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도 간혹

여행을 하고 있는 건지
생활을 하고 있는 건지

생의 전체가 하나의 긴 여행이다..
그런 표현 말고

말 그대로 스쳐지나가는 곳과
매일 반복적으로 가야만 하는 일상은
다른 무게로 다가온다

여행이라면 그냥 잠깐 지나가는 곳이니까
무조건 사진을 찍고 싶다
꼭 기억에 남기고 싶다

그런 느낌이 더 강하다.

그래서 단 하루 이틀 동안에도
2,3천장의 사진은 여행에서 당연한 것이다.

그 여행이 가끔 일주일이나 이주일씩
길어질 때도 사진은 항상 많다

다시는 여기 오지 않을 것이란
조급증이 생긴달까?




그러나 살아가는 생활공간의 무게는 또 다르다

범죄발생확율이 높은 곳을 파악하고
카메라를 놓고 다니거나
가지고 있는 카메라도 품안에서 꺼낼 수가 없다.

그것이 여행자를 위한 리마가 아니라
일상 생활을 위한 리마이다.



예전에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 있을 때도
워낙에 족자카르타와 자카르타의 차이점을 구구절절 들어서
시골에 있다는 것을 상당히 다행으로 여겼었는데

음..어느 나라나 수도와 시골의 가장 큰 차이는
범죄율!
수도에 집중되는 인구는 도시빈민과 범죄양산의 원인이니까.

그리고 한국인들에게 있어서, 한국식당과 마트의 유무!!!
어디에 있어도 그냥 음식을 해 먹는 편이라서
상관이 없는 편이지만, 장기간 생활하는 중에
한국 음식이 아쉬운 사람들은 정말 많으니까...

지금 나는 여기서 생활을 하고 있지만
사실 2년짜리 여행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다시는 오지 못할거란 생각에
위험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간간히 카메라를 꺼내든다

벌써 11개월째...



 


2012/08/28 - [적묘의 페루]어느 학교 뒷뜰에서 만난 고양이들
2012/08/24 - [적묘의 라오스]강아지,돼지,닭이 돌아다니는 의료봉사
2012/08/18 - [적묘의 쿠스코]San Sebastian에서의 의료캠페인,성당 앞에서
2012/08/09 - [적묘의 코이카]페루 쿠스코, 꼬라오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하다
2012/07/12 - [적묘의 페루]리마에서 미터기 없는 택시타는 방법

2012/07/05 - [적묘의 페루]역사가 살아있는 리마의 악기거리를 걷다,2(dos) de mayo
2012/06/27 - [적묘의 페루]오복떡집,리마 한인마트
2012/06/22 - [적묘의 페루]페드로 데 오스마 박물관,MUSEO DE PEDRO DE OSMA,Barranco
2012/06/20 - [적묘의 페루]바랑코 성당 지붕 위의 커다란 검은 새들
2012/05/10 - [적묘의 한국어 수업]페루에서 한국어 수업하기
2012/05/09 - [적묘의 페루음식]가장 대중적인 로모살따도 lomo satado 레시피
2012/04/20 - [적묘의 사진]기록하고 추억함을 위한 과정이 필요한 이유




3줄 요약

1. 사진은 항상 좋게 담아내려는 노력의 성과 ^^;;

2. 센뜨로 데 리마의 중심지는 안전합니다. 그러나 그 이외는....

3. 여행도 생활도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좀좀이 2012.08.30 1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여행과 생활은 다르죠. 여행은 물 위에 떠 있는 백조를 보는 거고, 생활은 그 아래에서 움직이는 발까지 보는 거니까요 ㅎㅎ

    • 적묘 2012.08.30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좀이님, 수면 구석구석 쌓인 쓰레기들을 보는 기분에 더 가깝달까요..;;

      그 안에 움직이는 백조 한마리 없는 그런...곳이요~

      하하하하 ^^;;

  2. 야리 2013.06.26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과 생활은 생각자체가 다른거 같아요~
    뭐든지 할때 여행이라고 생각하면 같은일도 새롭고 즐거울꺼 같아요 ㅋㅋ

    • 적묘 2013.06.26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리님, 안전한 곳에선 여행과 생활이 모두 즐겁지만
      아닌 곳에선 즐거움 보다는 안전을 먼저 생각해야 한답니다.

      살아남아야 생활이나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거니까요.
      오늘도 무사히 집에 도착함을 기쁘게 생각하는 건 좀 웃긴거거든요.

  3. 프라텔라 2013.06.26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이카 봉사활동으로 페루에 2년간 있으신건가요??

  4. 두아미 2013.06.27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루에서의 생활이 생각보다 힘든것 같아요. 그래도 나중에 시간이 지나면 지금을 회상하는 날이 오겠죠?
    항상 안전할 수 있도록 바랄께요

    • 적묘 2013.06.27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아미님 한국보다야 다 힘듭니다 ^^
      페루에서 생활은 사실 전 예상보다 더 편합니다.

      제가 지금까지 지내보았던 다른 봉사활동지에서 보다
      훨씬 좋은 조건의 수도입니다.
      수도의 특정 지역에 따라서는 한국이랑 똑같죠.

      그러나 한국정부에서 공식적으로 봉사단원을 파견하는 데는
      그 타당한 국제적인 이유가 있는 것이니까요.
      한국에서 편히 생각하시는 낭만적인 생활이 아니라는 것은 확실히 해야겠더군요.

      게다가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이 봉사단원의 생활을 여행으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이런 글을 쓰게 되었답니다.

      여행이기도 하고 생활이기도 한 이방인의 삶인 것지요.

  5. 김정은 2014.01.08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타국에서봉사활동을하신다니!멋찌네요~ 다음주에남미여행을떠나는데페루여행을할때많은정보얻어가겟습니다^^ 이것저것검색하다보니핸드폰을현지에서사는것이가격도저렴하고강도당할확룰도적다던데 어떤가요? 원래는 국내에서중고폰하나사서 나라마다유심구매해서사용하려고생각햇거든요ㅎ

    • 적묘 2014.01.08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정은님 국외정보폴더를 한번 쭉 읽어보시는게 좋을 듯합니다.
      핸드폰 언락으로 가져와서 쓰셔도 될거 같기도 한데..;;
      사실 잘 모르겠어요.

      각 나라마다 다 쓸 수도 있을거고
      아니면 안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겠죠.

      저도 아는 덴 페루밖에 없고
      볼리비아 들어가서도 현지 폰을 빌려서 썼거든요.
      근데 폰을 구입하기가 그렇게 편하진 않을겁니다.
      저도 사무실에서 보증해서 구입한거라서요.

      게다가 여행 중에...전화를 쓸 일은 별로 없어서 말이죠.
      전 여행 중엔 전화 아예 꺼 놓고 다니거든요..;;;
      생활하는 사람과 여행하는 사람은 다르기 마련이니까
      다른 여행자 블로그에서 힌트를 얻으심이 좋을 듯해요.

      전 여기 살고 있는지라..잘 모르겠습니다.

      [적묘의 페루일상] 핸드폰/이동전화 요금 아끼기(7)
      http://lincat.tistory.com/1179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4
Today94
Total5,982,12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