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공기가 살짝 사라지고


시원한 바람이 불면


이때다 하고 


꾹꾹 넣어두었던

알파카 방석을 꺼내서

열심히 알파카의 내음을 날리고 있습니다.








그 동안은


정말 정신없이 바빴거든요.


이 알파카 방석들은

친구님께서 보내주셨어요.


제가 특별히 부탁드렸었거든요 ^^


 






멀리서 온 방석들을

빨리 빨리 열어서 숨을 쉬게 했어야 했는디..;;



어찌나 정신없이 박스를 방치했는지..ㅠㅠ







보송보송 살아나라고

열심히 열심히


빗질 또 빗질








어느새 올라온 

초롱 어르신



낯선 터럭의 내음에


황당해합니다.










이 짐승은 뭐다냐



그러게나 말야


뭐지 이 야생의 내음은?


몽실양도 당황당황









알파카 내음에 화들짝 놀라서

발걸음을 빨리하는 몽실양






한참을 킁킁거리는 중


위험한 것은 아니야~~~








뭔가 우리집에 잘 어울리는

터럭 색들


초롱군과 함께 있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배색









남미에서 알파카, 라마 등은

짐을 나르는 수단이고

털을 밀어서 실을 얻어내는 옷감이고

먹을 수 있는  식량이 되고 따뜻한 가죽으로

긴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고마운 가축이랍니다.


 





2016/09/22 - [적묘의 페루]기니피그를 손질하는 시에라 여인, 안데스 전통음식 꾸이~Cavia porcellus

2016/04/30 - [적묘의 쿠스코]올화이트 고양이 취향저격,산페드로시장 털실가게

2016/01/06 - [적묘의 고양이]알파카 인형을 찍는 배후에 초롱군이 있다

2016/01/15 - [적묘의 고양이]러블 몽실양이 페루 알파카 인형 사이로 들어오다


2015/12/03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호수에서 아침산책을~ Lago Titicaca

2015/12/02 - [적묘의 볼리비아]티티카카 근처 흔한 풍경들

2015/11/10 - [적묘의 고양이]페루 알파카 인형에 대한 3종세트 반응

2014/06/21 - [적묘의 페루]라마는 적묘를 공중정원 마추픽추에서 뛰게 만든다!

2015/08/06 - [적묘의 아레끼빠]시에라의 반려동물, 라마 알파카,꼴까 COLCA가는 길

2014/10/26 - [적묘의 페루]알파카 털가죽 인형들과 방석, 여행 기념품과 우체국 파업 끝





3줄 요약

1. 친구님께 무한한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열심히 내음 빼고 있어용~

 

2. 살짝 차가운 바람이 부니까 보들보들 알파카가 좋네요.


3. 어느새 한국에 돌아온지 1년이 넘었어요. 페루도 많이 생각납니다.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1.03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6.11.03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슈엄마님 고양이용은 아니예요 ^^;;;
      사람용이나 장식용이랍니다.

      고양이님을 위한 것으론 너무 고급이예요~

      비밀글에 메일이 있으면 메시지라도 보낼 텐데...없어서
      요기에 이렇게 답글을 답니다~
      고양이님들은 극세사를 추천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0
Today103
Total5,863,22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