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달랑
똑딱이 하나만 들고 다니거나
아예 없이 다닐 때도 있다보니

눈과 맘에만 담을 때가 많은데
이날은 낮시간 대에
마침 손에 카메라도 있었어요

똑딱이지만 이정도 빛이 좋은 날엔
이만큼 초롱초롱한 눈이 잘 나온답니다.

자아..오랜만에 월간 낚시!!!
시작!!!



노란 포인트가 예쁘게 들어간
머리띠와 꼬리~


다른 것이 필요 없었어요!!!


이 예쁜 노랑둥이가
이미 미끼 봉지까지 가지고
혼자 놀고 있었더랬죠


그냥 봉지만 톡톡
바스락바스락


눈길을 뗄수 없습니다!!!
바스락거리는 소리는
정말 정말


아웅 아웅~
좋은 소리야~~~


아직도 앳된 고양이라서
신나게 놀더라구요.

고양이도 두세살 넘어가면
잘 안 놀거든요


손맛 좋은 낚시!!!


아기 고양이가 좀 차분했다면
눈꼽을 떼주고 싶었는데
시도 했다가


바로 실패 ㅎㅎㅎ
신나게 돌격!!!


아이 좋아 아이 조아~~


길에서 신문을 파는 가판대 앞에서
봉지 하나 깔고 신나게 노는 노랑둥이를


아마도 이 안쪽 가게가
빵집인데

빵집으로 들어가는 거 보니
이집 아이인거 같기도 하고


그냥 봉지 하나에 신나서 노는거 치고는
정말 정말
봉지 하나 가지고
빵집 앞에서 계속 있는거 보니


이 빠나데리아 노랑둥이 아닐까 싶어요


집 근처인데
이 앞에선 항상 고양이 한두마리는 보는데
정말 오랜만에 사진을 찍었네요.


그렁그렁 예쁜 아가야~

내가 놀아줄테니까
담에 또 나와

봉지 꼭 물고 나와 ^^


2013/09/01 - [적묘의 페루]고양이 꼬리와 나쁜 손~느낌 아니까~
2013/08/22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차를 타는 방법,미라플로레스 성당 옆
2013/08/12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 실패,검은 고양이와 아수라 고양이
2013/08/02 - [적묘의 페루]햄 한조각이 고양이 공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고찰
2013/06/19 - [적묘의 페루]아름다운 삼색고양이가 다가오는 이유,미라플로레스
2013/06/03 - [적묘의 페루]아이가 고양이 판에서 즐기는 방법~
2013/05/23 - [적묘의 페루]직립보행하는 노랑둥이 고양이,월간낚시

2013/03/08 - [적묘의 페루]이까,노랑 고양이가 익어가는 안토니니 박물관
2013/02/25 - [적묘의 페루]아수라 고양이 풀서비스는 망원렌즈로~케네디공원
2013/01/11 - [적묘의 페루]노랑 고양이의 탐나는 꼬리
2013/01/07 - [적묘의 페루]예쁜 회색턱시도 아기 고양이를 만나다
2012/11/22 - [적묘의 고양이]월간낚시,페루 잉카옷을 입은 러시안블루
2012/10/08 - [적묘의 페루]고양이 월간낚시, 그 최후의 승자는 노랑둥이



3줄 요약

1. 월간낚시 미끼는 흰 봉다리~~ 노랑 고양이들은 식탁 아래 필수요소~

2. 정말이지 예쁜 아이지요~ +_+ 입양욕구가 화르르르르르르 

3. 식당이나 가게 고양이들은 근로고양이!!! 빵집에 좀 가야할 듯 ㅎㅎ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3.09.25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냥이님께 주머니 하나 달아 드려야 겟어요
    비닐봉지 담아 놓을 주머니 ㅎㅎㅎ

    • 적묘 2013.09.26 0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그걸 다시 뜯어서 쫒아다니면서 놀아야 고양이 ㅎㅎㅎ 그죠?

      고양이가 가방을 매고 거기 장난감을 보관할 거라곤 전혀..;;;
      습성상 상상이 안됩니다앗!!!!
      강아지면 가능할지도..+_+

  2. 나오젬마 2013.09.25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못난이들도 다 예쁘게 나온다는 그 각도ㅋㅋㅋㅋㅋㅋㅋㅋ
    살짝 위에서 얼굴 치켜든 고양이의 사진은ㅠㅠ정말 감동이야 :D
    꼬리털도 꽤 풍성하고 참 예쁜 노랑둥이_눈꼽 떼주기 실패_ㅋㅋㅋㅋ떵꼬발랄함이 사진에서도 보여^ㅂ^아 이뻐

    • 적묘 2013.09.26 0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예쁘게 나올 수 밖에요....
      제가 피까지 보면서 찍은 사진인걸요 ㅎㅎㅎ
      눈꼽 떼주려다 슥..ㅠㅠ 날카로운 작은 비수를 감추고 있더니
      그순간에 확!!!

      어찌나 예쁜지...게다가 어려...+_+
      고대로 업어오고 싶었어요!!!

  3. 아스타로트 2013.09.26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이렇게 예쁜데 눈꼽만 떼면 정말 미묘일 것 같아요~
    고양님들이 신나게 놀아주면 덩달아 신나서 자기를 잊는 집사본능... 주변에서 이상하게 보진 않던가요?ㅎㅎㅎ

    • 적묘 2013.09.26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그런 이상한 시선은 너무도 당연해진지 오래....

      20년은 넘은 듯....

      그것도 각국에서..ㅠㅠ
      뭐...생활이죠 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116
Total5,893,0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