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더운 여름

녹는 점을 극복하는 고양이들


팽팽하게 긴장한 두 모노톤 자매 사이의

뭉쳐진 종이공의 정체는 무엇이더냐!!!!








요즘은 대략 이렇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1층 주차장 급식소 상황~

물도 밥도 깔끔 +__+





가족 중에 누군가가

아침에 내려가면 다시 이렇게 리필~


그리고 밤에 +_+


시원해지면 또 양이 팍 줄어요.







요즘 고양이들은..음..;;;


도통 못봅니다.


볼 때는 카메라 없을 때 주로 보지요..ㅡㅡ;;;

일부러 카메라를 들고 내려가지 않는 이상은

물이랑 사료랑 간식 챙겨서

이렇게 또 밤에 살포시





캣닙이 장마에 도통 자라지 않더니

그래도 꽃이 피고 씨앗이 맺히고

수작업으로 

한 알 한 알 골라내고





꽃채 말린 캣닙은 

향도 더 진하거든요~


다듬고 걸러내고

남은 가루들을 탁탁 털어서 받침용지로 썼던 종이에

쏙 다 털어 넣고 뭉쳤습니다.






길냥이들 축구공이라도 쓰라고 +_+


요렇게 뭉쳐놓고

나머진 택배 보내려고

잘 갈무리하고 있는데






냄새를 맡았습니다 +_+


이런 미끼 아니면 절대 제 방에 안들어오는

깜찍양 ~






얼굴도 안보여주고


종이공에만 집착 중 




뭔가 그리운 향이 있어요


뭔가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더라니까요~







꽈악 물어버리고 싶을 만큼 

이다지도 매혹적인 종이 공은 처음이야 +_+


투박한데 매력있어~






깜찍양의 행보를 쫒아온 동생 몽실양~

급히 뛰어옵니다





첨엔 종이공 못보고

훅 바로 저에게 다가오더니만 


뭔가 느꼈어요

다듬어지지 않은 거친 그 향을 +_+






그리고 다시 

깜찍양이 다가옵니다.


그 종이공을 먼저 본 건 나야~


그건 내꺼야~







아냐 이 염치없는 자매들아 +_+


그건 내가 길냥이 주려고 만든거얏!!!


내놔 내놔 





2016/08/06 - [적묘의 고양이]주말 간식타임, 여름 피서는 마룻바닥에서

2016/07/24 - [적묘의 고양이]캣닙 교환, 더운 날 더 따뜻한 마음, 성공적!!!

2016/07/22 - [적묘의 고양이]안되는 것들, 삼색냥과 젖소냥, 길고양이 이야기

2016/07/21 - [적묘의 고양이]캣닙 반출에 대한 몽실양의 반응,수제 캣닙가루 교환 가능

2016/07/21 - [적묘의 고양이]담배보단 고양이에 캣닙이 진리,그리고 임신판별

2016/07/20 - [적묘의 고양이]삼색 길고양이, 사료셔틀을 찾아오다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2016/06/08 - [적묘의 고양이]이탈리아 고대로마 유적지에 고양이가 산다.또레 아르젠티나

2016/04/28 - [적묘의 타이완]허우통,고양이 마을의 다양한 고양이들

2016/04/14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사료셔틀 고민,도시 생태계

2014/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 밥쇼! 캣맘 즐거움~밀어주기 지원금 감사합니다!

2016/08/03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 무지개 계단, 그리고 고양이

2016/08/02 - [적묘의 터키]요트 매니아의 천국에서 만난 고양이들, 카쉬




3줄 요약


1. 그래서 결론은 제가 이겼고, 종이공은 길냥이들이 갈갈이 찢어 발겨놨더군요 +_+

 

2. 폭염에 캣닙조차 시들시들, 타들어갑니다! 3일 연속 더우니 살짝 맛이 가네요.


3.  모노톤 자매들은 요런 것 참 좋아한답니다 ^^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6.08.14 1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일연속요??? 안양은 한달연속이네요... 내년엔 달라빚을 내서라도 에어컨을 사리라!!하고 다짐했지만... 이 결심이 11년째라죠.. ㅋㅋ;;; 내년엔 과~연 살 수 있을까요.. ㅎㅎㅎ

    • 적묘 2016.08.14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한국에서 제일 시원한 곳이 부산 아니었나요..ㅠㅠ

      서울이랑 한 4도씩은 차이났는데
      한 3일 부산도 숨쉬기 힘들게 덥네요.

      실제 부산에서도 열대야는 11일째 연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제 체감으론 3일 정도는 정말 아예 잠을 못잘 정도로 힘드네요

      저도 에어컨없이 버티는 중..ㅠㅠ
      누진세폐지되면 그때 사보아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75
Today375
Total5,985,31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