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키지로 가면 물론 좋은 숙소!

괜찮은 리조트~~~

옵션 포함 뭐 그런게 가능하겠지만

자유여행의 경우 숙박비를 줄이는 것이
관건이랍니다.





발리의 경우 관광도시이기 때문에

아주 많은 숙소가 있어요.




어디나 마찬가지지만!!!

여행자 거리로 가면

숙소에 대한 정보와



일일 투어나 
이일 투어. 다양한 정보들이 가득!!!

발리 사람들 영어 잘한답니다.
인도네시아 좀 하면 아주 예뻐라 해주지요 ^^;;





감사합니다-뜨리마 까시-terima kasih

얼마입니까?-하르가냐 버라빠?-harganya berapa?

식사 하셨습니까-수다 마깐-sudah makan?

안녕히 계세요- 슬라맛 띵갈-selamat tinggal

안녕히 가세요- 슬라맛 잘란-selamat jalan




한국돈으로 2만원 정도의 방입니다.



근데 아마 좀 비쌌을거예요..ㅡㅡ;;

그때가 날이 날이여서
휴가에 연휴에 주말에~

그러면 2,3배도 더 부를 수 있으니까요




그래도 욕실 뜨거운 물 잘 나오면

오키!!!

역시 인도네시아식 비데~~




상당히 룸이 많은 곳이여서




레벨마다 가격이 다릅니다.




단기로 왔다가는 한국인들과 달리

장기 여행을 다니는 유럽인들이 많았어요.


세세한 목공예만 봐도
참 이쁜 숙소였지요.

근데 주변 둘러보니까 ^^;;
더 예쁘고 좋은 곳도 많더라구요.

역시 하루는 발품 팔아줘야..;;;


조식 제공됩니다.

손씻는 것이 일상적인
인도네시아에는
이렇게 여기저기 세면대가 잘 되어 있어요.




조식은 보통~~~~



저렴한 숙소에선 이런 식!

방 번호 주고
토스트나 라면 중에 선택 가능



꾸따비치는 워낙에 유명해서~

이 쪽으로는 저렴한 숙소들이 많습니다.

우붓이나 스미냑에서 하루씩 잤다면
더 저렴하거나 좋은 숙소를
다양하게 경험해볼 수 있었겠지만

시간이 너무 없었네요~

일단 +_+ 가격표는 보통 제시해 주니까요
미리 한번 돌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주말이나 연휴 아니면 굳이 예약하지 않아도 괜찮았어요




2011/07/04 - [인도네시아,발리] 가루다 인도네시아 기내식은 꼬딱!
2011/06/29 - [인도네시아,열대과일] 아포카도 생과일 주스 한잔 생각나는 날[공감블로그]
2011/07/01 - [여름보양식, 염소고기] 인도네시아,사떼 깜빙 [공감블로그]
2011/05/27 - [인도네시아 발리] 만족스런 데이크루즈의 기억
2011/04/27 - [인도네시아]고양이 이마 M자의 비밀

2011/04/04 - [맛있는 인도네시아] 뺌뻭과 소또미가 생각나는 날
2011/04/02 - [인도네시아 과일들] 열대과일의 즐거움!!
2011/04/02 - [인도네시아,공동묘지] 귀신은 없습니다
2011/03/31 - [인도네시아 고양이] 오토바이 찜하는 중입니다.
2011/03/31 - [맛있는 인도네시아] 다양하게 먹고 살기~


2011/01/17 -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 플라자 호텔 조식부페
2011/01/12 - [인도네시아,족자카르타] 쉐라톤 호텔에서 수영하기
2010/11/07 - [인도네시아, 머라피 화산] 최악의 폭발, 기도를..ㅠㅠ
2010/10/22 - [인도네시아,족자카르타] 아기 고양이들과의 삼빌르기 4개월
2010/08/12 - [인도네시아, 디앵 고원] 지옥의 유황내음
2010/08/12 - [전통혼례]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는 이렇게 결혼합니다!



3줄 요약

1. 발리에서 장기로 머물러 보는게 꿈 +_+

2. 저렴한 숙소는 결국 발품..; 인니는, $25, 30일 단기 비자

3. 몽골, 베트남, 인니 여행글을 번갈아 올리고 있네요 ^^;;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토식 2011.10.14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체적 숙소이름이나 위치를 알려주셔욤

    • 적묘 2011.10.15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토식님, 본문 내용에서도 나오지만
      꾸따비치 쪽 여행자 거리랍니다.

      가격은 그때그때 달라지는 곳이구요
      저는 좀 심하게 비쌀 때 갔습니다.
      격차도 많지만, 인플레이션도 높은 곳이어서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후라 가격이 감이 오지 않네요.

      위치는 꾸따비치의 여행자 거리 끝쪽입니다.
      바다 반대쪽 끝쪽이어서
      더 저렴한 곳도 많습니다.

      이미 다녀온지 좀 지난 곳이라서
      구체적인 위치나 가격은 변동이 많을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021
Today139
Total5,947,70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