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로스 섬 사람들은
어로와 관광수입으로
살아갑니다.

물고기를 잡는 것보다야
직접적으로 돈이 바로바로 들어오는

관광안내와
수공예품 등 민예품 판매가
제일 큰 수입이지요.



오후 시간대에 찾아간
우로스 섬


각각 다른 이름이
여기 전망대라고 하긴 하지만
실제론 소식을 전하는...
뭐..특별한게 아니라 소리지르기!

거기에 섬이름이 각각 써 있습니다.


모터보트를 타고
섬에 내려서


섬의 대표가
이렇게 설명을


차곡차곡
또또라라는
저 갈대를 잘라서 겹겹히 쌓아


아래쪽은 검게 색이 변해도
부력이 작용해서
섬들이 둥둥 떠 있는 것이지요


섬과 집들을 만들고
배들을 만들지요~


색색이 물들여서
만든 작은 또또라 모빌은
뿌노에서 제일 탐나는 기념품 중 하나입니다.


음..나머지 물건들은..
리마에서도 그대로 팔아요~


보통은 5솔 정도?
얼마 정도나 할까요~~~

사실..리마에서 다 본 물건들이라서
아예 물러보지도 않았어요..;;


볼리비아 여행 전에 들린 곳이라서
짐을 더 늘리기가 그랬거든요.



그나저나 이 장식은 정말 맘에 드네요~




가이드가 떠나자고 하기 전까지
딱히 할 일이 없어요


그냥 두리번 두리번
아니면 기념품 구입



마을 한 구석에...
나이드신 할머니가
멍하니 앉아계신 것도 눈에 들어오네요.


그냥 앉아있다가 지나가면
손을 내미시더군요.

이것도..삶의 한 방편...


여기서 수공예품을 구입하지 않으면
또 다음 큰 섬으로 한군데 더 갑니다.


5솔 가량 더 내고
이런 배를 탈 수도 있고
그냥 타고 왔던 모터보트를 타고 가도 됩니다.


좀 큰 섬에는
레스토랑도 있고
커피숍도 있고, 민예품 가게도 있답니다.


2013/01/14 - [적묘의 우유니]턱시도 고양이가 있는 소금호텔의 하룻밤
2013/01/15 - [적묘의 티티카카]우로스섬 아기고양이들은 졸린다
2013/01/14 - [적묘의 페루]푸노,티티카카 갈대섬 우로스/Lago Titicaca,Isla de los Uros
2013/01/12 - [적묘의 우유니]볼리비아 소금사막,Salar de Uyuni
2013/01/11 - [적묘의 필리핀]보라카이, 에메랄드빛 바다를 만나다
2013/01/09 - [적묘의 페루]이까,우와까치나 사막을 걷다
2013/01/07 - [적묘의 페루]까네떼,아름다운 야외미사,SANTUARIO

2012/02/29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새벽에 만난 아르헨티나 남자와 개들
2012/03/03 - [페루,뜨루히요]여행 기념품과 생일선물들
2012/03/27 - [적묘의 페루]발랄한 강아지들과 함께 한 뜨루히요 완차코의 아침
2012/08/23 - [적묘의 치클라요 옆]외국인이 한명도 없는 작은 어촌마을에서
2012/10/22 - [적묘의 뜨루히요]완차코(Huanchaco)에서 먹은 페루 길거리음식
2012/02/29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새벽에 만난 아르헨티나 남자와 개들
2012/02/29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해변에는 갈대배가 있다


3줄 요약

1. 관광지가 되면 어디나 삶의 모습이 비슷해지네요~

2. 저는 리마에서 살면서 구입하는 것이 더 편해서... ^^;;

3. 일반적으로 배값 왕복 10솔, 우로스 입장료 5솔! 투어는 20솔 정도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구나그네 2013.01.15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실제로 가서 구경하고 수공예품도 구매하고싶어요

    • 적묘 2013.01.15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구나그네님, 오후 투어 한번에 끝나는 2시간.
      사실 좀 아쉬웠어요. 언젠가 한번더 꼭 가보고 싶지만
      또 그러기엔 그냥 타인의 삶을 관광하는 느낌이라서 참 묘했답니다.

  2. 그럼에도불구하고 2013.02.23 05: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죠, 타인의 삶을 관광하는 느낌 ... 차마 사진기 들이대기도 망설여지는 느낌이 나만 그렇진 않나 봅니다.
    해발이 높아서 불편하진 않으셨는지요. 저도 푸노 계획중이라 그게 제일 걸리네요.
    잘 봤습니다.

    • 적묘 2013.02.23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에도불구하고님 여긴 그냥..그 자체가 하나의 상품이 된 동네랍니다...
      민속촌처럼요...

      고산증 때문에도 고생하고 여러가지로 힘들었어요.
      아래 링크, 참고하세요.

      http://lincat.tistory.com/1967

      그런데 지금 어디에 계신건지요?
      어디에서 출발하느냐에 따라서
      많이 다른 고산증이 나타날거예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618
Total5,947,1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