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스코에서 마추픽추 갔다가 

다시 쿠스코로 돌아오는

2박 3일 일정 정리


쿠스코(오전출발)-피삭(시장 구경 및 점심)-오얀따이땀보(1박 및 유적지 걷기)

-아구아깔리엔떼(1박)-마추픽추(오전 5시반~오후5시 하산)

-아구아 깔리엔떼 기차->오얀따이땀보 콜렉티보

->쿠스코(새벽 1시 30분 센뜨로 도착)


1박 2일 코스는

보통은 성스러운 계곡 투어로 피삭 투어하고

오얀따이땀보까지 가는 반나절 버스,

거기에서 페루 레일이나 잉카레일로 아구아 깔리엔떼로 들어가는데 약 2시간

아구아 깔리엔떼스에서 하루 자고 새벽에 일어나 마추픽추 버스타고

 마추픽추갔다가

오후 5시에 마추픽추가 문을 닫기 때문에 그 전에 마추픽추 버스타고 내려와서

바로 오얀따이땀보 가는 오후 6시 이후의 기차를 타고 내리면 아직 밤 9시 가량.

그대로 쿠스코가는 꼴렉티보 타고 돌아오면 가장 시간이 절약되는 1박 2일.



1일 코스로는

성스러운 계곡 투어를 하지 않고

바로 오얀따이땀보 버스-아구아깔리엔떼행 기차-마추픽추행 버스

실제로 마추픽추는 2시간이면 대충 둘러봅니다.





전 피삭을 따로 보고 싶어서


쿠스코에서 그냥 피삭으로 가는 콜렉티보를 타고

피삭에서 오얀따이땀보로 가는 콜렉티보를 타는 걸로~





피삭의 유적지는 이번엔 패스~


이번엔 본격 인디오 마켓 순례~





수제품들이어서

진짜 집집마다 다르고


그래서 부르는 것도 

사실 감을 못 잡겠어요.





제가 가격을 알려드릴 수 없는 이유는..;;

저도 모르기 때문이지요!!!


제가 바가지를 썼을 수도 있고~

사실 여행 중이어서 그렇게 많은 것들을

구입할 수도 없었구요.






이런 은제품들은

기본적으로 가격이 꽤 됩니다.


아예 물어보지 않는 품목들 중 하나.


아..가격 기준이 애매한데..

그냥 장신구 좋아하고 구입 잘하시는 분들에겐

매우 저렴한 느낌일수도 있습니다.





화려한 색감


이런 산악지대의 원주민들이

주로 이런 색을 많이 씁니다.





쿠스코스러운..


아..사고 싶었던 이 세트!!!!


전~~~혀 쓸데없는 장식적인 것들


이런 것 좋아하거든요 +_+

깨질까봐 못 샀어요~






요건 제가 진짜 라마 인형 부탁받아서

언니들이 모자까지 부탁한대서


몇개 구입해온 모자인데


깍아도 깍아도 안 깍아주는..ㅠㅠ

구슬 하나하나 달면 얼마나 힘든 줄 아냐면서...






가게 물건 구경하는 재미도 있지만


이렇게 전통의상을 입고

동생을 업고 다니면서


사진 모델을 하면서 돈을 버는 아이들도 많습니다.






선택은 각자의 몫이지요.


사진 모델을 하면서

돈을 벌어서 

계속 이런 삶을 유지하는 것보단

학교가서 공부해야 앞으로 좀 나은 삶을 그릴 수 있을텐데


그런 아쉬움도 있고...






이 반복되는 패턴들처럼


반복되는 그림들을 짜 넣으면서

삶이 끝나도 스스로의 삶의 만족도가 높으면

그걸로 괜찮은게 아닐까...






한없이 반복되어온

한없이 반복될지 모르는


혹은 한 순간 딱..끊어질지도 모르는


생활의 방식들





중남미 원주민들의 삶은

조용히 조용히 

성장할 수도 있었을 텐데..





이렇게 무지막지 밀고 온

스페인 식민지 지배자들말고도

온 세계에서 다 달려오는


여행자들에게


이렇게 무거운 것들을

아무렇지 않게 추천하는 이들을 볼 때...





또 한땀 한땀 

시간을 누빈 아름다운 작품들의 가격을


깍을때....





그럴 때...속이 시리다


가치를 인정해주고 구입을 하기엔 

돈이 없고 가방에 공간이 없는 

장기 여행자는 속이 쓰립니다.


그냥 여기에서 구입할 수 있는 분들이라면

리마보다 훨씬 싼 가격이니까

구입해줬으면 싶기도 하고


그렇게 쉽게 부르는 듯하면서도 

정가보다 높은 가격은 아닐까 싶어

자꾸만 다시 묻게 됩니다.






실제로 이 아름다운 것들에

들어갈 시간과 노력을 알면서도


뻔히 읽히는 것들에

평가를 낮추고 가격을 깍으려는 마음이 또 

속상할 수 밖에요.









저 선진국의 대도시에 걸리면

이 인디오의 손을 지나온 것들은

얼마나 또 무거운 가격표를 자랑스럽게 붙이고 있을까요






셔터를 누르면서

무한히 많은 등을 담으면서


초상권을 침해하지 않길 바라며


삶을 담아 봅니다.


같이 걸어 봅니다.







 KANTUTA 꽃이 유난히 선명했던

피삭의 어느 하루를 기억해 봅니다.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Pisac피삭,성스러운 계곡의 작은 마추픽추

2012/08/20 - [적묘의 쿠스코]피삭 유적지 입구에서 잠시 생각하다

2012/08/17 - [적묘의 쿠스코]삼색 고양이와 엠빠나다,피삭pisac 시장

2015/07/10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에서 태양의 문으로 올라가야 하는 이유,Inti Punku 인티푼쿠,2720m

2014/10/27 - [적묘의 페루]오얀따이땀보와 마추픽추 2박3일, 천천히 걷는 즐거움

2014/10/20 - [적묘의 쿠스코]와이나픽추,젊은 봉우리에서 마추픽추 내려다보기,2012년

2014/10/19 - [적묘의페루]태양의 문, 마추픽추에서 만난 산신령의 배려,cuzco

2014/09/09 - [적묘의 쿠스코]고산의 소금밭 살리네라스, 안데스고산 염전 Salineras


2014/09/03 - [적묘의 쿠스코]12각 돌과 우미따로 시작하는 아침산책

2014/09/02 - [적묘의 쿠스코]San Pedro 시장에서 여행자발걸음 쉬어가기

2014/08/29 - [적묘의 페루]알파카,라마는 쿠스코의 흔한 반려동물

2014/08/22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불가사의한 잉카 석재기술에 감탄하다

2014/06/14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로 가는 페루레일,기차를 타다

2013/07/25 - [적묘의 쿠스코]마추픽추 전,오얀따이땀보에서 쉬어가기

2013/05/15 - [적묘의 쿠스코]탐보마차이,공주의 온천, 잉카제국의 목욕터TAMBOMACHAY

2013/04/05 - [적묘의 쿠스코]따완띤수요의 꼬리깐차 혹은 산토 도밍고성당

2012/08/29 - [적묘의 쿠스코]늙은 개와 옛 따완띤수요를 담다

2012/08/25 - [적묘의 쿠스코]전망 좋은 성당에서 아르마스 광장 내려다보기





3줄 요약


1. 피삭 시장은 거의 상설로 열립니다. 다양한 것들이 많아요.


2. 쿠스코, 피삭, 오얀따이땀보, 아구아 깔리엔떼..모두 기념품 시장이 있답니다.


3. 가격을 그냥 그대로 주자니 비싼거 같고, 깍으려니 미안한! 그 아이러니...


♡ 구슬이 가득 달린 모자들은 정말 잘 산 듯!! 도자기도 살걸~ 

♡ 페루에서 데려온 보들보들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쾅 2015.12.17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적묘님~ 저는 지금 리마에 있어요~ 리마에서 아레키파로 갔다가 리마로 다시 돌아왔어요 ㅋㅋ 좀 더 머물고 싶어서요 ㅎㅎ 매일 고양이 보러 케네디 공원에 오는데 지금도 공원 앞 카페예요 ㅎㅎ 그런데 하나 여쭤봐도 될까요..? 제가 노트북 배터리가 고장나서 ㅠ 노트북 작동이 안 되는데 여기서 팔 수 있을까요? 나름 고사양인데 버리긴 아깝고 한국에 보낼려고 해도 우체국에서는 안 받아줘서요 ㅠ 무겁긴 딥따 무겁고.. ㅠ;;

    • 적묘 2015.12.17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쾅이님 관련글 찾아서 올리셨으면 좋았을 텐데
      전자제품은 보낼 수 없다고 우체국 관련 글에 올려놨습니다.
      그리고 글 찾아보시면 컴퓨터 파는 곳들 있긴 한데
      어느 정도 스페인어 되지 않으면 괜찮은 가격에 파실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현지에서 파는거야 가능하겠지만
      어디서 어떻게 파실 건진 말쾅이님이 고민하셔야 할 부분인 듯합니다.

      베터리 고장난 상태면 좋은 가격 받긴 어렵겠고..;;;
      이런 질문은 진짜 곤란하네요.
      현지에 있는 분들한테 물어보셔야 할거같습니다.

    • 적묘 2015.12.17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밀글로 개인연락처를 남기거나 해주세요.

  2. 말쾅 2015.12.17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처하게 만들어서 정말 죄송합니다 ㅠ 전 큰뜻없이 남긴 글이었어요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제값 받고 팔겠다는 생각은 없구요 그냥 커피값이랑 고양이 사료값 정도 생각했었어요. 이마저도 지금은 거의 접은 상태구요~ 다른 분께 물어보니 중고상가 쪽은 치안이 안 좋으니 그냥 포기하라고 하시더라구요~

    • 적묘 2015.12.17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말쾅님 자주 블로그 방문해주시고
      매우 친근하게 글 남겨주셔 감사합니다.

      그런데 저는 전혀 말쾅님에 대해서 모르니까요, 조금 알려주시면
      좀더 감안해서 정보를 드릴 수 있을 겁니다.

      또 그렇게 많이들 하시구요,
      그런데 말쾅님은 불쑥불쑥 질문글만 남기고 가시니 제가 답을 해드리거나
      추가 질문을 하는 것도 거의 불가능하니까요.
      그래서 비밀글로라도 정보를 좀 남기시면 좋겠다 싶어서 단 답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846
Today508
Total5,861,72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