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혹은 그 이상


조금씩 눈에 보이고

조금씩 다가가고

약간은 익숙해지고


정겨운 동네가


조금씩 무너지는 것을

담게 되고


어느새

사람들은 떠나고




도시 한가운데 섬처럼



그렇게 부유하다가




사라지고

 

 

떠날 곳이 있는 이들은 부럽고
마음붙이고 살 곳은 필요하고


지금까지 나를 보호해주던
벽들도 쉬이 무너지는 것을 알게 되고


몸을 뉘였던 집들도
잡초들이 무성해질 뿐



잠깐 눈 돌린 사이에



동네가 바뀌고



터전이 사라진다



이제 어디로도 갈 수 없는


뱃속의 아이들은
대부분 죽고


어미들조차 굶주림에 지치고


같이 지쳐가고 있다..

어디론가 떠나야 하니..

나도 그만....

천일동안의 기록을 마무리

천일동안 재개발이 진행되었고
천일동안 사람들은 떠나가고

천일동안
고양이들은 죽거나 혹은 떠나거나...
무지..말라버렸어요..ㅜㅜ


2011/07/30 - [철거촌 고양이] 부서진 문을 열고, 무너진 담을 넘어
2011/07/28 - [철거촌 고양이] 묘생의 쓴맛짠맛 딩굴딩굴한 맛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7/25 - [철거촌 고양이] 2011년 7월, 많이 울었던 날

2011/07/01 - [철거촌 고양이들] 적묘, 증명사진을 담다
2011/06/30 - [철거촌 고양이] 까칠하기 사포 도배한 가면삼색냥
2011/06/29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 위 아래의 비밀
2011/07/06 - [철거촌 고양이] 발은 시려도 맘은 따뜻했던 눈오는 날의 기억

2011/06/09 - [철거촌 고양이]TNR 삼색이와 도시 생태계 단상
2011/06/08 - [철거촌 고양이들] 저녁 골목길의 반상회
2011/05/26 - [철거촌 삼색고양이] 나는 전설이다2


3줄 요약

1. 아는 사람만 아는 도시 뒷편의 이야기를 기록하다

2. 여기..이제 출입통제되고 있습니다...기초공사 들어갔다고 합니다.

3. 길 건너 캣맘님들의 품으로 이동한 고양이들도 좀 있다니 다행~~~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410
Total5,982,8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