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가기 전부터 얼마나 많은 정보를 찾아댔는지..;;

부모님과 함께 가는 여행이라
더더욱 더 많은 정보를 찾은 것이기도 하지요

필리핀 중부 파나이섬[島] 북서부에 있는 섬
 열대기후로 연평균기온이 26∼27℃이며,
우계(6~11월)와 건계(12~5월)가 있어요

제가 간 것은 2007년 11월이었답니다.

2010/08/10 - [꿈의 휴가] 마지막 낙원 보라카이


건기라 비가 오지 않는 건 좋은데

태양이 너무 뜨거워서

아침 일찍 나갔다 오는 것이 좋아요

일출 볼 생각하고 일찌감치 해변 산책





그리고 식사가 괜찮은 리조트를 고르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

아무래도 편한 잠자리와 괜찮은 욕실과

맛있는 아침 뷔페가 중요하지요

특히..;;; 부모님과 같이 갔을 땐 정말 중요하더라구요

아침부터 식당 찾아다니려면 기운이 쫙쫙 빠진답니다.

패키지 여행을 선택했기 때문에 미리미리 확인 가능합니다 ^^





아름다운 일몰까지 담고 나면..

저녁 먹어야죠!!!

역시 패키지 여행의 장점은....

식사 포함!!! 고민하지 않아도 좋다는 장점

그리고 원하지 않는 것을 먹어야 한다는 단점...

양날의 검이지요




요렇게 하루는 부산에서 마닐라
마닐라에서 보라카이로 이동하는데

시간을 쏟고 나면

또 아침입니다.





하루가 아쉬운 아침 




또 한번의 새벽 바다와

또 한번의 아침 뷔페




보트 투어와 해산물 점심식사

항상 생각 외로 보기보단 맛이 없다는 것에 놀라는,.;;

열대의 해산물!!!

겨울의 맛에 길들여져서 일까요? 2% 부족한 맛은 아쉽지만

그래도 항상 열심히 잘 먹습니다 ^^



금방 금방 지나가는 하루



또 한번의 일몰을 담으면..


그새 조금은 익숙해진

보라카이의 거리를 걸어봅니다.



산미구엘 한잔과

미리 검색해 갔던 맛집 리스트를 확인해

야식을 즐기기도 하지요



그떄 당시엔 유일하게 있었던 크레페집..

지금도 유일한가요? ^^;;




문득 생각나 옛 폴더를 뒤적여봅니다.

어제 메콩델타 투어를 함께한 옆자리 분이

필리핀 분이시더라구요.

그래서 더 생각났답니다 ^^

보라카이에 대해서 신나게 이야기 했었지요.


언젠가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2011/02/05 - [베트남 호치민] 설날 해바라기와 고양이, 그리고 햇살
2011/02/04 - [베트남, 무이네] 소녀와 젖소 고양이를 만나다
2011/02/06 - [베트남 메콩델타]소녀와 고양이, 그리고 개
2011/02/06 - [베트남,무이네] 일출의 필수요소, 실루엣을 담아보자
2011/02/03 - [베트남 무이네] 사막과 바다와 하늘을 만나다
2010/08/28 - [몽골 게르 안에서] 무지개를 꿈꾸다
2010/10/04 - [천년수도 하노이] 2010년 10월 하노이는 축제 분위기, 승천하는 용
2010/10/22 - [인도네시아,족자카르타] 아기 고양이들과의 삼빌르기 4개월


3줄 요약

1. 항상 여행길의 음식은 중요한 법!!!

2.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들이 자꾸만 늘어나네요.

3. 역시 한번은 꼭 가보고 싶은 곳들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콤군 2011.02.07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앜. 너무 아름답군요.
    두번쨰 사진 중간에 있는 과일은 망고지요??
    필리핀 갔었을 떄, 시장에서 왕창 사다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_@

    • 적묘 2011.02.07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콤군님 망고맞아요 ^^

      아침 뷔페에 항상 나와서 매번 즐거웠답니다.

      저렇게 노랗게 익어서 물이 촉촉한 망고가 정말 맛나요!!

  2. J 2011.02.07 0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일과중의 하나가 적묘의 발걸음 을 보고 시작하는 것이 제 일상이 되어버렸네요...명절은 잘보내셨는지요?
    날씨가 많이 좋아 졌다고 하는데.. 한국이 조금은 그립지 않으셨는지???
    chuc mung nam moi......

  3. J 2011.02.08 1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들어 오세요? 저도 3월 4일 갔다가 7일 다시 들어 와요...혹시 같은 비행기?
    그런데...너무 아쉽다..적묘님을 통해서.....하노이를 매일 볼수 있었는데...
    그냥 거기 계시면 안되나요? ..... 죄송..너무 무례하죠? ....적묘님을 통해 본 하노이는 정말 낭만이있었는데.....

    • 적묘 2011.02.08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님 정말 자주 왔다갔다하시네요!!!

      같은 날이면 짐 붙이는거 좀 부탁드림 좋은데..ㅡㅡ;;

      전 아직 귀국 날짜가 정확하지 않아요.ㅠㅠ
      아마 그 비슷하게 돌아갈거예요.

      하노이....돌아가서도 포스팅할건 곰탕 우려먹듯
      주구 장창 남아있습니다 ㅎㅎㅎ

      사실 하노이는 사진으로 보는게 더 낭만이죠!!!
      여러번 와보셔서 아시겠지만 말예요!

  4. 종나빠른거북이 2011.04.19 0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작 필리핀에 오래있었지만..보라카이는 안가봤네여;;; 담에 함가봐야지 ㅡㅡ;;

    • 적묘 2011.04.19 2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북이님은 서식지가 어디신지요? ^^

      전 필리핀은 딱 이거 다녀온게 다라서
      꼭 한번 더 가보고 싶어요.

      마닐라에서의 시간도 넘 짧았고..;;;

      역시 패키지는 무지 부족해요.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09
Today249
Total5,983,67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