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와 순교자의 성모 마리아 대성당

Basilica di Santa Maria Degli Angeli e del Martiri


바실리카 디 산타 마리아 델라 안젤리 에 델 마르띠리 성당

이 길고 긴 이름의 성당은


비오 9세가 미켈란젤로에게 의뢰한 성당입니다.


로마제국의 45대 황제 가이우스 디오클레티아누스가

 306년에 이곳에 로마 최대의 목욕탕을 지었는데

그 목욕탕의 일부를 연결해서 16세기에

지은 성당이랍니다.


미켈란젤로가 완성하지는 못하고

설계하고 마무리 건축은 그 제자들이 했고

미켈란젤로의 마지막 설계라고 합니다.



로마의 여행은 떼르미니 역에서 시작되고 끝난다고 하지요.

전 이 떼르미니가 터미널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어요 ^^;;;


목욕탕의 떼르미니였습니다!!!

떼르미니 역 맞은편이 바로 그 로마 유적지인

디오클레티아누스 목욕장이었던거죠.






피아사 델라 리퍼블리카

Piazza della Repubblica, Roma


공화국 광장이라고 번역하는 곳이죠.

전에도 포스팅 한번 했었어요 ^^;;


2015/06/17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 여행에서 가장 짜증났던 순간, 사랑의 자물쇠라고?



분수대 맞은 편에서 찍으면 더 확연히 알 수 있습니다.


오른쪽은 고대 로마시대 목욕탕

그리고 그 일부를  성당으로 탈바꿈!





제가 머물렀던 숙소와 정말 가까워서

여러번 걸어갔다 왔었답니다.


들어간 것만 두번이구요.


아침 비행기로 도착해서 멍하게 

있는 저에게 여기 여기 가보시라고

추천해주신 


로마 한인숙소 카푸치노 사장님 부부께도 다시 한번 감사를 

2015/05/25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 도착, 맛있는 카푸치노 한인민박에서 6박 7일


그렇게 가깝단거 몰랐으면

그냥 숙소에서 진짜 멍하게 하루 그냥 보냈을거 같아요.






4세기의 유적을

16세기 천재 미켈란젤로에게

리모델링 시켜서


그 예전에 이 목욕탕을 만들기 위해 4만명이 넘게 동원된

기독교 순교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성당이어서


이름이 천사와 순교자를 위한 성모 마리아 성당이 된 것이랍니다.







그러나 정작..


17세기 18세기

계속해서 설계도 바뀌고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서






이 퉁명스러운 느낌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화려하게 펼쳐지는 미켈란젤로의 공간





그러나

가장 미켈란젤로의 아이디어가 많이 남은 곳은

천장이라는 것이 아이러니.


그리고 이 포스팅에는

그 천장 사진이 없다는 것도..;;;;


옮겨 놓고 다른 컴에서 작업하다 보니

천장 사진이 없네요.


그건 다음에...





그러나 전체적인 프레임


구조부분은 바뀌지 않고

그대로 미켈란젤로의 설계대로!!







가장 중심 제단


미사를 드리는 곳인데

제가 갔을 땐 평일 낮이어서

그냥 가볍게 기도만 드리고 나왔습니다.



사실....전 이 성당을 세번 갔어요 ^^

좋아서~






레지나


하늘의 모후..


저의 어머니 세례명이기도 합니다.


하늘의 여왕


성모 마리아의 별명 중 하나입니다.






대조적인 천사 둘


성수를 들고 있는 천사와





현대 작품 중 하나인

천사 작품


이 엄청난 콜라보


그냥 멈춰있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는

성당임을 알 수 있기도 하고


그냥 미사만 드리는 종교적인 공간이 아니라

어떤 종교를 가진 사람이든

어떤 취향을 가진 사람이든


로마 목욕탕도 포용해서 성당으로 지어놓은

삶의 자세를 볼 수 있는 공간이랄까요.


그래서 더 매력적인 공간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역시 20세기 작품이 성당 정문까지..


폴란드 출신의 조각가 이고르 미토라이(Igor Mitoraj)



대 천사 가브리엘의 수태고지

그 충격적인 소식에 순명하는


성모 마리아의 자세


순종.





그리고 그가 그려내는


<부활, 2006>


십자가를 가슴에 품고

늠름하게 나타나는 젊은 남성



다들 어 이거 뭐지..하시던데

이 식스팩과 십자가를 깊이 세긴 남정네가

예수님이라는 거 +_+


미켈란젤로가 그려냈던 최후의 심판 예수님처럼

인성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신성이라 할 수 있을까요






2015/08/04 - [적묘의 이탈리아]세계문화유산 로마에서 콜로세움의 밤과 낮 즐기기!!!+로마교통카드

2015/07/02 - [적묘의 단상]2015년 7월, 10개월 여행 끝에서 돌아보다

2015/06/27 - [적묘의 유럽여행tip]악명높은 저가항공 라이언 에어 이용 유의점,RYANAIR

2015/06/23 - [적묘의 이탈리아]꽃의 도시 피렌체에서 먹는 이탈리아 뻥튀기!

2015/06/17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 여행에서 가장 짜증났던 순간, 사랑의 자물쇠라고?

2015/06/16 - [적묘의 베네치아]베니스영화제가 열리는 리도섬에 가야하는 이유


2015/06/05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아씨시,피렌체,베네치아,밀라노,이탈리아 17박 18일

2015/06/02 - [적묘의 여행단상]로마에서 잃어버린 신발

2015/05/30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투어콘서트와 함께한 3일간,소수정예투어팀

2015/05/26 - [적묘의 로마]산타마리아 마조레 성당, 8월에 눈이 내리다,santa maria maggiore

2015/05/25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 도착, 맛있는 카푸치노 한인민박에서 6박 7일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2015/06/03 - [적묘의 유럽]이탈리아 여행에서 가장 아쉽고 필요했던 것





3줄 요약

1. 미켈란젤로가 판테온의 천장을 보자마자 그 건축 비밀을 알아내고 요기에 접목!

2. 겉과 속이 완전 다른 이런 매력적인 구성에 몇번이고 찾아가게 되네요~


3. 이탈리아 로마 카푸치노 한인민박 6박 7일 http://www.caferoma.co.kr/

♡ 카카오채널~ http://story.kakao.com/ch/lincat0220

  ♡   : 알파카 라마인형 구매관련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이탈리아 | 로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깜장천사* 2015.09.16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성당 매우 좋아해요...

    • 적묘 2015.09.16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깜장천사님 로마에서는 정말 성당들 그 자체가 수준급 예술작품이어서
      일주일도 너무 짧았답니다
      다시 한번 가보고 싶은 곳들이 많습니다
      혹시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카메라 좀 멀쩡한 애로 가져가고 싶어요..ㅠㅠ

  2. 함대 2015.09.16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 그 옛날에 이렇게 만들었을까요,..신기합니다 !!

    • 적묘 2015.09.21 0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적함대:)님 우리나라 15세기도 조선 궁궐과 성을 축조한 기술과
      그 이전의 신라시대 사원건축은 세계에서도 손 꼽히는 작품이지요.

      진짜 신기하답니다.

      그러고 보면 장인의 손길이란 것은
      기술과 과학보다 더 정교하니까 당연히 더 오래가는것이구나
      싶기도 하구요.

  3. sword 2015.09.16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성당 보려고 갔는데
    제가 갔을때 이태리 경찰청 행사 땜에 경찰들이 바글바글바글.....;;

    뭔가 특별한 행사를 보는건 좋은데 조용한 분위기를 즐기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적묘님 사진으로 조용한 모습 보고 갑니다 ^^

    • 적묘 2015.09.21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ord님 앗 이태리 경찰청이라... 밀라노 경찰들은 정말 멋졌는데..;;
      로마는 생각보다 흐음..아저씨들이네 그런 느낌이있었답니다.

      여기 오후에 가면 사람들 많고 전부 셀피스틱으로 사진찍고 있어요.
      오전에 가면 좋더라구요.
      저도 꼭 한번 더 가보고 싶네요.

    • sword 2015.09.21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갔을땐 정말 경찰들이 총 출동한 행사라...
      멋진 경찰들이 많긴 했지만...
      많아도 정말 너...너무 많아서 숨막힐뻔했어요....;;;

      왜 그런거 있잖아요 경찰옆에 있음 죄지은거 없어도 괜히 두근두근한...;;;;;;;;;;;
      게다가 동양인이 거의 없다보니 저를 정말 경찰들이 얼마나 주목하던지 눈빛만으로도 숨막히덜구요...

    • 적묘 2015.09.22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ord님 이태리에 중국인들이 늠 많아서 동양인 이제 별로 안 튀는 듯...^^;;

      혹시 애정어린 뜨거운 시선 아니었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81
Today196
Total5,971,06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