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에서 살면
특히 수도 한가운데서는

항상 아스팔트와 시멘트를 보고 살게되지요

흙을 밟아보지 못한
아스팔트 키드의 생애

그러나
사실 그건 산업혁명 시대 이후
흙이 오염되고 거리가 더러워 지자
그것을 흙의 문제라고 생각하고
그 흙들을 전부다 보이지 않게
덮었던 시대의 연속일 뿐입니다.



 그러다 보니
사람들은 점점 자연으로부터 멀어지고

자연스러운 삶에서 소외되고
인간에게 소외되고

상대적이고 절대적인 고독으로 빠지고
자살율이 높아지죠

그런.... 새로운 현대사회의 문제로
자살율의 상승은 구조상의 문제가 되는거죠

개인의 나약함이 아니라...


자연의 일부인 인간이
자본의 일부가 되면서

인간 자체로부터의 소외되는 현상인거죠

노동은 하지만 부속품으로 전락해
어떤 일이 어떻게 굴러가는지
그 청사진을 알수는 없고


그런 도시인으로 자라온 적묘
그나마

그 자체에 대한 인식은 있는 편이라서


이런 곳에 가는 것에 대해
크게 겁을 먹진 않아요.

전기가 없고 수도가 없고
한참을 걸어도 차 한대 지나가지 않고...

물론 이게 일주일 한달이 되면
극심한 고통이 될지도 모르지만



오가는 차가 많지 않은 길엔
사고가 난 곳에
가족들이 그 영혼을 기리는
작은 십자가를 만들어 놓습니다.



물이 스치지 않는 곳과
물이 스치는 곳은


뜬금없이
공사장 그늘 아래
작은 고양이 한마리


더위에 기진맥진해 진 것은
풀들도
고양이도
사람도 마찬가지



길가에 늘어진 바나나 나무도

더위에 지쳐있지만
그게 당연한 자연의 섭리라면
받아드릴 수 밖에


꽃이 지고 피고
열매가 맺히고


걷고 걷고...

걷다 보면 집이 나오겠지


흰바지를 입은 건..;;;
시원한 건 좋았지만
먼지를 다 먹은 건..음..;;;


추수가 끝나고 나면
남은 것들은
염소와 소들의 먹을거리가 되고


옥수수는 햇살에 빠딱빠딱 말립니다.

전기줄이 보이지 않는
일상적인 풍경 속에서

우물에서 물을 길어 쓰고
털래털래 걸어걸어
찻길까지 나오고


그런 것이

흔한 일상이 됩니다.

삶이 행복한지는....
서로 다른 기준의 저마다의 마음이지요


2012/12/26 - [적묘의 페루]남미에서 좋다고 소고기 사묵겠지
2012/11/12 - [적묘의 페루]구운우유푸딩? 레체 아사다, leche asada
2012/11/01 - [적묘의 페루]치차론, 통돼지고기 샌드위치는 길거리 음식
2012/08/28 - [적묘의 페루]쿠스코에서 먹은 돼지껍데기 튀김,치차론Chicharron de chancho
2012/09/18 - [적묘의 쿠스코]12각 돌과 우미따로 시작하는 아침산책
2012/08/14 - [적묘의 맛있는 페루]남미는 옥수수 원산지! 팝콘을 튀겨요!
2012/08/22 - [적묘의 차차포야스]깔도 데 가지나와 월간낚시, 진리의 노랑둥이

2012/05/08 - [적묘의 치차 모라다 레시피]달콤한 보라빛 페루전통음료, Chica Morada
2012/04/08 - [적묘의 페루]바랑코,띠오 마리오에서 안티쿠초를 먹다
2012/03/28 - [적묘의 맛있는 페루]안티쿠초를 즐길 수 있는 공원풍경
2012/03/12 - [적묘의 비빔밥 간단레시피] 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웰빙음식
2012/01/29 - [적묘의 맛있는 페루] 서양배와 유까과자에 빠져들다!
2011/10/19 - [페루,리마] 꼭 가보는 로컬 시장, el mercado de surco
2011/11/17 - [적묘의 맛있는 페루]타말,양파와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이면 최고!
2011/11/18 - [적묘의 맛있는 일상] 페루에서 부침개 뒤집는 여자~


3줄 요약

1. 이건 사료용 옥수수! 노랗고 딱딱해서 말려서 닭모이로 쓴답니다!!

2. 흙과 태양이 가까우면 조금은 다른 삶을 산답니다~

3. 양극화되고 있는 부의 편중은 어디서나 문제랍니다..상대적 빈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성호랑이 2013.01.08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맛있겠다-ㅎㅎㅎㅎ

  2. idmolla 2013.01.30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 옥수수의 실하디 실한 알갱이를 맛보고는 금방 반해버렸던 기억이 있네요.
    잘 쪄진 옥수수 위에 버터 얹어서 먹는 맛도 좋더라구요. 우루밤바에서 그렇게 팔았던 듯 한데;; ㅋ

    • 적묘 2013.01.31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idmolla님 그죠~ 그거 진짜 맛나요 ㅎㅎㅎ
      저희집 냉장고 안에 잘 있답니다!!!

      쿠스코에서도 그렇게 팔아요.
      보통은 치즈도 얹어 팔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116
Total5,893,0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