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니까

때는 어느 따스한 5월


황사는 불어오고

방사능이 함유되어 있다는 비는 계속 내리고..

 

 자꾸 밖으로 나가고 싶다고


야옹야옹대는 고양이와 함께 사는

어느 불쌍한 집사의 눈물없이 들을 수 없는 이야기




따뜻한 봄햇살과 촉촉한 비는


꽃과 열매를 위한




모든 것을 제공해주지요.


소철나무도 오골오골

 

예쁘게 보드라운 새 잎을 피워냅니다.

곧 단단하게 뽀족하게 자리를 잡게 되겠지만요



겨우내 움츠렸던 난들이 하나씩 꽃을 피우네요



저마다 다른 색과 향으로~




그 와중에...몽실양

그 야옹야옹 난 죽어도 나가야겠다고
시끄럽게 울고 부비부비대는 그 고양이..;





너 대체 어디서 놀고 있는거냐..ㅡㅡ;;;




왜 거길 좋아하는거샤..ㅜㅜ





어이..왜 거기에서 부비부비하냐고!!!!




.......

대략.이래요..ㅡㅡ





나쁜 고양이..ㅜㅜ




몽실양이 결정적으로 나쁜 이유는...

이거죠..ㅡㅡ;;






어슬렁어슬렁 다가와서..




열심히 꽃을 찍고 있는 적묘에게!!!!





쿠어..ㅜㅜ
몽실양의 평소를 연상하시면 되지요..;;


2011/05/03 - [변태고양이] 신발페티쉬 인증 중입니다
2011/05/03 - [햇살 고양이들] 무채색 자매들의 오후
2011/04/26 - [느끼는 고양이] 러시아블루의 우아한 발집착
2011/03/28 - [도전!!최면술사] 고양이에게 최면걸기!
2011/04/02 - [학습촉진효과 고양이] 러블은 책을 좋아해!
2011/04/13 - [성격좋은고양이] 발톱깍기 참 쉽죠!


3줄 요약


1. 고양이와 선인장을 가까이 두지 마세요..;;

2. 몽실양 쓰담쓰담 도닥도닥 하다가..손바닥에 가시가..ㅠㅠ 콰악!!!!

3. 사실 깜찍양도 저 선인장 사이 좋아해요..이것들이 작정하고 집사에게 가시를???

다음뷰 손가락 추천 꾸욱 누르는 당신은 센스쟁이 후훗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82
Today94
Total5,984,5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