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여행 글/사진]


프리다 칼로의 푸른 집


디에고 리베라의 흔적은

프리다에게 


소아바비보다 교통사고보다 더 크게

그녀를 완전히 망가뜨리고

또 그녀는 새로이 태어나게 되는 계기가 되었겠지


미친 듯한 사랑이라


알수 없는 감정에 대한 

알수 없는 반응을 

가득 안고






주말이라 더 비싸고

외국인이라 더 비싼


프리다 칼로의 집으로 가본다





주말이라고 여유있게 출발했다가

당황한 길고 긴 줄







짙은 눈썹의 프리다가

우리를 기다린다






이 집에서 태어나서

이 집에서 죽은...


사실 이 집을 거의 떠난 적이 없는

가련한 여인을


세상 사람들이 찾아온다






우울증을 더욱 크게 만든다는 


푸른 집에서





그녀의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돈을 내야한다








플래쉬를 사용하지 않은 사진을 찍기 위해서도


60페소를 지불해야 하고






티켓을 쥐기까기 

이미 나는 지쳐있다...








햇살은 뜨겁고



기다림은 길다.







프리다의 세상을 열고

들어가서


엿보는 시간은....길지 않다



한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 시간



그녀의 삶을 들여다 본다







예쁘지만 슬픈







프리다와 디에고의 부엌을 들여다 보면서

울컥했던 것은


갑자기 누군가가 생각나서일까.







흔하지 않은 인생

누구의 삶이라고 특별하지 않을까만


그녀의 삶은 너무 가혹해서

특별해서

화려해서

아픔이다





가득한 인형들

가득한 책들

가득한 그림들









그리고 



가득한 죽음들







프리다의 정원은


푸른데 푸르다








엉뚱하게 난감하게

외롭고도 쓸쓸하게


아무것도 아닌것이

모든것이 되어버린


두사람의 행복시계

그렇게도 멈춰있다





2015/02/26 - [적묘의 멕시코시티]국립인류학 박물관, Museo Nacional de Antropología

2015/02/25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5년 2월 수정)

2014/12/11 - [적묘의 아르헨티나]운좋은 무료입장~MALBA,말바 부에노스 아이레스 라틴 미술관

2014/08/20 - [적묘의 뉴욕]스태튼 무료페리로 자유의 여신상, Statue of Liberty

2014/07/23 - [적묘의 뉴욕]탑 오브 더 락 전망대에서 뉴욕야경,rockefeller plaza

2014/05/29 - [적묘의 페루]리마 국회 종교재판소,Museo del Congreso y de la Inquisición


2014/05/14 - [적묘의 뉴욕]모마 디자인스토어, MoMA Design Store

2014/01/22 - [적묘의 뉴욕]메트로폴리탄 미술관 관람기, 한국어 안내서 The Metropolitan Museum of Art, The Met

2013/09/13 - [적묘의 뉴욕]휘트니 미술관 금요일밤 무료입장,whitney museum of america art

2013/09/18 - [적묘의 뉴욕]뉴뮤지엄 목요일저녁 무료입장,New Museum

2013/11/07 - [적묘의 뉴욕]이색명소 첼시마켓,Chelsea Market 맞은 편엔 구글

2013/04/30 - [적묘의 미국]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작품을 만나다

2012/10/29 - [적묘의 서울]포스코센터,백남준,TV깔대기와 TV나무

2012/06/22 - [적묘의 페루]페드로 데 오스마 박물관,MUSEO DE PEDRO DE OSMA,Barranco



3줄 요약

1. 프리다 칼로의 푸른 집, 국제교사증으로 쪼끔 할인 받음. 40페소

2. 조지아 오키프의 꽃,해골과 프리다 칼로의 자화상. 20세기 페미니즘 화풍.


3. 사랑은 끝나도, 사랑한 기억은 남는다. 그래서 더 괴로울까. 


 프리다 칼로 박물관은 코요아깐 지하철역에서 걸어가면 됩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멕시코 | 멕시코시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co 2015.03.04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너무 보고싶던 프리다네요.
    유일하게 좋아하는 화가.
    프리다.
    울컥하네요.

    • 적묘 2015.03.04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ico님 프리다는 정말 호불호가 갈리긴 하던데
      전 좋아해요 ^^

      특히 작업실과 의상들, 강력한 인상!!!!
      강하고 슬픈 삶에 대해서.....

      영화도 언젠가 꼭 보고 싶어요

  2. Agatha 2015.03.04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지만 설레이며 걸었던 발걸음?? 부럽습니다.... 천천히 지치지 않게 걷기

  3.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03.04 1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라다이스입니다:) 주말이라 비싸고, 외국인이라 비싸다는 문구가 여행의 아쉬움을 만들 수도 있었을 것같군요^^
    하지만 푸른 프라다의 정원을 바라보고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들으니 너무 좋네요. 감사합니다
    저희블로그에도 다양한 문화이야기가 있으니 놀러오세요~

    • 적묘 2015.03.04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라다이스님 중남미는 기본적으로 내국인-그중에서도 그 지방 사람 따로 가격이 측정됩니다.
      외국인은 당연히 가격이 확 올라가는거죠.
      마추픽추의 경우는 기차 가격도 다른 걸요~~~

      한국에 언제 돌아갈지 모르지만 그때나 한번 놀러갈게요
      부산 파라다이스 케익 참 좋아한답니다 ㅎㅎ

  4. 제럴드황 2015.06.05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진짜 잘쓰시네요 정독했습니다

    • 적묘 2015.06.05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럴드황님 정독 감사합니다!!!
      정말 인상적인 공간이고 그녀의 삶이 아프고 힘들었답니다~

      미술관에서 작품들을 찾아보고 난 뒤라 더 그랬을 수도 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77
Today181
Total5,604,57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