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작년의 일이네요.

매년 특별한 곳에서 특별한 사람들과
이상한...;; 연말 연시를 보내게 된 것같습니다 ^^

하노이에서 6개월의 해외봉사
한국어 수업을 잘~~~ 하고 있다가
12월에 팍 추워지면서
-그래봐야 18도지만 베트남식 집은 난방이 안되거든요!!!

제대로 감기 몸살...
요양을 위해서 따뜻한 남쪽
호치민으로 고고싱!!!



호치민은 사시사철..
여름입니다!!!

따뜻한 바람..;;
이라고 쓰고 끈끈하고 덥다라고 읽습니다.



게다가 하노이보다도 더 화려한
호치민!!!

경제와 문화의 수도라고 이야기 하는
자본주의가 먼저 번성하였기 때문에
하노이보다 더 수도같은 느낌의
호치민입니다.


요런 기념품들은..;;
호치민보다 하노이가 수준이 좀더 높네요~~
뜨내기 기술자들은 별로..;;

요 밑에 용은 하노이에서 학생에게 선물 받았답니다.



섬세함이 달라요!!!

 


호치민 사람들은
호치민보다 사이공이라고 부르는 것을 좋아해요.

따뜻한 남쪽에서는
여전히 아오자이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밤이 되니 아름다운 거리가 눈에 확!!!



작년은 고양이띠



야경촬영엔 정말 딱 좋은
여러가지 조명들이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답니다.


물론..; 가끔은 그로테스크한 애들도 있어요 ^^:;



밤의 거리도 가득한 축제 분위기
올해는 어떤 테마로
광장이 꾸며져 있을지 궁금합니다!!!


온 거리가 빛으로 넘실넘실!!!

생각해보면..;;
저 전기세 어쩔..ㅜㅜ;;;


오페라하우스 앞에서는
멋진 공연도!!!


여기서 또 하나의 교훈..;
역시 야경에는 삼각대가 필요함..ㅠㅠ



2011/12/08 - [부산, 황령산 봉수대] 골목길을 걸어 밤을 내려다 보다
2011/09/17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황령산에서 만난 삼색냥과 유감스런 마음
2011/09/09 - [베트남, 다낭에서 훼] 로컬버스에서 만난 영국남자의 마지막 한마디
2011/05/30 - [베트남 호치민] 오페라하우스 옆, 까라벨 호텔의 전망좋은 레스토랑

2011/05/26 - [베트남 달랏 야경출사] 여행과 카메라의 고민
2011/05/18 - [부산, 민주공원 야경] 민주는 밤에도 빛난다
2011/05/27 - [부산 남항대교] 주말출사 추천! 밤바다 야경은 어때요?
2011/04/10 - [다대포,꿈의 낙조분수] 음악과 빛과 물의 향연


3줄 요약

1. photo by Kim hye-lin 입니다.^^;;; 아빠 컴터에서 돌렸더니~

2. 올해 겨울은 리마에서 따뜻하게 보내고 있습니다 ^^

3. 작년에도 이맘때 감기였는데, 올해도 편도선염...국적을 가리지 않는 병력이군요..;;;

하노이의 친구들은 모두 다 잘 지내겠지요?
다음뷰 추천 꾸욱꾸욱!! 감사합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 2012.04.03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오랜만에 들어와 봅니다......혹시 기억하실수 있을까요???? 지금은 페루에 있는듯하시네요..............
    저는 지금 호치민에서 상주한지 언 8개월이 되었네요....
    정말 대단하신것 같아요.............. 페루라니 ...멋있어요..................가끔 들어와서 안부 나눠요................... 그럼 건강하세요

    • 적묘 2012.04.03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님 저도 많이 생각했었어요!!!

      와 호치민이시라니 항상 여름나라에 계시는군요 ^^

      아마도 제가 국내훈련할 때즈음 가셨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유난히 생각이 더 났답니다 ^^

      비밀글로 메일주소 하나 남겨주세요 ㅎㅎㅎ
      언젠가 베트남에 다시 가면
      아니 언젠가 한국에서 한번 뵈요!!!!!

      아 갑자기 퍼 한그릇이 막 먹고 싶네요~
      카페 쓰어다 한잔이랑요!!!

  2. 2012.06.15 1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2.06.15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님 오랜만입니다 ^^

      잊을 듯 잊혀질 듯...다시 또 님의 이름 보니까 반갑네요.

      오늘 종일 여기저기서 치이고 너무 피곤했는데
      정말 반갑습니다!!!

      나중에 메일 드릴게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554
Today76
Total5,993,61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