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이 필요없는 

딩굴딩굴 모드의 깜찍양.


이런 애교스러움은 

가을 햇살과 캣닙의 앙상블


시너지 작용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








위치도 딱!!!


창문을 통해서

따끈한 가을 햇살이 쏟아지는 곳







원하는 만큼의 캣닙을

바삭바삭~








봉지 안의 캣닙을 탐하길래

꺼내서 뿌려줍니다.








원래 제 방에 잘 안들어오고

주로 거실 소파를 사랑하는 깜찍양이







왜 자기가 여기 있는지 모르겠다며

놀라서 눈을 동그랗게 뜨도록


정신을 잃게 만드는 


무서운 고양이 향정신성 풀떼기







계속 찌뿌등한 하늘만 보다

쏟아지는 햇살까지


이렇게 달콤할 수가 없지요






아으 좋다~~~


좋으다아~~~


이것이 가을이로구나!!!!








단점이 있다면?







감정기복이 심해짐..;;;








하악질 해 놓고

다시 와서 딩굴딩굴







화들짝!!!








철푸덕!!!!








햇살이 뜨거우면

뒤집어줍니다.






잠시 휴식






다시 한번 하악








내가 여기서 왜 이러고 있지?



그런 일련의 감정선을 반복하는 중 +_+








2016/09/17 - [적묘의 고양이]하악질을 보려면, 깜찍양을 건드려 보아요.

2016/09/01 - [적묘의 고양이]찬바람이 불면, 계절맞이 위치이동 중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6/06/27 - [적묘의 고양이]위아래없는17살 오빠와 11살 여동생의 캣닙전쟁

2016/05/31 -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2016/05/03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쓰담쓰담,노묘들과 아버지의 손길

2016/04/04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깜찍양 하악하악에도 무념무상 초롱군


2016/04/05 - [적묘의 고양이]식목일엔 캣닙=개박하 심어요! 농심으로 대동단결

2012/11/26 - [적묘의 고양이]3종세트, 마녀로 변신모드~

2012/09/21 - [적묘의 고양이]아빠 손과 고양이 앞발의 만남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7/28 - [철거촌 고양이] 묘생의 쓴맛짠맛 딩굴딩굴한 맛






3줄 요약

1. 태풍이 지나가고 햇살이 뜨거워집니다~

 

2. 캣닙은 말라가고 고양이는 살찌는 계절이라 좋으네요


3. 오랜만에 큰 태풍을 만나서 무서웠어요. 노묘 3종 세트는 무심했습니다!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3
Today720
Total5,862,88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