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피치 미술관(Galleria degli Uffizi)


Uffizi는 영어로 오피스~ 즉 집무실을 의미합니다.

사무실로 사용되었던 곳


고대 그리스부터 르네상스 회화걸작들이 많은 곳입니다.


 바사리가 이 건물을 완성한 1560~1574년에 시작되지만, 

미술품이 수집된 것은 이보다 이른 시기인 

15세기 전반부터 피렌체를 다스린 코시모 일 베키오부터!

몇백년동안 예술가들을 후원하면서 수집한 작품들~


18세기의 메디치가 마지막 후손이 국가에 기증하면서

일반인에게도 개방하기 시작했습니다.






관람객이 많아서

몇 십명 단위로 끊어 입장합니다


그래서 오전에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입장 가능시간이 표에 적혀있지요~








초기 절대주의 건축의 예이면서

죽기 전에  꼭 봐야할 건축 1001에 들어갑니다.


ㅡㅡ 책은 안 봤는데

뭐 일단 1001개뿐이겠어요?





 

인터넷 예약하지 않아도 현장에서 조금 기다리면

구입 가능합니다. 

http://www.uffizi.com/


공식사이트랍니다.


바뀌는 정보들도 종종 있으니

확인해보세요~






티켓 구입하고 들어가는 입구에서

아래쪽으로 옛 유적지가 있는데


티켓과 동전들이 가득하더군요~





우피치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장품들은

 보통 3층 회화실쪽에 있습니다.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과 <봄의 향연>, 

티치아노의 <우르비노의 비너스>, 

조토의 <마돈나>, 다빈치의 <수태고지>, 미켈란젤로의 <성가족>, 

라파엘로의 <어린 요한과 함께 있는 예수와 성모>, 카라바조의 <바쿠스>







사실, 우피치에서 볼 수 있는 작품들이란

모두 시각적인 것이지요


그러니 더욱

시각 장애인들에겐

얼마나 아쉬운 것들일까요.





유난히 눈이 좋지 않은 저는

더욱 그런 아쉬움이 사무친답니다.






지금도 언제나 눈을 뜨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을지도 모른다는 것이

가장 큰 공포거든요.






눈을 통해서 볼 수 있는 것 외에도

사실은 많은 정보들이 있겠지만






저는 정말


눈에 의지하는 정도가 크기 때문에

항상 무섭거든요.







이런 예술 작품들 가운데서

아무것도 볼 수 없다는 것은

정말 서글프겠지요








우피치 미술관에서 

제공하는 또 하나의 기회가 바로

터치 투어랍니다.





toccare

또까레가 건드리다, 만지다, 때리다 그런 단어입니다.


말그대로 만질 수 있는 투어


표시되어 있는 번호를 따라가면

해당하는 작품에 만질 수 있는 

터치투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런식으로 말이지요





역시 최고의 인기


봄의 향연


보티첼리의 작품을 실물로 본다는 것





그리고 비너스의 탄생






그리고 그 옆에...


이 작품을 실제로 볼 수 없는 이들을 위한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죠






마드리드의 프라도 미술관에서

이런 터치 투어를 처음 봤는데

스페인에는 여기저기 준비되어 있었어요.







이탈리아에서 본 터치 투어 작품들이 더 인상적인 이유는

이 작품들이 더 고전적으로 제 머리 속에 

오랜 걸작으로 이미지화되어서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워낙 어렸을 때부터

과연 이런 작품들을 실물로 볼 수 있을까

실제론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으니까요.






세계 문화의 발상지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눈을 뜨고 뛰어놀면서

바라보는 곳이 모두 걸작이라니!!!!







그런데 그것을 보지 못한다면


그런데 그것을 경험할 수 있다면




또 다른 세상이 열리는 것이지요





혹은...시간이 흘러

더이상 세상을 바라볼 수 없을지라도


그때 다시 만져볼 수 있다면

다시 느껴볼 수 있다면..







물론

오리지날들은 

작품 손상을 막기 위해~

 






안전띠와 유리막으로 보호되는 건 당연하지요~






그러나 일부라도

명작을 느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정말 좋은 취지!!!



워낙에 큰 미술관이니까 반나절 이상을 꼭 잡으세요.

줄줄이 연결된 수많은 집무실들이 하나하나 전시관이 되어

좋은 작품들을 일반인들에게 보여주는 것은 정말 고마운 일입니다.

몇 년 전에 테러도 있었는데 수리를 끝내고 이렇게 다시 개방했으니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

 





2016/05/02 - [적묘의 스페인]말라가 피카소 미술관,사진촬영금지,뭔가 아쉬운 미술관,Museo Picasso Málaga

2016/05/02 - [적묘의 스페인]말라가 피카소 생가 박물관,Museo Casa Natal de Picasso

2016/02/12 - [적묘의 남해]바람흔적미술관, 밀애영화 촬영장, 주말데이트 추천

2016/03/26 - [적묘의 스페인]말라가 현대미술센터,무료입장,CAC Málaga

2015/10/26 - [적묘의 아르헨티나]운좋은 무료입장~MALBA,말바 부에노스 아이레스 라틴 미술관

2015/10/26 - [적묘의 아르헨티나]의자도 작품인 MALBA,말바 부에노스 아이레스 라틴 미술관

2015/04/27 - [적묘의 마드리드]프라도 미술관에서 고야와 한국어 안내를 만나다

2015/05/08 - [적묘의 바르셀로나]빛의 가우디 성가족 성당.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Sagrada Família

2015/03/04 - [적묘의 멕시코시티]프리다 칼로의 푸른 집,Museo Frida Kahlo








2015/02/26 - [적묘의 멕시코시티]국립인류학 박물관, Museo Nacional de Antropología

2014/08/20 - [적묘의 뉴욕]스태튼 무료페리로 자유의 여신상, Statue of Liberty

2014/06/22 - [적묘의 뉴욕]이집트 고양이들,메트로폴리탄 이집트관에서

2014/06/2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자연사박물관,

2014/05/14 - [적묘의 뉴욕]모마 디자인스토어, MoMA Design Store

2013/09/13 - [적묘의 뉴욕]휘트니 미술관 금요일밤 무료입장,whitney museum of america art

2013/09/18 - [적묘의 뉴욕]뉴뮤지엄 목요일저녁 무료입장,New Museum


2014/01/06 - [적묘의 뉴욕]메트, 라틴 아메리카관에서 페루를 만나다.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The Met

2013/04/30 - [적묘의 미국]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작품을 만나다

2013/04/20 - [적묘의 미국]뉴욕에서 무료 불금을 즐기자~ 모마,모간,휘트니 무료관람

2012/10/29 - [적묘의 서울]포스코센터,백남준,TV깔대기와 TV나무

2012/07/18 - [적묘의 쿠스코]museo de arte, 대중예술미술관

2016/06/13 - [적묘의 사당]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sema 전시 스탬프투어,남서울생활미술관







3줄 요약

1. 피렌체의 반나절은 우피치에서, 뜨거운 낮엔 우피치 미술관 카페에서 휴식을!!!


2. 전 확실히 보티첼리보다는 카라바조가 취향이더군요 +_+


3. 실제로 이 집무실이 이렇게 커진 것은 암살자들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서..


카카오채널에서  친구+구독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52
Total5,897,01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