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집착!!!

 

부비부비를 참지 못하는 고양이들!!!!

 

혹시...느끼셨는지요~~~

 

집사의 다리나 박스 뿐 아니라

 

온갖 집의 모서리를 그냥 지나가는 일이 없답니다.

 

 

 

 

 

 

 

요렇게 주로 우아하게 누워있지만

실제론 매번 드러눕기 전에 

 

부비부비 본능을 있는 대로 발휘하고 있답니다.

 

 

 

 

 

그 결과가 바로

깜찍양의 눈이 머무르는 바로 저 부분!!!

 

딱 사진에서도 티가 나서

 

안 찍으려고 노력하는 부분인데

 

 

 

 

세상 진지하게 지긋하게 바라보는 

 

집착의 시선!!!!

 

이집으로 들어온 이집 고양이로서의 영역 표시 본능!!!

 

 

 

 

 

 

 

.....문제가 있다면

 

벽이 황토로 되어 있고

그 위에 한지를 붙인 집이라서....

 

 

 

 

 

세상 세상 드러워 보여서

 

카메라에 일부러 안 잡으려 애쓰고...

 

새로 또 한지를 붙이려 했는데

 

 

 

 

 

몇년 전까지만 해도 3종세트가 워낙에 격하게 비벼대서

붙인거 떨어지고

 

닦아도 소용없는

 

세월의 흔적

 

3종세트의 흔적이랍니다.

 

 

 

 

 

 

 

 

고양이 키우는 집에 

 

모서리에 붙이는 시트지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저희는 일찌감치 포기했어요 ^^:;;

 

 

 

 

 

그래서 보면

 

양쪽으로 다 표시 되어 있답니다.

 

 

 

 

 

 

알고 보면

 

이 집은 깜찍할묘니꺼!!!!

 

 

 

 

 

하하하하...  하얗게 불태워가며

 

표시했다..

 

새 한지 붙이면 또 표시할테다!!!

 

더 격하게!!!!

 

 

 

 

 

그러고 보니 이것 저것 옮긴다고 최근에 계단의 시트지도 

다 떨어져버렸네요.

 

깜찍양이 나이를 먹어가듯이

 

집도 나이를 먹고 있답니다.

 

물론...집사도..ㅠㅠ

 

 

 

벌써, 2021년의 절반이 지나갑니다.

 

 

 

 

 

2017.12.11 - [적묘의 고양이]18살 초롱군, 눈물자국, 세월흔적,노묘와 함께 살다

 

[적묘의 고양이]18살 초롱군, 눈물자국, 세월흔적,노묘와 함께 살다

2017년 또 한해가 갑니다. 그렇게 시간이 자국을 남깁니다. 내가 나이를 먹는 만큼 그대로 그대에게도 나이가 쌓인다 11년 전의 모습이 계속해서 잔상에 남아 10년 전이었던가 새로 카메라를 사고

lincat.tistory.com

2013.09.27 - [적묘의 고양이]가을 전어보다 추묘, 고양이 3종세트

 

[적묘의 고양이]가을 전어보다 추묘, 고양이 3종세트

고양이들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참 신기한 일이라서 서로 같이 나이를 먹어가고 나보다 좀더 빨리 나이를 먹어가고.... 그래서 어느새 정말 한걸음 더 빨리 가더니 언제나 잠들어 있는 그냥 당

lincat.tistory.com

 

2018.06.21 -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집에 고양이가 있다는 것은 집을 리모델링할 수 있다는 것 고양이들이 알아서 한다는 것 눈치챈 순간 이미 늦었다는 것 한땀 한땀 직접 발톱을 꺼내서 한올 한올 한줄기 한줄기 집념과 함께 집

lincat.tistory.com

 

2017.11.07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머무른 자리,고액의 스크레쳐,소파의 운명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머무른 자리,고액의 스크레쳐,소파의 운명

소파 위에 고양이가 있다는 것 고양이 3마리가 있다는 것 햇살이 쏟아지는 낮엔 햇살 조각을 따라 더욱 더 행복한 묘르신 3종 세트 이쪽으로 왔다가 저쪽으로 갔다가 철푸덕 퍼지기도 하고 동글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17년차 집고양이... 본능 충만한 모서리 부비부비를!!!!

 

2. 계단에 고양이가 한마리만 있다니.... 세월이란.....

 

3. 2021년의 계단 풍경을 기억하다.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음 2021.06.08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 귀여워요 : )
    부빗부빗, 애정하는 구역이 저기군요?
    저희 첫째는 숯에 해요.... 까만 고양이라 다행이에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73
Today19
Total6,568,39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