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림색 고양이는 저에게도 꿈의 고양이 중 하나지요

올블랙
올화이트
그리고 크림색처럼 부드러운 노랑둥이나 회색~

정작 저는 꿈의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없답니다.
묘연이 아니었으니까요.

1999년 누군가가 키우던 고양이,
=상황이 안되서 입양처를 찾던 이미 거대 고양이 7개월 초롱군

2005년 누군가가 길에서 싸게 팔던 쪼끄만 불쌍한 고양이, 2개월짜리 깜찍양
2006년 외국으로 가게 되었다고 입양처를 찾던 6개월 러시안블루 몽실양




평생 함께 살 고양이인데 15년 이상, 
기네스 기록에 도전한다면 40년 이상 함께 살 동물인데
아무래도 자기가 상상하는 
완벽한 이미지의 고양이를 고르는 것이 당연하지요.


 


그래서 미라플로레스의 고양이 공원이라고도 불리는
케네디 공원에서는
정말 정말 행복했답니다.

제가 꿈꾸는 거의 모든 고양이들을 다 만날 수 있었거든요.
노랑 아메숏 태비
장모종 크림색
이쁜 파란눈을 가진 버만?
각종 얼룩이 덜룩이들
올블랙 올화이트!!!


그러니까..이런 문구를 보기 전까지는요!!!

그 옆의... 캠페인까지!!!!



그리고 곱게 자리잡고 낮잠을 자려는
크림이~~~


웬지....

얘두 누군가에게 사랑받았던
집고양이 아닐까 하는 마음에 짠해집니다..

너...한국 가면 이쁜 받을까?
아니면 한국에서도 누군가가 잠깐 키우다가
털날리고 더럽다고
 자기 아기 생기고 시댁에서 싫어한다고

집에서 나오게 되는 걸까??


나른한 햇살 아래의
시에스타-남미의 낮잠시간-를 즐기는 모습이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질에 채이지 않는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는 모양이라

마음이 놓이긴하지만


원래 이 공원에 고양이들이 모이기 시작한 이후로
키우던 고양이들을 버리곤 해서
결국은 이런 캠페인까지 한다는 것이
참 서글프더라구요.

저기 앉아계신 분들이 캠페인도 하고
고양이들 밥도 주는 캣맘들!!!
스페인어 늘면 주말에 저기가서 봉사활동할까봐요 +_+


어디가나 마찬가지랍니다.
돌봐주고 밥주고 안전한 곳이고 사람들이 쫒아내지 않는다는 것은
정말 큰 의미긴 하지만요...

집고양이가 집에서 살수 없다는 것은
참 서글픈 일이지요.

그래서 무언가를 키운다는 것은 정말 큰 결심이 필요하고
그만큼 좋은 주인을 찾는다는 것은 어렵답니다.
또 사람이 자기의 삶을 포기하고 고양이만을 위해서 살수는 없는 법이니까요.

여러가지 생각에 크림색 고양이를 몇번 도닥거려주고
자리를 떴습니다.


2011/12/05 - [적묘의 고양이]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마음
2011/12/03 - [페루,미라플로레스]그림과 꽃과 고양이를 좋아하는 당신에게
2011/12/02 - [적묘의 고양이] 페루, 미라플로레스 성당에서 검은 고양이가 야옹~
2011/12/02 - [적묘의 페루] 12월,보라색 꽃비가 내리고 벌새가 날아들다
2011/11/29 - [부산대,안녕카페]검은 고양이가 있는 나른한 오후
2011/11/27 - [적묘의 페루고양이]공원에서 꿈의 고양이를 만나다!
2011/11/24 - [적묘의 고양이]애교쟁이 샴을 페루에서 만나다!!

2011/06/16 - [철거촌과 지붕] 길고양이와의 거리두기에 대한 고민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의 어색한 야옹야옹
2011/06/24 - [지붕위 고양이] 2004~2005년 길냥이 사료셔틀 기록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6/14 - [철거촌 고양이] 야마카시는 익스트림 스포츠???
2011/03/26 - [철거촌고양이]태어날때부터 의문, 어디로 가야 할까
2011/07/25 - [철거촌 고양이] 2011년 7월, 많이 울었던 날

prohibido - abandonar gatos en la via publica

금지 - 공공도로에 고양이 금지.


 3줄 요약

1. 사랑이 변하지 않지만, 상황은 변할 수 있지요...

2. 사랑도 변할 수 있어요. 코트색깔이 꿈의 고양이라도 말이죠~

3. 한국집의 고양이 3종세트는 건강하게 잘 있답니다 ^^

http://v.daum.net/my/lincat79
언제나!!! 다음뷰 추천 감사합니다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오젬마 2011.12.12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림색....아이도 와락 안아주고 싶고. 보쌈해오고 싶다. ㅠㅠㅋ

    어쩌면 인간과 정붙이고 살다 버려진 아이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니 맘이 아려온다.
    가까우면 나도......저기서 봉사활동 하고 싶은데......멀구나 ㅠㅠㅋ

    • 적묘 2011.12.13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하나같이 다 이쁘지요?

      그냥 톡톡 치면 쪼르르르 달려올거 같은 아가들도 많답니다.

      한국처럼 추운 겨울이 없고
      한국처럼 매정하게 내치는 사람들이 별로 없어서
      정말 다행이예요.

      왜 그렇게 어떤 이들은 고양이들을 보면 치를 떠는지
      가끔 이해가 안된다지요

  2. 셜록홈즈 2012.01.29 1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내판에 뭐라고 써 있길래 그러죠????

    • 적묘 2012.01.29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셜록홈즈님 적어 놓았습니다.
      prohibido - abandonar gatos en la via publica

      금지 - 공공도로에 고양이 금지.


      도로에 고양이 버리지 말라는 겁니다.
      그만큼 버리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저런 경고표지판이 여기저기 있는거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192
Total5,981,2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