 애들이 먹는 슈퍼프리미엄을 

길냥아가들에게 주겠다고 나눔해주신 분께 

양해를 구했어요~










그래도 커클랜드 사료가 나름 로얄캐닌이랑 같은 급인데

가격은 3분의 1이라서 이번엔 이 사료를 구입했거든요.


길아가들에게도 요거 나눠줄까 해요.






말린 수제 간식은

가위로 자르고 손으로 부스러뜨려서

바로 사료 위에다가 뿌려주었답니다.


요즘은 하도 더워서

물이 팍팍 나가는 듯





물 채워주면서


내려가서 사료 위에 맛난 토핑을 얹어 주었어요.


그런데..;; 사진은 야밤이었기 때문에 없네요..ㅠㅠ










얼마나 감사한지..ㅠㅠ


요기 이 귀여운 병에는 더치커피까지!!!


강의 시간에 차가운 물에 섞어서 완전 시원하게 마시고


빈병만 +_+


병도 정말 귀여워요~~~









사료에 간식 토핑까지 해서

가져다 놓고


물도 깨끗하게 새로 채워주고!



다만..애들을 도통 만날 일이 없으니까..ㅡㅡ;;


누가 와서 언제 먹는지 인증샷을 못남긴다는 단점이


부디.. 알아서 잘 챙겨드시게나!!








2016/08/25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턱시도 냥아치에게 캔이란?

2016/12/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의 길바닥 청소를 허하라!!!!

2016/08/31 - [적묘의 고양이]박스는 사라지고, 쓰레기는 쌓이고

2016/10/11 - [적묘의 고양이]삼색냥과의 오붓한 시간, 캔도 캣닙도 다 니꺼!


2016/07/21 - [적묘의 고양이]담배보단 고양이에 캣닙이 진리,그리고 임신판별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2017/03/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와 캣맘, 친절한 동네와 도시 생태계에 대한 생각

2017/02/21 - [적묘의 고양이]좋구나 속도 없이 매화, 봄날 길고양이, 날이 좋아서, 지붕고양이









3줄 요약


1. 요즘은 도통 길냥이들과 마주치지 않지만 종종 꼬리만!! 얼굴도 좀 ㅜㅜ

2. 이런 나눔들에 그저 감사~ 꾸벅 다시 한번 감사드려요!!!

3. 사료 위에 토핑 화려하게 셋팅해 드렸더니 그릇이 깨끗하네요 ^^;;;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981
Total5,870,9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