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프레소는 다른 커피에 비해서
진하게 내리는 추출형 커피이고
그러다 보니 작은 잔에 마시는 것이 잘 어울리지요.

그 작은 잔을 에스프레소 잔이라고도 하고
데미타세 잔이라고 하는데
이 잔의 특징은 다른 커피 잔에 비해 두툼하고
30ml 내외의 작은 잔이며

제대로 사용하려면
미리 잔을 뜨겁게 뎁혀서
커피가 빨리 식지 않게 하는 것이
필수랍니다.


친구가 부탁해서 지난번 휴가때
페루의 데미타세 잔을 구입해 갔었죠.

취미로 수집하는 분들이 많으시다길래
페루 데미타세는 이런 것!
하고 보여드리려구요 ^^


 



페루에서는 세트로 판매하는데
페루- 리마, 페루-쿠스코

사실 제가 왔을 때만해도 2011년 10월 당시엔
스타벅스가 그렇게까진 많지 않았어요.

지금은 거의 좀 잘사는 동네의 코너마다 있다고 생각하시면 되고
가격은 한국과 비슷합니다.

페루의 국민 소득 수준이 극과 극으로
양극화 되고 있다는 것과
미국의 신자유주의 경제가 여기저기 속속 들어와 있다는 걸..;; 절감하게 됩니다.

참고로 볼리비아는 스타벅스 없습니다.
경제적이나 문화적으로 독립적으로 성장하려고 발버둥 중인 정부의 정책입니다.



 



제가 주로 오가는 곳-출근길에는
스타벅스가 없습니다.

집에서 좀 걸어가면 있기야 하지만
굳이 일부러 갈 이유가 없어서

주로 약속을 잡는 케네디 공원

제가 좋아하는 고양이 공원에서
바로 옆에!!!

스타벅스에서 구입을 했지요.

정작 커피는 로컬 카페에서 마시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그 전에 잘생긴 고양이들과
잠깐 놀기도 하고~~~

귀차니즘의 고냥씨들.ㅠ.ㅠ

역시 낮은 잠자는 시간인 것을!!!


 



집에 와서~


 


개봉...

이렇게 생겼습니다!!!

 


구입한 것은 쿠스코와 리마 세트


 


리마는 식민지 도시로 성립된 곳이어서
상징되는 건물과 의상이
스페인 식민지 거리로

제가 블로그에서도 여러번 올렸지만...

유네스코 지정 세계문화유산인
센뜨로 데 리마입니다.

페루잔에는 마추픽추,
쿠스코 잔에는 현재 산토 도밍고 성당 담의 가장 유명한 12각 돌
옛날의 꼬리간차에 해당하는 성당입니다.


실제로 알고, 가본 곳을 찬장에 넣어 두는 것도
꽤 괜찮은 여행의 추억이겠지만


 


1. 파손의 가능성이 있는 짐을 부치고 싶지 않고,
- 한국으로 가는 휴가 때에는 짐이 적어서 부탁받은 것을 따로 안전히 가져갔지요.

2. 스타벅스의 대부분 판매용품들은 중국에서 생산됩니다.
비싼돈 주고 스타벅스 로고 찍힌 중국산 살 필요가 있을까..;;;; 

3. 이미 집에 커피 잔이랑 에스프레소 잔이 많아요~
한국 집에 가서 여유있게 큰 머그잔에 커피 가득 담아서 홀짝거리며
책 읽고 싶네요.




2014/03/19 - [적묘의 페루]바랑코 전기박물관,무료,museo de la electricidad barranco
2014/02/10 - [적묘의 페루]바랑코 전망 좋은 카페,la posada del mirador barranco
2014/02/08 - [적묘의 커피tip]스타벅스 일회용잔 재활용, 아이스커피
2013/11/12 - [적묘의 페루]앙가모스 길엔 카페가 많다.av.Angamos
2013/08/24 - [적묘의 페루]커피 축제, 리마 바랑코 Barranco, 8월 25일까지
2013/06/12 - [적묘의 페루]유기농 남미 커피와 끼누아 남미식 강정을 먹다



2013/01/21 - [적묘의 페루]카페 말리,일리커피를 마시는 museo de arte,mali cafe
2012/12/19 - [적묘의 페루]바랑코 기차카페에서 즐기는 낭만과 카푸치노 한잔
2012/12/17 - [적묘의 페루]역사문화지구,바랑코 고택 스타벅스
2011/12/25 - [페루,리마]적묘의 성탄모드 스타벅스+크리스마스 자축선물
2011/11/14 - [적묘의 맛있는 페루] 케네디 공원 앞 분위기 좋은 카페,ADIOS CHOW
2012/02/06 - [적묘의 달콤한 페루]원하는 크기대로 잘라주는 케이크 뚜론,turron

 


3줄 요약

1. Demitasse라는 단어도 새롭게 공부했습니다!!! 

2. 뉴욕에서 구입한 스타벅스 뉴욕 머그잔도 메이드 인 차이나~

3. 실제로 수집하시는 분의 찬장 예쁘긴 예쁘더라구요 +_+ 세계 각국이 한자리에~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로에 2014.04.30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컵을 떠나 충전카드까지 모으시는 분들 보면 대단한 ㄷㄷㄷㄷ
    스벅의 마케팅에 새삼 놀라게 되요 ;ㅁ;
    그 나라에서만 그 도시에서만 살 수 있다는 희소성 때문에 살까 막 고민되기도 했는데;ㅁ;
    메이드 인 차이나라는 사실이...ㅎㄷㄷㄷㄷㄷ
    아, 그래도 예뻐요 ;ㅁ;

    • 적묘 2014.05.01 0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로에님 저희가 공통적으로 아는 그 사람? ㅎㅎㅎ
      저도 이번에 첨으로 그 기프트 카드란걸 봤거든요.
      정말 예쁘더라구요 ^^

      스벅의 마케팅은 정말..;;; 후덜덜덜.....

    • 클로에 2014.05.04 1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친구도 모으는지는 모르겠지만 희소성 있는건 사더라구요 ㅎㅎ
      왠만해선 관심 안 두는 저도 디자인 보고 헉 했다는 ;ㅁ;
      이번 봄은 벚꽃 디자인으로 유명해서 컵은 일찍이 품절사태가 ㄷㄷㄷㄷ

      후안 발데스가 스벅을 이겨보겠다며 1호점이 들어오긴 했는데...
      음...아직 스벅을 이길만한 프랜차이즈는 없는거 같아요;ㅁ; ㄷㄷㄷ

    • 적묘 2014.05.05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클로에님 무시무시한 미쿡 자본...
      신자유주의를 따라가기엔 콜롬비아 커피 마피아는 약하지요...

      양으로 승부할 수 있는 스벅은..;;;
      페루안에서도 가장 좋은 도심지의 모퉁이 건물을 이미 다 사버린거 같아요.

  2. 버크하우스 2014.04.30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스타벅스컵 역시 예뻐서 사고 싶은 생각이 들긴 하네요 ^^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적묘 2014.05.01 0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크하우스님 저는 기본적으로 책 이외엔 작은 것들만..;;
      그리고 작은 것들 중에서 깨지는 것은 피하는게 좋다는 것을...
      오랜 객지 생활 끝에 알게되었달까요?

      책만해도 무게가 심히 치명적이더라구요 ^^:;

  3. jiyo 2014.04.30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황송하게 생각합니당 친구와 같이 감사하게 생각하구요 ㅎㅎㅎ

    • 적묘 2014.05.01 0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iyo님 덕분에 무궁화 기프트 카드도 받고 ㅎㅎㅎ
      새로운 세계를 알게 되어서 좋았다는!!!

      무엇보다 부탁하고 부탁받는 과정의 즐거움이 있었답니다.
      아시잖소..ㅠㅠ 그대는 나의 황당하고 스트레스 쌓이는 다양한 상황들을...ㅎㅎ

  4. 모네정원 2014.05.29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볼리비아엔 그래서 스타벅스가 없군요..
    젤 럭셔리하고 큰 스타벅스는 한국에 있고..미국 공항 코너코너는 다 스타벅스가 자리잡고 있죠..
    스타벅스 한잔한잔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가르는 높은벽을 만드는 벅돌 한장이 되고 있조..
    에스프레소잔 기념품으로 괜찮은 것 같네요ㅛ..
    전 라마 스무마리 가져왔습니다..
    쥭 늘어 놓으니 낙타행렬 같네요..^^

    • 적묘 2014.05.30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네정원님 호주는 드디어 스벅이 철수하기로 했다는데...
      사실,미국산 커피도 아니고 미국산 브랜드일 뿐 다국적 기업이라서 그닥 좋아하지 않아요.
      뉴욕에서도 사람들이 화장실 가려고 가는데가 스벅이구..;;

      페루는 자기 고유 브랜드가 없어서 그게 문제고..ㅠㅠ
      굳이 좋아하는 브랜드라면 모를까 살 이유는 없다고 생각되서 말이죠.

      라마 인형이나 비꾸냐는 참 예쁘죠 ^^
      저도 좋아한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07
Today200
Total5,921,80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