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많은 고양이들은
사실 화장실을 잘 가리지만

괜히 신경질적으로

막막..엉뚱한 짓을 하기도 합니다..ㅠㅠ

초롱군이 요즘 그래요!!!

그래서 화장실 모래를 좀 신경써서
자주자주 새로 부어주고 있답니다.




요렇게 여유있게 하품하고 있다가도!!!

택배가 오면 부지런히 나가서 확인합니다 +_+

한번에 14포대 주문..;;
아껴 쓰면 1년도 씁니다 ㅎㅎㅎ

택배 아저씨께 고맙고 죄송스러워서
바로 음료수 드렸답니다!!




간식도 두개 끼워주었네요 ㅎㅎㅎ
원래 따로 간식을 안사는 편이라서
이런거 정말 좋죠~~


보통은 음식할 때 고기나 우유 종류를 아주아주 조금
얻어먹는걸로 충분히 입맛을 만족하는 고양이들이라
다행입니다!!!




사실 제일 저렴한 모래랍니다.
응고형이구요

먼지도 많습니다.

그런데 저희 집에서는 요거 밖에 못 씁니다..;;



다른 종류의 물에 녹는 모래..;;

내지는 먼지 덜나는 모래....

초롱군이 다 거부..ㅠㅠ

향 + 응고형 선호한답니다..ㅡㅡ;;;



요 녀석...

저렴해서 고맙다야..ㅠㅠ




다양한 화장실을 사용하시던데

저도 전형적인 고양이 화장실을 쓰다가
초롱군이 힘들어 해서..;;
그 안에서 턴 돌기 힘들어 하더라구요.

그래서 서울서 내려 올 때
처분하고

아예 이렇게 제일 큰 수납용 정리박스를 구입했습니다.
다른 보조 화장실도 하나 있구요.

고양이 3종세트가 모두 편하게 쓰고 있구요.
한번씩 모래 싹 다 갈아 줄 때는
락스물로 싹 한번 씻어 냅니다.


요렇게 화장실 잘 다녀오고
응아 쉬야 다 잘하는 거 보면
참 고마워요

요즘 주변 고양이들도 다들 나이를 많이 먹어서
병원에 조공하러 가는거 보다 보니까 말이죠

특히 고양이는 신장에 문제가 생기면 바로 화장실을 못가거나
피오줌..ㅠㅠ 그런 케이스를 많이 봤답니다~


2011/09/2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여행필수품, 휴대용 고양이의 적절한 크기는?
2011/09/1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초롱군의 관심사 +_+
2011/03/21 - [쌀구입기] 고양이 세마리 총출동!
2010/11/24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택배시 물건 파손에 대비한 포장법 특강
2010/09/0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종이상자를 버릴 수 없는 이유!
2011/01/27 - [선물반응] 왜!! 어찌하여 고양이는??

2011/05/19 - [지붕위 고양이들] 스토커지만 변태는 아니예요!
2011/05/03 - [변태고양이] 신발페티쉬 인증 중입니다
2011/01/06 - [변태인증시리즈] 사실..고백하자면
2011/01/06 - [변태인증샷] 신발 페티쉬 중증 케이스
2011/04/26 - [느끼는 고양이] 러시아블루의 우아한 발집착
2011/05/13 - [고양이의 유혹] 절대 넘어가면 안되는 이유



3줄 요약

1. 떳떳한 변태는 화장실 몰카도 떳떳하게 찍습니다!!!

2. 저렴하게 쿠폰이용해서 5kg 한포대 4천원 정도입니다.

3. 좀 마음이 놓입니다~남은거 한포대였거든요 ^^;;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담빛 2011.09.29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까다로우면서도.. 저렴하네요 ^^;;

    • 적묘 2011.09.29 1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람양님 취향이란 건 까다롭지만
      그렇다고 무조건 비싼건 아니니까요 ^^

      가격대비 성능비가 항상 우선이라
      고마울 뿐이지요!!!

  2. 윤경이 2011.11.14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고양이를 키우는데요.
    응고형 모래가 흡수형보다 더 좋은가요?
    제품 추천좀해주세요.
    다름이아니라 저는 그냥 일반 모래 같은거 써버려서 그런지 냄새가 너무 지독해서요ㅠㅠ

    • 적묘 2011.11.14 2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윤경님~ 고양이의 선호에 따라 다릅니다
      제가 사용하는건 조이풀이고 제일 저렴한 거라고
      윗 글에서 보셨지요?

      크리스탈이나 에버크린같은 것도 비싸긴하지만
      냄새를 잘 잡습니다.

      일반 모래같은게 뭔지 모르겠네요.
      그냥 길에서 퍼왔다는건가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37
Total5,996,94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