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흐른다

저마다 다른길

조금은 낯선길

노을도 낯설다





언제 이렇게 길게

여행 중에 멍하니 노을을 바라본 적이 있었나


걷다 지친 다리를 쉬어본다.


아랍어와 스페인어

프랑스어와 이탈리아어

영어를 기본으로 깐 각국의 언어들로

걸어오는 말들에

조용히 귀를 닫고 


속으로 침잠한다.






거대한 불덩이가


가라앉듯이


지루한 일상들이

지나가듯이


낯선 땅과 하늘

낯선 이들


눈을 뜨면 또 낯선 천장

익숙하지 않은 잠자리와 

들리지 않는 언어들에


지쳐있다






그래서 아실라에 시장골목에서 만난

이 일본 캐릭터 적힌 한글이 유난히도 반가웠는지도...



다시 발걸음을 옮긴다.

다음은 탕헤르..


그리고 다시 스페인...








집으로 가는 길


혼자서 일정을 짜고 티켓을 구입하고

숙소를 찾아보고, 일상의 모든 것이 나의 결정이다.


그래서 빨리 지친다.

20키로의 트렁크와 10키로의 작은 배낭을

조금씩 비워 나가고 있다.





낡은 천들을 버리고

짐을 가볍게 하고


망가진 트렁크를 바꾸고...





그렇게 비워나가야 

다시 채워나갈 수 있다는 것을


그것이 또 하나의 삶의 지혜라는 것을


내일 다시 떠오를 

오늘 지는 태양을 바라보며


새삼 떠올린다.






2015/03/13 - [적묘의 멕시코]뚤룸 마야 유적지와 푸른 카리브해 tulum

2015/02/25 - [적묘의 멕시코]소깔로에 밤이 내려온다.멕시코시티 대성당 Zócalo

2014/12/10 - [적묘의 아르헨티나]뿌에르또 마데로, 항구의 밤은 깊어가고 Puerto Madero

2014/08/09 - [적묘의 페루]이까의 사막,오아시스 휴양지 와까치나(Huacachina)


2014/07/23 - [적묘의 뉴욕]탑 오브 더 락 전망대에서 뉴욕야경,rockefeller plaza

2014/03/17 - [적묘의 페루]창까이 센뜨로와 해변 전망대,chancay

2013/11/23 - [적묘의 사진tip]외국에서 노을을 담기 위한 조건,14-42mm 번들렌즈

2014/02/17 - [적묘의 부산]광안리 겨울바다에서 아침을 담다

2013/12/30 - [적묘의 단상]하늘,구름 그리고 바다, 2013년 마지막 날을 보내며

2012/09/28 - [적묘의 고양이]추묘들은 가을 햇살에 창가 필수요소





3줄 요약

1.혼자하는 여행이라 자유롭고 그만큼 고민이 많습니다~일정!!!


2. 모로코에서 보는 한국어가 적힌 일본 피카츄가 유독 눈에 확 들어오더라구요~


3. 오랜만에 노을을 한참 눈이 아득해지도록 바라봅니다

  곧, 집에 가야지요. 모든 여행의 결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탕헤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로코로 2015.07.06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혹시 쉐프샤우엔에서 아실라로 어떻게 가는지 알수있을까요?

    • 적묘 2015.07.06 0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로코로님 검색하면 다른 분들이 잘 써 놓은게 있을거에요
      저는 별로 알아본게 없어서 그냥 탕헤르까지 고속 버스타고 가서 택시콜렉티보로 타고 갔어요.
      그냥 탕헤르 시내에서 시내버스도 있다고 하니까 그건 검색해보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869
Total5,897,83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