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도 평일처럼 일찍 일어납니다.

 

주말엔 출근을 하지 않고 낮잠을 잘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아침에 카메라를 들 수 있다는 것

 

주중에는 나갈 여유가 없는 옥상 정원의 

작은 화분들 속의 무지막지한 잡초들을 뽑아내는 것이

약간의 루틴이랍니다.

 

 

 

 

 

아침에 오가고 있으면

추울 땐 올라오지도 않는 깜찍양이

슬슬 올라오기도 합니다.

 

 

그리고 정작 올라오면

 

뭔가 고민 중

 

 

 

 

 

 

 

아침 햇살에

 

공기가 더워지기 전에

빨리 빨리!!!!

 

 

 

 

 

풀도 뽑고

물도 주고

 

 

다알리아 꽃잎 사이에 작은 거미도 발견하고

 

 

 

 

눈부신 빛이 스며드는

 

섬초롱꽃도 담아봅니다.

 

 

 

 

 

돌아보니 깜찍양이 들어 가고싶다고

열심히 신호를 보내네요.

 

문 앞에 딱 가서 앉아 있답니다.

 

 

 

 

 

슬쩍 못 본척

 

또 하늘과 꽃을 담아봅니다.

 

 

 

 

 

슬슬 바늘꽃도 피겠네요.

 

남미 출신 가우라라고 하는데, 그냥 보통 바늘꽃이라고 부르더라구요.

 

 

 

고양이는 못 본척 해주세요.

 

 

 

 

 

 

요리조리 꽃 담다가

잡초 뽑다가

 

두리번 두리번

 

 

 

 

햇살 따땃한 데에

 

묘피 덩어리가 철푸덕

 

 

 

 

 

 

계속 못 본척 해야해요.

 

우리는 그냥 꽃만 보는거예요~

 

아이 예쁜 다알리아~~~~

 

 

 

 

 

 

 

저 뒤쪽에 희고 검은 덩어리는

 

움찔움찔

 

 

 

 

이쯤 되면

 

들어가자고 해도  안들어 간답니다.

 

이미 자리 잡았거든요!!!!

 

 

 

 

 

어느 방향으로 누워야 더 완벽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진지한 고찰

 

 

 

 

 

그래서 잠깐 사이에 방향 전환 !!!!!

 

 

 

 

 

항상 밀당을 늦추면 안돼요.

 

우리집 고양이지만 

 

참;;; 까칠한 깜찍양과의 한때랍니다.

 

 

 

 

바람직한 거리두기..;;;

 

고양이, 다알리아, 카메라, 그 너머의 집사랍니다.

 

 

 

 

2020.05.04 - [적묘의고양이]꽃보다 고양이,꽃엔 나비,나비는 야옹야옹,16살 할묘니,노묘와 꽃배경,꽃과 고양이배경?

 

[적묘의고양이]꽃보다 고양이,꽃엔 나비,나비는 야옹야옹,16살 할묘니,노묘와 꽃배경,꽃과 고양

꽃이 피는 과정을 바라보는 건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리고 생각보다 순식간에 지나간답니다. 꽃만 볼 때, 꽃과 나비를 볼 때 꽃과 고양이를 볼 때 그 서로 다른 느낌으로 봄이니까요 봄에 털뿜

lincat.tistory.com

 

 

2018.06.21 -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집에 고양이가 있다는 것은 집을 리모델링할 수 있다는 것 고양이들이 알아서 한다는 것 눈치챈 순간 이미 늦었다는 것 한땀 한땀 직접 발톱을 꺼내서 한올 한올 한줄기 한줄기 집념과 함께 집

lincat.tistory.com

 

 

2021.05.31 - [적묘의 고양이]앵두와 깜찍양, 16살 할묘니, 관심 1도 없다,5월 마지막 포스팅, 여름시작,빨간앵두,새그럽다

 

[적묘의 고양이]앵두와 깜찍양, 16살 할묘니, 관심 1도 없다,5월 마지막 포스팅, 여름시작,빨간앵

5월 마지막 주말엔 날씨도 왔다갔다 요상하더니.. 갑자기 뜨거워진 햇살에 앵두가 심하게 물러지겠다 싶어서 옥상 정원에 나가봅니다. 지난주만 해도 쌩쌩 단단하게 시더니 아침 햇살에 보석처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적절한 거리두기, 거리 안두면 까칠해지는 17년차 집고양이..

 

2. 다알리아 꽃이 유난히 올해는 풍성하게 피네요.

 

3. 정말 여름의 시작, 그리고 2021년도 절반 남았어요!!!!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276
Today64
Total6,560,09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