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스페인 세비야에서

비행기를 타고 넘어간 모로코


마라케쉬에서 사하라 사막 투어

페즈에서 쉐프샤우엔

쉐프샤우엔에서 다시 아실라로


바로 아실라로 들어오는 버스는 없고

탕헤르로 일단 들어와서

택시 정류장에서 6명이 나눠타고

아실라로 들어왔습니다.


실제적인 일정은


스페인 세비야에서 라이언에어 타고

마라케시2박3일->사하라 사막 투어 2박3일->

페즈 2박 3일->쉐프샤우엔 5박6일->

아실라 2박 3일 ->탕헤르 1박 2일

->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아실라로 넘어온 이유는

쉐프샤우엔이 고산지역의 푸른 마을이라면

아실라는 바닷가 지역의 벽화마을


그리고 세계 벽화 축제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제가 간 5월이 아니라 여름에 

전세계 벽화가들이 모인다고 하는데


사람이 없는 5월이 저에겐 더 매력적


세비야 봄축제 인파들과 물가에 

너무 지쳤나봅니다. ^^;;







도착한 첫날은 완전히 쉬어주고

두번째 날,

일찍 메디나-구시가지 성벽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 중에서도 눈길과 발길을 잡은 것은


이 모든 그림들과

가게 꾸밈이 모두 


이 책방 주인 아저씨의 작품이라는

조그만 책방이었답니다.







진리의 노랑둥이..


너는...


정말 진정한 책방 고양이!!!!







책 위에서 쉬리라

책 위에서 잠드리라






거리를 걷는 이들은

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기다려줍니다


이곳은 그러기 위한 거리...







저쪽에서 길을 지나고 있는 고양이도

노랑둥이였군요.


사진 보고 알았어요..







쉐프샤우엔에서부터는

어느 정도 스페인어가 통해서

편하게 다녔는데


이곳도 마찬가지

게다가 나름 국제벽화축제를 하는 곳이어서

영어되는 분들도 간혹 계십니다만


역시 스페인어 하면 좀더 

많은 분들과 대화할 수 있었어요.






가게 사장님이 직접 나오셔서

고양이와 함께 사진도 찍어주시고~


다른 지역 모로코 사람들보다

좀더 개방적인 느낌


바닷가여서 일수도 있구요





사실은 


낡은 거리


오래된 작은 동네


어촌마을을 이렇게 살려놓은

멋진 아이디어가 넘치는 곳이랍니다.



이날은 안개가 자욱하게

아침을 시작했지만


여름엔 항상 화창하다고 하네요.






그냥 일상적인 날들


모로코 사람들도 다른 지방에서

아실라를 구경하러오는 분들이 많았어요.


저처럼


신기하게 고양이를 보고 지나가는 분들도 많았구요.







길을 잃어버리기 위해 들어가는

모로코의 메디나-구시가지


성벽 안의 시장과 메인 거리들은


몇번 돌다보면

금방 다시 왔던 길로 돌아올 수도 있답니다.



이틀동안


충분히 길을 잃고

마음에 흡족할만큼


예쁜 시간들을 보냈답니다.



나중에 다시 길을 헤메다

돌아오니 반대방향으로 누워서

계속 자고 있던 예쁜 노랑둥이~








2015/08/23 - [적묘의 그리스]로도스섬 고양이가 있는 그리스 정교회 풍경

2015/08/20 - [적묘의 그리스]각종 젖소 고양이 종합세트가 있는 로도스섬

2015/08/19 - [적묘의 그리스]터키 페티예에서 로도스로 가는 페리를 타다

2015/08/11 - [적묘의 모로코]페즈 메디나 고양이들, 구시가지 시장 고양이 골목,FEZ

2015/07/16 - [적묘의 모로코] 오늘 그리고 내일,그래도 살아간다

2015/07/14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 메디나에서 고양이들을 만나다,Medina of Marrakesh

2015/05/21 - [적묘의 모로코]페즈 혹은 페스, 메디나 가죽염색작업장, 테너리(Tannerie),FEZ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2015/05/17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2박 3일,메디나와 모스크 Marrakesh

2015/05/13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조심해야 할 것! 바가지와 삐끼 천국

2015/05/11 - [적묘의 모로코]아실라에 노을이 지다,혼자하는 여행이란

2015/05/10 - [적묘의 모로코]FES 페스에서 쉐프샤우엔은 CTM 버스로!

2015/05/09 - [적묘의 모로코]푸른도시 쉐프샤우엔에서 쉬어가다,모로코의 산토리니

2015/05/07 - [적묘의 모로코]붉은 모래사막 로망 사하라의 낙타, 마라케시 출발 2박 3일 사막투어

2015/05/05 - [적묘의 아프리카]모로코를 걷다,마라케시 Marrakesh

2015/04/29 - [적묘의 여행단상]스페인에서 30일, 여행의 목적은 여행




3줄 요약

1.페즈->쉐프샤우엔->탕헤르 이동은 모두 CTM 버스로! 탕헤르에서 아실라는 쉐어택시로!


2. 어시장에 참치 정말 저렴하게 파는데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서 못 먹었다는..


3.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걷는 것이 최고입니다 ^ㅅ^ 완전 더워욧!



♡ 카카오채널~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탕헤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라 2015.08.30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로코하면 황보가 바가지 쓰고 강제귀국한게 제일 먼저 떠오르는데 그걸 잊게할만큼 동화처럼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냥이 넘 깨끗하고 뽀송해보여요 .

    • 적묘 2015.09.01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라님 아마 거긴 마라케시일거예요.
      저도 거기서는 삐끼들에..하아..;;

      숙소 원래 생각했던거랑 바꾸기도 했구요.
      맨 첨에 간 곳에서 길이 제일 복잡한 대도시인거라
      누구든 당하기 쉬운 곳이랍니다.

      여긴 시골마을이라서 조용하고 예뻐요~

  2. 안지연 2015.09.10 1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파란색이 정말 매력적인 책방이네요~ ^ ^

    • 적묘 2015.09.15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지연님 그대로 제 방으로 옮겨놓고 싶었답니다 ^^
      저 노랑둥이도 말이죠~~~~

      아...ㅡㅡ 저 거리를 통으로 가져와야 한다는 게 한계!!!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11
Today0
Total5,985,9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