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돌아올 때마다

우와 이렇게 세상이 변하다니

새삼 느끼지만


몇년 전 왔을 땐 바뀐 돈이 적응이 안되더니

이번 여름에 돌아와서는

이번엔 완전히 사라지다시피한

배불뚝이 티비와 비디오 플레이어...


그리고 듣지 않을 카세트 테입들...

제가 아니면 또 안할 대청소 모드!!


가족들과 우리 나라 역사와 관련된 것이 아닌

단순 복사 테잎이나 이제 보지 않을 영화들

그런건 전부 정리해서 재활용으로 내보내기로 했습니다.







참 귀하게...

이젠 다신 못볼지도 몰라 하면서

열심히 녹화하고 또 녹화하고 

지우고 녹화하고 했었는데...


좋아하는 가수 레코드판이나 시디 구입해서

복사해서 듣고 그랬죠.





한번에 내보내기 전에


옛 추억 새록새록 


도미노!!!!!!







그러고 보니..


그 옛 시절에 없었던


고냥이들도 집에 떡하니...






냥질라가 세마리...


공격한다!!!!!






쿠오오오옹오


다들 신나게 냥질라 모드!!!!



기억으로 남고

추억으로 그리고

집 정리는 언제나 공간을 확보하는 것으로..


확보한 공간은 고냥님들 것인가~~~






도미노는 내가 넘어뜨리고 싶었는데..


다시 쌓을 기운이 없었당..;;


그래 니네 다 해 먹어라~~~







재활용에 어차피 내다 놓을거 좀 가지고 논게 어때서

응?


아뇨아뇨..잘 하셨어용~


마지막 추억은 고양이 3종세트와..


그리고 진짜 오리지날 테입들은

잘 간수해 두었답니다.




야옹 야옹~







2012/02/07 - [적묘의 페루] 생수로 청소하는 럭셔리한 여자~산루이스 20리터~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1/12/18 - [적묘의 카메라tip]여행 스타일과 카메라 선택의 상관관계

2010/11/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방이 된 이유


2010/08/1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털관리 어떻게 하나요?

2011/07/30 - [적묘의 책 이야기] 장르와 작가 혹은 주제와 소재

2011/05/20 - [본격콩까는 오후] 고양이의 역할은 무엇인가!!

2011/10/20 - [적묘의 여행tip] 짐싸기의 기술, 소소하지만 아쉬운 것들








3줄 요약


1. 옛날 드라마와 영화들을 이젠 쉽게 인터넷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이 신기.

2. 레코드 전축이랑 워크맨이 아직도 집에 있습니다 ^^
 
3. 대청소를 고양이들과 함께 하면 일은 늦어지지만 또 다른 추억을 만들수 있다는 것.


♡ 카카오채널~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

  ♡   : 알파카 라마인형 구매관련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5.09.21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내가 피곤해서 그런가...초롱군 다리가 오늘따라 유난히 짤뚱해 보이는것이
    그래도 참 귀엽네요 초롱옹 ㅋㅋ

    • 적묘 2015.09.21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보통은 제가 몸을 많이 낮춰서 눈높이를 고양이한테 맞추거든요
      근데 이 사진들은 위에서 내려찍은거랍니다~

      진짜 다리보다 더 짧게 나오긴 했어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37
Total5,996,9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