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의 것을 탐하지 않습니다.


그럼요..


집사와 메이드의 것은

당연히 저의 것


그러니 가족의 가방 속에 있는

향긋한 치즈 내음이 나는 

그 어육 소세지는 당연히 제것이지요.






제가 찾아내고


탐을 내면


당연히 껍질을 까서

입에 물려주는 것이


당연한 집사와 메이드의 영광인 것





햇살은 뜨겁고

소세지 내음을 달콤하고





이런 순간 순식간에 쫒아오는

막내 몽실양은 귀찮지만


어쩌겠어요.





오빠는 그 정도 봐준다


그러나 첫 입은 내것이야!!!






아웅~


그래 이거였어!!!!!





고양이가 언제부터 

사료만 먹고 살았다고!!!


지네는 밖에 나가서 맛난거 많이 먹으면서

이런거 하나두개씩은

챙겨와야 당연한거 아니겠어?






앗흥~~~


이 맛이야!!!!






동생보다 오빠 먼저~


동생아~


넌 맛난거 먹을 시간도 많으니

좀 기다려봐~~






몇년 만에 먹는 이 맛이니!!!


이걸 혼자 먹으면 안되는거야~





그러니 조금만 기다려줘


나눠 먹긴 할건데

조금만 기다려봐봐봐~~~~~






아...역시 삶은 즐거운거야







2014/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 밥쇼! 캣맘 즐거움~밀어주기 지원금 감사합니다!

2014/09/17 - [적묘의 페루]고기를 내놓지 않으면 손꾸락을 먹겠노라.고양이 구지가

2013/11/29 - [적묘의 고양이]진리의 노랑둥이와 흔한 밀당 일지, 2005년

2012/08/13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고양이 미끼로 좋은 trucha 송어튀김

2012/03/19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간식을 부르는 눈빛공격의 달묘들

2012/04/06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파닥파닥 회색 턱시도 고양이를 낚아보아요

2011/09/25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현명한 아이와 고양이의 적절한 거리

2011/09/1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관심사 +_+


2011/09/23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6년만에 처음 본 러시안블루의 하악하악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2011/07/20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간식으로 확인하는 치아건강!

2011/08/0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러시안 블루의 집중력 레벨업은 간식

2011/08/07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7살 깜찍양의 폭풍성장을 디카북/포토북에 담다

2011/05/17 - [간식의힘] 고양이 집중도레벨 상승 중

2011/06/17 - [녹색의 정원] 칫솔이 필요 없는 고양이 양치






3줄 요약

1.저도 몇년 만에 사 본 치즈맛 어육소세지! 감동적인 맛입니다~


2. 고양이 3종세트와 함께 주말은 역시 옥상정원에서 이런 시간을 보내야죠. 


3.  우리집 고양이가 있는 주말은 더 행복하답니다. ^ㅅ^ 집사의 것은 고양이의 것!

♡ 카카오채널 바로구독~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핫치토 2015.09.05 1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아...고양이가 정말 예쁘네요...
    헌데 소세지를 그냥 줘도 괜찮은가보네요!!
    앞으로 길냥이들 보게 되면 소세지라도 하나 던져주고 가야겠습니다...^^

    • 적묘 2015.09.05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핫치토님 특식으로 군것질 거리로 좀 먹는건 괜찮을거라 생각하고 있어요.
      매일 사료만 먹는데 매일 매일 평생 같은거만 먹으면 재미없으니까요.
      고양이용 간식도 있고 소세지도 있지만 요 소세지는 저도 좋아하고
      고양이들도 좋아한답니다 ^^
      더 저렴한 것들도 어차피 길냥이들은 다른 것 먹을 기회가 별로 없으니까
      천***소세지나 맛살 종류도 저렴한거 사다가 주고 그러곤 했었어요.
      인공향이 들어있어서 더 좋아한답니다~사람입맛처럼 말이죠 ^^

  2. 『방쌤』 2015.09.05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첫번째 사진에 냥이 표정 어떻해요~ㅎ
    주지 않고서는 도저히 배길수가 없는 눈빛인데요^^ㅎㅎ

    • 적묘 2015.09.05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쌤님 그렇죠. 그러니 어찌 안 주겠어요.
      매일 먹는건 건강에 안 좋지만 일년에 몇번

      먹고 싶어하는 건 주는게 서로 행복한 시간이더라구요 ^^

  3. 냐옹 2015.09.05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초롱군 여전하네요.적묘님도 돌아와서 초롱군이 특히 더 좋아하겠네요. 적묘님 고양이 이야기를 읽다가 저도 길고양이 두마리를 가족으로 맞아들였습니다. 고양이들은 누구말처럼 인간을 가축화시키는 유일한 동물인가 봅니다.

  4. 나오젬마 2015.09.08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넌 맛난 것 먹을 시간 많으니 좀 기다려봐~
    나눠먹긴 할건데...음음 입이 소세지에서 안떨어져...

    혀부터 낼름 나오고 만 초롱이ㅋㅋ 얼마나 소세지 냄새가 달콤했을런지 사진으로 느껴진다.

    • 적묘 2015.09.08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사실은 몽실이가 제일 어리니까
      요즘은 제일 힘이 좋아요.
      그래서 먼저 들이대거나 오빠한테 솜방망이 휘두르면 제가 소리 지르거나
      자제 시키거나 한답니다.

      나이 많은 오빠..잉...
      물론 서로 지지는 않지만요 하하..;;

      애들 정말 소세지 정말 좋아해용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69
Total5,996,98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