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실제론 17년째 묘생을 맞이한

2016년 2월의 초롱군은

오늘도 한가합니다.


그래서 오래사는 거 같아욧!!!


일을 안해!!!

돈을 안 벌어도 된다는 거!!!

일단 별로 안 아파서 병원을 안가니

외출 스트레스가 없엇!!!!!


집고양이의 평균 수명이란 것이 

한국에선 딱히 의미가 없다는 것이죠

통계가 만들어지려면 시간이 필요한데

그런 통계를 낸 적이 없으니까요.


중성화, 집고양이, 외출 안함, 사료먹음

그런 조건이 형성된 것 자체와 애묘인들이 늘어난 것이

진짜 얼마되지 않았지요.






냥이네나 고다, 디시 냥겔이 청정갤이던 시절

그때가 그립네요.



아..초롱군은 냥이네에서 입양했답니다.


생각해보면....


묘연도 진짜 묘연








그때 알게 된 사람들은 진짜 이제 조용조용히

다들 커뮤니티를 떠나서 

이제 개인적인 연락만 하고 있어요


제가 아무리 멀리서 다니고 

휴대폰도 없애고 그래도..

블로그를 계속 하고 있으니까

어떻게든 연락이 되더라구요.






그러면서 하나 둘


고양이들이 무지개 다리를 건너고

사람들도 저마다 다른 길을 가기도 하고...


그리고 맵게 끊어낼 수 밖에 없는 상처뿐인 말도 듣고..



자기 고양이 죽었는데 왜 초롱이는 살아있냐는 말 듣고는

아...


사람이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드는구나 

싶을 때도 있고 그렇더군요


보통 7~9살 사이에 돌연사를 많이 하는 듯합니다.

그냥....이유 없이..기력 딸려서 무지개 다리 건너는 경우는

10살 넘어서 시름 시름...








초롱군의 경우는 진짜 먹고 싶다고 하면 다 먹여요.


지금까지 딸기, 포도, 배, 사과, 바나나, 요플레, 휘핑크림


우리집 3종 세트 중에서 유일하게

이런 종류의 새콤이들을 좋아하는 고양이랍니다.


그리고 사료는 코스트코 고양이 사료는 고단백이라 확실히 설사..;;

맛있게 먹는데 설사해서 아쉽..ㅠㅠ


그냥 보통은 로얄캐닌이나 ANF, 

돈없을 땐 그냥 저가형 사료 아무거나 다 먹였네요.


요즘은 로얄캐닌 인도어나 헤어볼 사료 먹이고 있지요


워낙에 사료를 좋아하지만

캔도 가끔 달라고 해서..뭐든...있는거 주는 편이예요


 





그리고 정말 많이 자요


고양이의 본분을 잘 지키는 아이지요.



깜찍양이 우리 집에 왔던

10년 사진입니다.





깜찍양은 항상 경계태세




눈을 부릅뜨고

귀를 올리고


꺄악!!!


하악하악


뱀소리를 내요







그에 반해서 초롱군은?


눈은 감고, 입은 쫙!!!


지금이나 10년전이나 별 차이 없이...


많이 자고 하품을 많이 한답니다~






나이가 든 것은 어쩔 수 없이 보이네요.




눈 아래 그늘이 자꾸 보여요.ㅠㅠ


눈 아래 그늘이 있어도 

여전히 예쁜 내 고양이~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완벽한 골뱅이의 적절한 예 @@

2016/01/30 - [적묘의 고양이]스코티쉬 폴드만의 공간~ 진분홍 멋진 텐트집을 거실에!!!

2016/01/06 - [적묘의 고양이]알파카 인형을 찍는 배후에 초롱군이 있다

2015/02/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피곤한 케네디공원의 흔한 시에스타

2015/02/13 - [적묘의 페루]케네디 공원에서 흔한 앵무새와 고양이가 사는 법

2014/10/04 - [적묘의 페루]고양이처럼 하품하는 날, 케네디 공원

2013/09/01 - [적묘의 페루]고양이 꼬리와 나쁜 손~느낌 아니까~

2012/02/01 - [적묘의 페루] 개도 하품하는 나른한 오후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 시크하게 무시당하는 쩜팔렌즈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1/10/25 - [적묘의 고양이들]다정다감 오빠의 피곤한 삼각관계

2011/11/06 - [적묘의 고양이]주말에 고양이가 필요한 이유

2011/09/16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초롱군 흥분!! 고양이 하악질!!!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2/09/24 - [적묘의 고양이]집고양이,묘연에 대해서




3줄 요약


1. 17살이 되어가는 초롱군, 12살 깜찍양,11살 몽실양. 노묘 3종세트~

2. 먹는 걸로 하는 구박이 제일 서럽습니다. 먹겠다면 다 줍니다.

3. 고양이 하악과 하품의 차이는 눈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릅니다 ^^ 


♡ 카카오채널 소식 구독 클릭

공감 하트♥ 클릭은 블로거에게 즐거움이 됩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이 2016.02.18 1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집 형제냥이들도 2006년에 냥이네서 입양했어요. 별탈없이 잘크고 있는데 십년은 더살아줬으면하는게 가장 큰 소망입니다~~

    • 적묘 2016.02.18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이님 어디서든 행복하게 잘 지내겠지만
      그래도 우리 품에 왔으니 더 행복했으면 하는 거랑..
      아플 때 내 욕심때문에 얘를 괴롭히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을 항상 하고 살게 됩니다 ^^

      길~~~~지 않아도 행복함이 깊~~~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지내고 있답니다~

  2. 유라몬 2016.02.18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 다 지금도 너무 예뻐요! 저는 이제 5년 팔팔한 아이들인데도 헤어질 생각하면 벌써 눈물이 그렁그렁 ㅎㅎ후회없이 잘해줘야겠어요 어쨌든 아이들이 모두다 사랑 받고 자라서 넘 좋아보여요 !

    • 적묘 2016.02.18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라몬님 5살이면 한참 발랄할 때죠 ^^
      안그래도 살포시 스톡힝 하고 왔답니다

      예쁜 크림색과 완벽한 턱시도 아이들이 귀여워욧!!!!
      야옹야옹 고릉고릉한 따뜻한 환절기 잘 보내시길!!!

      항~~~~~상 예쁘다고는 말 할 수 없는 ㅎㅎㅎ
      일 않은 털덩어리들이지만
      없으면 못 살거 같은 중독성 강한 아이들과 함께 말이죠 ^^

  3. 투슬리스 2016.02.19 0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예쁠 수가 있네요~! 눈가 주름이 아주 매력적이에요ㅋㅋㅋ♥

    • 적묘 2016.02.19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투슬리스님 비밀글이어서 뭔가하고 긴장하고 들어왔답니다 ㅎㅎㅎ
      로긴해야 볼 수 있거든요~

      매력적인 눈가 주름이지만.ㅠ.ㅠ 그래도 4,5년 전에만 해도 없었는데 싶어서
      시간이 흐르는구나 하고 보게된답니다!

  4. 동쪽마녀 2016.02.19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우리 초롱이 할배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야제~~

    • 적묘 2016.02.19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쪽마녀님 점점 생각이 바뀌는거 같아요~
      오래 안살아도 되니까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무지개 다리 건널 땐 서로 아프지 않고 서로 그리워만 했으면 하는 마음이 되더라구요~

  5. 콩이 2016.02.19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이도 냥이네 통해서 업어왔는데 올해 창창한 16살이에요^^ 높은 데 올라가지도 않고 쥐돌이 장난감에도 무관심해졌지만 제 눈엔 여전히 아가아가랍니다ㅎㅎ

    • 적묘 2016.02.19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콩이님 그땐 참 sns도 없고 네이트온 쓰면서 친해지고 다음카페가 참 크고 그랬는데...
      오프라인 모임도 즐거웠었고...지금은 고양이보단 제가 나이를 많이 먹어서 일까요...

      아가아가한 고양이를 보면서 얘네가 사람 나이로 환산하면 100살이란 것에 놀라곤 한답니다 ^^;;

  6. 돌돌이 2016.02.19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롱이건강해랏~~
    울 냥이 돌돌이도 16살이예요. 2000년에 데려왔죠.
    반가워요^^ 애틋

    • 적묘 2016.02.20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돌돌이님 오오 반갑습니다!!! 16살 고양이들~

      주변에 하나 둘 무지개 다리를 건너기 시작하고
      고양이 털에 윤기가 사라지고 다리를 절기 시작하고
      잠이 늘고..그런 과정들을 하나 둘씩 흘러가고 쌓이면서 이것도 추억이 되겠지요

      오늘도 식빵 굽고 있는 초롱군을 보면서 고릉고릉 해봅니다 ^^
      돌돌이님도 즐거운 주말 야옹야옹~

  7. 젊은편 2016.03.21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동안이네요.. 제냥이도 2004년에 냥이네서 와서 올해 13살쯤 됐네요. 여기오니 16짤이나 된냥들 댓글도 있네요!! 치아가 젤 문제네요 ㅜㅜ칫솔질 해줄걸..담주에 냥치과 가게요.. 넘걱정되네요..

    • 적묘 2016.03.25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은편님 하하 13살이면 진짜 장수만만세죠!!!

      고양이들이 10살 왔다갔다 하면
      신장이나 생식기 이상이나 뭐 많이 문제가 생기더라구요.
      전 요즘에 애들 이 상태가 걱정이긴 한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같이 늙어감을 받아들이고 있답니다.

      냥치과..;;; 울 애들 심장 마비 올까봐 못 델꼬 가겠어요..;;
      마지막 병원 간게 10년 전이거든요 ^^;;;
      겁쟁이 집사랍니다.

  8. 초코 2019.06.04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수묘 검색하다 글 잘보고 가요.
    저희 초코도 냥이네서 입양해와서
    조금있음 7살이 되거든요...
    글 잘 읽고 가요 ^^

    • 적묘 2019.07.0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코님 늦게 답글 달았네요.
      저희집 노묘 둘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답니다.

      19살, 14살이라서... 더 아프지 말고 조심히 가 하고 보내주었어요.

      그래도 항상 마음 한 켠에 방을 내 주었답니다.

      초코도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기를!!!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32
Today128
Total5,895,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