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저녁에 밥만 주고 들어오곤 하다가

캣닙 택배 보내고 낮에 야옹하는 소리에 들여다 보니


역시나 우리집 차 밑에 종종 오는 

그 삼색이


한달 사이에 쑤욱 커버렸어요




급히 뛰어 올라가

반도 채 남지 않은 사료통을 들고 

다시 뛰어내려옵니다.


그릇이 어디있는지 안보여서

급히 영화 홍보지 깔고 사료 부어줌




그래도 몇번 봤다고

어찌나 반갑게 다가오는지


올라가서 카메라도 챙겨서 내려왔습니다.




근데....


설마....너 삼색냥 배가 왜 이리 볼록?




저 뒤의 터프해 보이는 

젖소무늬 고양이는

계속해서 지켜보고 

맴도는 중






배 고플텐데

이 사료를 한번 다 비울 때까지

뒤에서 계속 바라보기만...





식빵 딱 굽고 있습니다.


사실은 한번 와서 한입 먹으려고 했는데

다시 삼색냥이 다가오니까

슬 비켜주더라구요


진짜...보호자 +_+




정말..애기 아빠인 걸까.....





삼색냥은 아구아구 정신없이

사료만 계속 먹고


아무래도 영양분 적은 저가형 사료보다는

단백질 함량 높은 걸 줘야겠다 싶어서





코스트코 사료 섞어주니 또 야금야금

더 신나네요.




근데 계속...저 배가 신경 쓰입니다..;;

아직 아기인데 



그릇 찾아서 옮겨주고

항공샷 한 컷..


역시~~~~ 폭으로 넓어보여요..ㅠㅠ


반복되는 길 위의 생에 대해서

어떻게 하면 좋을까


무한한 고민 끝에 

사료 셔틀 밖에 못해주는 군요....




2016/04/14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사료셔틀 고민,도시 생태계

2016/04/06 - [적묘의 고양이]제주도 쇠소깍에서 만난 예쁜 물색과 턱시도 고양이, 하악하악

2016/04/16 - [적묘의 고양이]봄날 위장군복 착장완료,카오스냥도 사료셔틀도 조심스럽다

2016/05/05 - [적묘의 단상]돈이없어! 블로그 수익방식 변경(2016년 5월 수정)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2016/07/19 - [적묘의 고양이]캣닙교환, 오가는 택배 속에 고양이는 행~보옥 +_+





2016/06/08 - [적묘의 고양이]이탈리아 고대로마 유적지에 고양이가 산다.또레 아르젠티나

2016/07/14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 고양이들 금수저 흙수저, 빈익빈 부익부

2015/08/29 - [적묘의 터키]TNR 카쉬 고양이들은 신전에서 잠든다.kas

2012/06/20 - [적묘의 고양이]환경스페셜,철거촌 고양이,2012년 6월 20일(수) 밤 10:00~10:50 KBS 1TV 방송

2012/06/18 - [적묘의 페루]고양이를 위한 뜨개질, 그리고 불편한 진실




3줄 요약


1. 세상의 모든 고양이들에게 책임감 느낄 필욘 없습니다. 연민만....


2. 제가 가난한만큼, 나눠 먹을 줄 아니까요..사료 열심히 퍼다줍니다.


3. 몇 번 봤다고 스스럼없이 다가오는 삼색냥이. 정말 임신일까 ㅠㅠ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다메 2017.06.13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량 밑에 사료를 두는건 생각보다 위험한 행동입니다.

    1. 늘 사료 먹던 차량 밑을 자기 구역으로 인지하고 온기 남은 엔진룸으로 들어가있다가 차량 안에서 나오지 못하고 협착 되거나 타죽는 사고도 종종 일어 납니다.

    2. 위의 사건 등으로 차주들은 자기 차량 밑에 두는걸 꽤 싫어 합니다. 그들에게 학대의 대상이 될 우려가 있습니다.

    • 적묘 2017.06.13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다메님, 음..다른 글도 좀 읽으셨는지 모르겠습니다만,
      1년 전 글에 댓글을 다신거 보니까 그렇거 같진 않습니다.

      일단 걱정해주셔서 감사하지만
      저희집에서 우려하시는 일은 일어난 적이 없으며,
      보통은 사료그릇과 물그릇에 을 따로 줍니다.

      1. 늘 사료를 차량 밑으로 주지 않으며, 10년 넘도록 길냥이 밥을 주고 있지만
      이쪽에서 밥을 먹는 고양이들은 엔진룸으로 들어갈만큼
      그렇게 오래 머무는 공간이 아닙니다.
      이 사진을 찍을 때는 상황적으로 차 뒤쪽으로 돌아갈 수 있는 공간이 없었을 뿐이예요.

      2. 저희집 주차장에 저희집 차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습니다.
      학대의 대상이 되지 않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283
Total5,865,20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