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마라케시 출발 2박 3일 사하라 투어는

보통 1000디르함에서 600디르함 사이에서 협상에 따라

가격이 결정됩니다.


사람이 많으면 좀더....가격 협상이 가능하지요.

실제로 600디르함은 거의 불가능!

현지인 친구를 대동하면 가능하고


같이 투어에 함께한 사람들 중에서는 

대부분 900디르함, 몇몇은 천 디르함.


전 숙소에서 협상해서...스페인어가 되는 호텔리어라서

웃으면서 재미있게!!!!

900부른걸 800으로 내려갔어요.

700까지 가려고 했는데

동행이 900도 괜찮은 가격이라고 그냥 가자고 하길래

800에서 협상완료.









다데스벨리 고데스협곡 지나서

정작 사하라 사막은 이틀째 되는 날 오후 도착이라


역시 메르주가까지 들어와서

사하라 사막으로 바로 들어가는게 나았겠다 하고

생각하긴 했지만


몸이 너무 힘들어서

제 컨디션으론 무리!







사라하 사막 모래를 밟는데

걸리는 시간이 1박 2일인데


마라께시에서 나오는 시간이 2시간이나 걸림..ㅠㅠ







중간중간

휴게실에서 쉬면서


따진이라고 전통 음식 냄비같은 건데

진흙으로 빗어만드는 동네들도

전망보라고 잠깐씩 





그리고 


글레디에이터 등 

다양한 영화의 촬영지인


 Ait Ben Haddou

에잇 벤 하두

에이트 벤 하두 

그 정도 유사 발음인 듯합니다....







미리 1인당 20디르함이나

2유로를 내라고 하니까

참고하세요~


로컬 가이드가 따로 붙고

가끔 미리 말 안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미리 말해줌.






오아시스나 강이 있으면

무성하게 올라오는 

짙푸른 색들






어디나 똑같은 느낌의 

산골 촌로





풍경이 지나가면서

이 낯선 질그릇 빛깔이

익숙해질 무렵





길고 긴 하루가

뜨거움과 모래에 자분 거릴 때까지


계속 달리기만 한다는 것이

아깝긴 합니다.


마라께시에서 대략 10시간 이상 걸리니까요






하루를 마라께시에서 푹 쉬어준 것이

정말 잘했다 싶었어요.







베드 버그까지 출연해준....

난감한 숙소에서


잠도 제대로 못자고...


뭐 다른 방은 안나왔다고 하는데

한국인들만 본거 보면


한국인들이 유독 베드버그에 민감한게 아닐까 싶기도하고

우린 보고 잡고

다른방 언니들은 물렸다는 것..ㅜㅜ







이른 아침 출근하는 염소들 양들과 함께

우리도 사하라로 출발







페루 이까의 흰 모래 사막이나

볼리비아 우유니의 새하얀 소금 사막

몽골의 고비사막....

베트남 무이네의 붉은 사막, 흰사막같은 ....


그런 사막과는 또 다른 느낌이






사막 깊이 들어가지 못하고

초입 30분 거리 정도에서


낙타를 타고 걷는 것에

만족해야 하는 건 아쉬웠지만




2박 3일의 짧은 시간 동안

체력적으로 버틸만큼의 스케쥴이긴 합니다.


하루는 호텔에서 자고

하루는 사막에서 베르베르인 천막이라더니

기냥..;; 매트만 깔려있는 부실한 텐트에서 딱 잠만 자요.


화장실 없었고, 물이나 전기도 물론 없으니까요.


정신적 체력적으로 

모래와 벌레, 화장실 없음을 버티기엔

2박 3일이 딱 한계였던거 같긴 합니다.



아님 아예 사막근처에서 숙소를 잡아서 좀 길게 

들어갔다 오는 방법도 있지만.....

그건 시간이 꽤 걸린다고 하네요.


그리고...사막 모래는 정말 카메라에 치명적...

렌즈 조리개 이상이 또 생겼어요.


구입한지 반년도 안된건데..ㅠㅠ








2015/05/06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2박 3일,메디나와 모스크 Marrakesh

2015/05/05 - [적묘의 아프리카]모로코를 걷다,마라케시 Marrakesh

2015/01/23 - [적묘의 페루]이까 우와까치나에서 만난 흰 고양이,사막의 아침

2015/02/07 - [적묘의 우유니]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을 담다. Salar de Uyuni

2015/02/16 - [적묘의 페루]감사인사, 그리고 리마에서 마지막 날, 라르꼬 마르의 석양을 담다

2014/08/11 - [적묘의 베트남] 무이네 사막을 걷는 아이, Red Send dune


2013/12/18 - [적묘의 단상]2013년, 마음 가는대로 발걸음을 옮기며

2011/11/09 - [적묘의 페루]이까의 사막에 서다

2012/11/24 - [적묘의 여름]타국의 여름을 담다

2015/02/25 - [적묘의 블로그]천천히 걷는 여행자~20문 20답(2015년 2월 수정)

2015/02/20 - [적묘의 발걸음]2015년 다시 한번 생일을 길 위에서, 같이 걸어요

2015/02/19 - [적묘의 단상]2015년 설날인사는 멕시코에서 드립니다~

2015/01/01 - [적묘의 갈라파고스] 2015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5/01/14 - [적묘의 한국]타국에서는 그리워지는 것들



3줄 요약

1. 마라케시2박3일->사하라2박3일->페즈 2박 3일->쉐프샤우엔 5박6일->아실라 예정

2. 투어비 800디르함, 3일 로컬 가이드비 각각 20디르함,점심은 비포함!


3. 우연히 차 안에서 만난 분들 덕에 즐겁게 여행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체력, 넷북 액정, 카메라 조리개, 여행자금..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마라케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ainy 2015.05.07 2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고양이님,
    중간중간 마치 모래로 지은 집? 성? 같네요 후아..
    음식 사진 나올 줄 알았는데 없네요? 아쉽 ㅎㅎ

    • 적묘 2015.05.07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ainy님 음식사진을 왜요?
      그건 보통 따로 음식글 따로 올린답니다~

      근데 여긴 전부다 빵이랑 따진이라서..;;;
      게다가 사진 정리를 못하고 그냥 몇장씩만 따서 간신히 글 한개씩 올리고 있어요.
      음식 사진 정리까지 가려면 100년 걸릴 듯..ㅠㅠ

  2. 꼬님 2015.05.07 2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전히 멋지게 해외순방중이로구먼..
    얼굴 못본지 1년 쪼까 더 됐네..
    어디서든 몸 잘 챙기고 다니구료

    • 적묘 2015.05.07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꼬님 나두나두 보고 싶으다.
      이거저거 다 딸려서 금방 갈꺼야.
      길어도 2달 안에 한국으로....

      어디서든 몸은 잘 챙기고 있고
      워낙에 지금은 저렴한 나라에 와서 과일이랑 빵이랑 커피랑 고기랑..;;;
      늠 잘먹고 있다는 것이 함정!!!

      실은 너무 힘들어서 지금 좀 쉬고 있으니까 금방 괜찮을거야 ^^
      괜시리 반갑네. 보고프다~ 친구~

  3. 궁금합니다. 2016.04.22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2박3일 투어에서 마지막 일정이 다시 마라케시로 데려다 주는 것으로 끝나나요? 혹시 상세 일정좀 알 수 있을까요??

    • 적묘 2016.04.22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궁금님 이미 적어놓은 다른 포스팅이 있어서
      링크 걸어놓습니다.

      [적묘의 모로코]유럽에서 가장 가까운 아프리카, 마라께시에서 사하라 사막 2박 3일코스
      http://lincat.tistory.com/3157

  4. 질문드려요 2016.04.29 2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너무 잘봤습니다 올 겨울에 모로코에 갈 예정인데요
    혹시 어느 숙소에서 묵었는지 알 수 있을까요?

    • 적묘 2016.04.30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질문님 제가 있었던 곳은 그냥 그랬어요.
      숙소 고르기도 글 있습니다.

      http://lincat.tistory.com/2964

      트립어드바이저에서 잘 골라서 가시는 것도 좋을 듯
      제 숙소는 추천하기도 애매한 곳이예요
      위치는 광장 근처로 잡으시는게 편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51
Today0
Total5,892,05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