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 고양이 묘생 평생 이렇게 더울 수가


자도 자도 끝나지 않는 더위여!!!



붙어도 붙어도 바닥도 뜨거워지는 열기여!!!!








11년 살면서

이렇게 다크 서클이 느껴지는

회색 고양이 얼굴을 보다니


거울보기가 무서운 몽실양






녹아내린 채로


누워있는 건


고양이들의 문제만이 아니라고









집사도..


같이 녹아서 마룻바닥에 철푸덕










근데 주묘님들은 


저리 털코트를 입고도

땀 한방울 안나서


체열 발산은 그루밍으로 할 뿐이지만...










그저 털옷 안 입고 있는 걸 감사해야 하는데도


인간 집사는 이래저래 왔다갔다 하면

얼굴에서 땀이 비쏟아지듯

온 몸을 휘감은 옷이 축축







눈 뜨기도 힘들어서

안 움직이는 초롱군








저쪽으로 가나

이쪽으로 오나







낮에도 덥더니

밤에도 더우니

이를 어쩐다냐



낮에도 밤에도 낮져밤져


온종일 매미들만 낮이밤이


기습 등장으로 노묘들을 심쿵하게 만드는 

엄청 큰 매미들..ㅜㅜ 

아버지의 활약으로 창밖으로 퇴출되었습니다....







2016/08/14 - [적묘의 고양이]종이공과 모노톤 고양이 자매의 삼각관계

2016/08/09 - [적묘의 고양이]시카고 스타벅스 시티머그, 냉장고 자석에 대한 노묘 3종세트의 반응

2016/07/12 - [적묘의 서울]선릉,정현황후 릉,정릉 숲을 걷다,고층빌딩 속 세계유산,체험학습

2016/05/31 - [적묘의 고양이]느른한 오후 17살 노묘의 시선,거실 인테리어 필수소품

2012/09/17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은 인강에 필수방해요소


2012/07/09 - [적묘의 페루]바이오 온열기,고양이의 놀라운 기능

2012/01/27 - [적묘의 고양이]같이 자기 전에 확인해 볼 것!!!

2011/08/1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여름을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2011/06/2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폭염에 대처하는 고양이의 자세

2011/07/05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노트북 활용법






3줄 요약


1. 마룻바닥이 제일 시원..누워서 찍고 누워서 찍히는 중입니다.

 

2. 고온건조한 사막성 동물인 고양이들에게 고온다습한 이곳 날씨는 정말 힘드네요.


3.  우리 동네 매미들은 정말 대단..;; 낮이밤이에 잠을 못드는데..가끔 거실에도 출몰~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6.08.15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1층 창문에 붙어서 집안이 흔들거릴정도로 울어대는 매미잡으려다가... 방충망을 찢어먹었네요.. 핫핫핫;;; 덕분에 즈이집엔 온갖 곤충 출몰중입니다.. ㅠㅠ

  2. 냐옹 2016.08.16 0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정말 올여름 너무 더워요
    털옷 입고 돌아 댕기는 고냥씨들 보며 더 덥다는...
    집사와 주묘님들을 위해서라도 빨리 여름이 갔음 하네요

    • 적묘 2016.08.16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주묘님들은 수시로 물이라도 션하게 팍팍 마시는디
      길냥이들이 진짜 걱정되긴 하더라구요.

      우리야 뭐 에어컨 있는 어딘가로 피신을...
      누진제 어케 되겠지용?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572
Total5,926,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