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품이 아니라 하악입니다 +_+

꼼짝도 안하던 초롱군

호오..


친구님이 오셔서 친히 놀아주시자마자!!!
이런 대 변신 두둥!!!



하악이란
눈이 가늘어지고 입이 옆으로
쭉~~~ 찢어지면서 하악 소리 나는 것으로
뱀이 입벌리는 그런 느낌?




하품은 눈을 감고
입을 위아래로 쭈욱!!!


초롱군의 느른느른한 이 모습!!!



요러고 있던 초롱군이




순간 늘어나는 변신 +_+



예쁜 손의 주인공은~~~
친구님~



갑자기 애가 파닥파닥!!!



오오 인생의 빛이여!!
내게로 오라!!!!


하아아아아~~~~



그래도 누워서 노는거 보니까..

넌 초롱군 맞구나..;;;



눈길을 잡는



루이맘님의 선물이
이제야
빛을 발하고 있어요!!!




친구님이 노는 방식을
초롱군이 좋아하긴 하는데..;



그...게.;;;

늠...;;;




느므느므 흥분해서 완전 하악질!!!



하악하악..

이빨도 내 놓구서는

두 앞발로 파닥파닥!!!!


2011/09/11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시크한 깜찍양도 마징가 변신!
2011/09/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삐진 초롱군 달래는 방법은??
2011/09/12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추석, 고양이 3종세트와 조카님!
2011/09/04 - [적묘의 무너진 기대] 고양이나이와 장난감 반응의 상관관계


2011/08/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하악을 날려라!!!
2011/08/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사고친 후 시침뚝의 종결묘, 깜찍양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7/0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장마철 고양이의 거짓말
2011/07/08 - [나오젬마님네 아메숏,유메] 유치가 찬란한 고양이의 하품샷!

2011/05/12 - [마징가 변신] 고양이가 하악하고 싶을 때!!!
2010/12/29 - [가벼운 복수] 고양이를 괴롭히고 싶어지는 이유
2011/04/25 - [지요님네골이] 드래곤 길들이기
2011/06/29 - [지요님네 골이] 사악한 검은 고양이의 진실


3줄 요약


1. 반응 짱!!!초롱군의 나이보다는 놀아주는 방식의 차이였던 건가요!!!

2. 초롱군의 하악과 흥분모드는 꽤나 오래가서..; 친구님 두번이나 깨물깨물!!!

3. +_+ 적묘가 계단에서 다이나믹하게 놀아준 건 다음에 올릴게요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로긴하지 않아도 꾸욱 클릭할 수 있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410
Total5,982,8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