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 Salto del Fraile

수도사의 자살...

원래 salto는 점프.뛰다...라는 의미지만
절벽에서 뛰어내렸으니까요..

수도사의 자살바위 정도로
이해하시면 될 듯합니다.

리마의 여러 구 중에서
초리요스라는 지역의 바닷가랍니다.

Paseo Billinghurst, Chorrillos 15064


한국의 티비에서도 소개된 적이 있어요

절벽 위의 레스토랑입니다.

음식은...그냥 그랬어요.
비싸고 ^^;;;

풍경을 보러 가기에 좋습니다.



주변에 그냥 차 대고 구경하는 사람들이
많았어요.

무얼 구경하느냐!!!!

 

 
이 레스토랑은
절벽에 있습니다.

그 옆길로 걸어가면


뒤쪽도 이렇게...
깍아지른 바위가!!!!


오랜 시간에
마모된 바위는 약간 미끄러우니 조심!

운동화 신고 있었는데도
살짝 미끄러웠어요


자아...정말 유명해진 이유는!
바로!!!

수도사의 자살을 재현하는
이 분~


이렇게 거친 파도 속에
몸을 던지는 것은



그야말로
더이상 희망이 없었다는 것이지요.

그 슬픈 사랑의 전설을
계속해서 재연하는 이는
전문 다이버랍니다~~

아무나 뛰어내리면 안되죠!!!


http://alachorrillana.wordpress.com/2011/10/25/el-salto-del-fraile-una-historia-con-sabor-a-leyenda/

전설에 대한 설명은...
스페인어 링크는 요거!!!


 1860 년대의 일입니다.

프란시스코와 클라리따라는 연인들의 이야기
 la historia de Francisco y Clarita


후작의 딸 클라리따는
어린 시절 함께 자란 프란시스코를 사랑하게 됩니다.

그러나 프란시스코는 여종의 아들

후작은
프란시스코는 수도원에 보내버리고
딸은 멀리 다른 나라로 보내려고 합니다.


절벽 끝에서 다른 나라로 떠나는 배를 탄
여인을 보다
혼자서는 살 수 없다는 것을 절감하고
깊은 슬픔에 빠진
수도사는 바다에 몸을 던졌다는 전설..

 
사람이 몇명이 모이면

수사 복장을 한 다이버가
바다로 뛰어내립니다.


그리고 팁을 받아서
생활합니다.



그리고 그 전설을
되풀이 하고 있는 이 사람은
레스토랑 주인 덕에 이 다이빙을 연구했다고 합니다.

줄을 연결하고 물에 뛰어들고 올라오는 길을 알고,
바위와 바닷물의 거리,
그리고 정확한 수심을 알고 있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하네요.

아무나 뛰어들면 절!!!!! 대 안되지요~~~~


2013/05/31 - [적묘의 페루]성모동굴 앞은 고양이들의 쉼터,리마 고양이공원
2013/06/01 - [적묘의 페루]국제감자의 날,전시공원에서 감자축제를!
2013/05/30 - [적묘의 페루]리마 산크리스토발 전망대에 어둠이 내리다
2013/05/29 - [적묘의 페루]리마 거리는 빈부격차, 도시의 흔한 풍경들
2013/05/14 - [적묘의 페루]리마공동묘지에서 만난 엄마의 마음,Presbítero Matías Maestro
2013/05/10 - [적묘의 페루]케네디공원에 가면 고양이 나무가 있다!
2013/05/03 - [적묘의 페루]소원을 말해봐~남미최초 성녀,산타 로사에게
2013/04/18 - [적묘의 페루]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지정 리마 시청,발코니 전망,Municipalidad de Lima
2013/04/12 - [적묘의 페루]Parque de la Muralla에 가면 젖소 고양이가 있다

2013/04/06 - [적묘의 페루]리마황금박물관,유료개인박물관,museo oro del peru
2013/03/29 - [적묘의 페루]성주간 일곱개 성당 걷기, 센뜨로 데 리마
2013/03/27 - [적묘의 페루]데이트명소 리마 분수공원,parque de la reserva
2013/03/12 - [적묘의 페루]리마, 산토 도밍고 성당 박물관 안뜰과 도서관
2013/02/25 - [적묘의 페루]리마 리막 강유역공사,Vía Parque Rímac
2013/01/04 - [적묘의 페루]국립중앙우체국의 변신,인형들과 pc방 고양이
2013/01/01 - [적묘의 페루]잉카 우주관의 성탄트리,센뜨로데 리마
2012/11/05 - [적묘의 페루]바랑코 광장의 무료미술전시회


3줄 요약

1. 페루바다는 훔볼트 한류라 차고, 파도가 거셉니다. 수영 비추, 다이빙은 더더욱 비추.

2. 대부분은 그냥 길 쪽에 세워놓고 구경한답니다. 레스토랑은 가격대비 맛이 별로~

3. 페루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랍니다!!! 리마에 있다면 한번 가볼만 합니다~

♡ 시원해서 좋았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페루 | 리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6.05 09: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다이버하는 분..
    저리 뛰어내리다 머리 다 벗겨지겟는데요...
    팁 받아서 생활이 가능할까 몰라요 흠...

    • 적묘 2013.06.05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거의 15분에 한번씩 뛰어내리던데요..;;;
      현지인 가난한 동네 수준으로 살면 팁으로 생활 충분히 가능할걸요~~

      세계적으로 티비로도 나오고..유명한 곳이랍니다 ^^

  2. 아스타로트 2013.06.0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뛰어내린 곳입니다... 라는 설명이 다가 아니라 재연까지 하다니;;
    세상에는 역시 다양한 직업이 있군요;;

    • 적묘 2013.06.05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아무리 그래도 다이빙을 정말 좋아하지 않고서야..ㅠㅠ
      진짜 춥거든요~~~~ 여기 바닷물이 진짜 차요!!!! 비추비추..

      그래도 러시아의 매일 자살하는 남자보다 참 건전하지요..;;
      러시아에서 매일 돈 받고 다양한 방법으로 대리 자살하는 남자가 있데요.

      이 사람은 슬픈 사랑의 전설을 재연하는 거니까요.
      아마 레스토랑에서 월급도 받고 손님에게 위험수당으로 팁도 받고 그러겠지요...
      아 그래도 .ㅠ.ㅠ 힘든 직업이예요.
      저기 바위가 얼마나 많은데요....

  3. 도플파란 2013.06.05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슬픈 이야기네요... 근데 경치는 정말 좋네요..ㅎ

    • 적묘 2013.06.05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플파란님 전형적인 리마의 해변이랍니다.
      사막기후로 완전..... 삭막하고
      그래도 증발되는 수분때문에 가끔 풀도 자라고...
      그래서 저렇게 색이 전부다 흙색밖에 없어요.

      한국에서는 볼수 없는 풍경이라서
      신기하긴 하지요~~~

  4. 푸른기타 2013.06.10 0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연까지 하는것에 흠칫 놀랐네요 ㅎㅎ
    그런데 위험한 직업처럼 보이네요

  5. Shanna 2013.06.10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사뭇 진지하신 다이버님... ㅎㅎ
    헐리우드로 가셔야하는건 아닌지... ㅎㅎ 뭔가 유쾌하고 재미난 분이실 것 같네요 !
    적묘님 블로그 둘러보는 중인데 소소하고 재밌는 이야기들이 많네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셔용 :)

  6. 하루동안 2013.06.11 0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접 재연을 하다니 신기하네요..ㅎㅎ
    그것관 별개로 다이버님의 안전이 조금은 걱정이 됩니다 ㅎ

  7. 이장우 2013.06.11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위기 하나만큼은 근사하네요..

  8. 루헤르 2013.06.14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런 바닷가에 있는 바위풍경이 참 좋더라구요. 가보진 않았지만..기암성도 좋아하는 편입니다. 부산 여행때도 바위가 있던 곳이 제일 인상적이였던 걸 보아 지금 제가 깨닫네요. 저는 바위를 좋아했군요..
    풍경이 근사하네요. 여기 알아두었다가 나중에 가봐야겠어요!!

    첫번째 사진에서 떨어지는 거뭇한 걸 보고 "?!"과 함께 찜찜했었는데 다이버라니 안심이네요 ㅋㅋㅋ

    • 적묘 2013.06.14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루헤르님 울산 대왕암도 꼭 가보세요.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곳이랍니다.

      http://lincat.tistory.com/217
      [울산, 대왕암] 겨울 바다를 걷다

      울산 12경 중 하나인데, 바다색도 예쁘고 ...스릴도 있고! 강추랍니다!

  9. 김병기 2013.06.14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 태종대 자살 바위 생각나게 하네요.
    운치는 이곳이 더 있어 보입니다.
    혹시 한번더 생각해보라른 문구는 없는 모양인가봐요^^; 한국 같으면 난리 났을 터인데. 문화의 차이를 실감하게 하는 것 같습니다.
    사진 속에서 뛰어 내리는 분 고생 많으시네요. 대신 전해 주실래요? 몸조심 하시라구요~~^^

    • 적묘 2013.06.14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병기님 부산 태종대가 더 운치있습니다.
      여긴 일단 워낙에 파도가 센 리마 바다고
      규모 자체가 작습니다.

      커다란 바위 한덩어리가 다이고
      높이가 있는 것이 아니라서
      바로 옆이 바다입니다.

      여기서는 자살 하는 사람 없을걸요..ㅡㅡ
      미끄러져 실족하는 순간 바윗돌에 패대기쳐질꺼니까요.

      한국에서도 바다마다 자살하지 말라는 식의 문구는 없답니다,
      문화의 차이도 아니고...한국의 그 많은 섬들에 바닷가 동네마다
      자살바위가 있는 것도 아니구요....

      제주도나 남해, 백령도, 울릉도...예쁜 풍경들
      운치있는 바다들이 참 많지요.
      물 색도 한국이 훨씬 예쁘답니다.

  10. 제트 2013.06.1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에 끌려 들어왔는데, 꼭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 장소네요.
    재연을 하는 것 보고 놀랐는데, 저도 한번 가보고싶어요. 운치가 좋은것 같네요^^

  11. 빈혜심 2013.06.15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에 저런 곳이 있다니 참 대단하네요 ^^
    수도사의 자살...
    정말 그럴듯 한데요..
    관광객들을 위해 저런 이벤트도 준비하고 ... 특이합니다 ^^
    페루는 악세사리도 참 유명한 곳이지요 ^^
    은제품도 그렇구요 ^^
    한번 가보고 싶네요 ^^

    • 적묘 2016.01.12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빈혜심님 같이 사진을 찍으려면 조금 팁을 주면 된답니다~~~

      페루 악세사리는 실제로 걸치려고 하면 조금...한국에서는 너무 취향을 탈듯합니다.
      원석류는 한국으로 수입되는 자재가 많은 걸로 알고 있답니다!

  12. 나훈 2013.06.15 1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멋진곳에 그런사연이 있다니 ㅎㅎㅎ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적묘 2016.01.12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훈님 한국의 남원같은 느낌이랄까요~~~

      리마는 원주민의 도시가 아니라 정복자들의 도시다 보니
      이런 이야기들이 종종 있더라구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70
Today539
Total5,926,36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