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이것 저것 일을 하다가

결국 집에서 꼼짝도 안하고 시간을 다 보내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그리고...집에서 머물기..사회적 거리두기

 

안전 최고....그러다 보니

도통 움직이지 않아서 마음 딱 잡았을때 

후딱 산책 나가봅니다.

 

 

 

 

 

 

 

비오는 길을 걸어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에 친구 집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외국에 있을 때도 그랬고

오랜만에 돌아온 곳에서도 어찌 어찌 인연들이 닿아서

갑갑한 때 잠깐 나갔다 올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이 정말 다행이죠.

 

 

 

 

 

보슬비를 툭툭 털어내고

 

우산을 말리는 김에 

뱅갈 냥이들에게 슬쩍 밀어봅니다.

 

 

 

 

 

옹 ~~~

 

흥미진진한가요?

 

겨울비 내음이 나나요?

 

 

 

 

우산이 작아서 가지고 다니기 좋아

여기저기 참 많이 가지고 다녔어요.

 

이 집 주인이 선물해준 우산이죠 ㅎㅎㅎ 오래 잘 쓰고 있어요.

 

 

 

 

우산 아래서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는 홍단~~~

 

 

뒤집어 주니

 

냉큼 올라옵니다.

 

 

 

 

 

짤뱅군도 관심 많은데~~~

 

누나가 자리를 절대 비켜주지 않네요.

 

 

 

 

 

이 우산은 내 것이다!!!

 

우산을 차지한 자!! 

 

 

 

 

아주아주 자연스럽게

 

스르르르르르

 

 

 

 

 

자리 완벽!!!

 

더할 나위 없음!!!!

 

 

 

 

 

 

 

응?  나 완전 편안해~~~~

 

 

 

 

 

다른 고양이들도 우산에 들어 오고 싶다는데~~~

 

잠깐 비켜주지 않을래?

 

아니면 같이 들어가면 안될까??

 

 

 

 

내가 왜 그래야하냐며

 

눈을 동그랗게 떠보는 중 +_+

 

 

 

 

 

 

그리고 순식간에!!!

 

응????

 

 

 

 

 

 

 

도도가 앉아있네요!!

 

뭐지 언제 이렇게 자리 바꾼거지

 

 

 

홍단이가 슬쩍 들어와도 

차지한 우산은 이미 내것이니

 

너 나가!!!

 

 

 

 

 

 

 

그러게~~

 

언제 내가 여기 앉았을까요오~~

 

우산을 차지한 고양이는 도도!!!

 

 

 

 

 

에궁....

 

우리 짤뱅군은 우산 쟁탈전에서

완전히 엑스트라..ㅠㅠ

 

 

 

 

 

 

그리고 마지막 순간 우산을 차지한 고양이는!!!!!

 

 

 

 

 

 

후후..내꼬야...

 

역시 홍단이었군요!!!!

 

 

 

 

 

진짜 우산 좋아한다아~~~~

 

 

 

 

 

 

쿨럭..;;;

 

몸으로 밀어낸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고양이들은 홍단이가 차지하고 나니

그냥 주변에서 슬렁 슬렁

 

 

고양이들은 그냥 질리면 다시 가서 자리차지하면 되니까 

기다리는 편

 

 

 

 

 

 

 

그런데 어쩌나~~~

 

안 비켜줄텐데~~~

 

 

오늘 우산의 쟁탈전 승리묘는 홍단이랍니다!!!

 

 

 

 

2017/09/07 - [적묘의 단상]빗방울이 빛방울이 되는 시간, 가을비가 내리다

 

[적묘의 단상]빗방울이 빛방울이 되는 시간, 가을비가 내리다

해가 뜨기 전에 일어나 해가 진 후에 돌아오는 일상 그렇게 시작된 8월 말 그렇게 계속된 9월 초 가을비가 세차다 파랗게 짙어지던 하늘이 묵묵한 습기로 가득 차더니 오랜만에 시원하게 뚝뚝 떨

lincat.tistory.com

2016/05/01 - [적묘의 부산]온천천 봄비,나비, 그리고 왜가리,우중출사

 

[적묘의 부산]온천천 봄비,나비, 그리고 왜가리,우중출사

봄비가 내리는 날 살짝 긋다가 그치려다가 다시 떨어지려다가 그리고.... 비가 그친 사이에 어딘가 우산을 떨구고 온..;; 그러나 카메라는 잘 챙기고 있기 때문에 +_+ 사진은 있다는거죠!!! 집에서

lincat.tistory.com

2015/12/15 - [적묘의 아르헨티나]비오는 산텔모 거리풍경과 Casa Minima, 부에노스 아이레스

 

[적묘의 아르헨티나]비오는 산텔모 거리풍경과 Casa Minima, 부에노스 아이레스

산 텔모로 가는 길 정확하게 가고 있다는 이정표가 되는 것이 바로 이 귀여운 아이. 중남미에서 가장 유명한 캐릭터 마팔다는 아르헨티나 출신입니다. 1964년생인 마팔다는 귀여운 얼굴과 달리

lincat.tistory.com

2015/07/19 - [적묘의 이탈리아]폼페이유적지에서 만난 오드아이 강아지,로마투어콘서트 소수정예투어팀

 

[적묘의 이탈리아]폼페이유적지에서 만난 오드아이 강아지,로마투어콘서트 소수정예투어팀

로마에서의 6박 7일은 정말 빨리 지나갔어요. 그 중에서 반은 로마투어콘서트라는 이태리 전문여행사에서 투어를 받았답니다. 지금은 로마도 한여름이겠네요!!! 그러면 지중해 바다수영 즐기긴

lincat.tistory.com

2021/01/17 - [적묘의 고양이]과유불급,적절한 양의 미끼,뱅갈,안분지족을 말하다,월간 낚시,파닥파닥

 

[적묘의 고양이]과유불급,적절한 양의 미끼,뱅갈,안분지족을 말하다,월간 낚시,파닥파닥

아닌 듯하지만 사실 정말 노는 걸 좋아하는 고양이들 다만 나이가 좀 있으면, 사람들도 그렇듯이 매너리즘에 빠져서.... 그게 뭐 어쩌라고 그런 느낌이 생긴달까요? 나이든 이들에겐 충분한 시간

lincat.tistory.com

2021/01/16 - [적묘의 고양이]콧구멍에 혀닿기,혀말기,날름날름,친구님네3종세트,뱅갈,먼치킨,난리났네 난리났어,고양이혀,고양이송곳니

 

[적묘의 고양이]콧구멍에 혀닿기,혀말기,날름날름,친구님네3종세트,뱅갈,먼치킨,난리났네 난리

e북과 그동안 읽지 못한 책들 그리고 논문들, 제본책자들을 들여다 보다가 멍하니 흘러가는 시간 속에 다시 돌아온 토요일 집 안에서 돌아다니고 집 안에서 책 보고 집 안에서 커피 마시다가 마

lincat.tistory.com

 

2020/08/26 - [적묘의 고양이]뱅갈모녀,고양이터널,깔맞춤,무늬맞춤,처서도 지났는데, 폭염

 

[적묘의 고양이]뱅갈모녀,고양이터널,깔맞춤,무늬맞춤,처서도 지났는데, 폭염

어느덧 묘생의 절반 정도를 걸어온 뱅갈 모녀 도도와 홍단이랍니다. 더워도 사람이 좋다면서 당장 무릎을 내놓으라며 치마 자락을 잡고 드러눕는 뱅갈들~ 아주 기냥 제대로 뒷발을 들고 핑쿠 얼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이시국 적절한 취미생활, 고양이랑 놀기~우산은 고양이에게!

 

2. 최종 승리묘는 홍단!! 우산이 정말정말정말 마음에 들었나봐요~

 

3. 놀아주기, 사진 찍기, 그리고 다시 집으로.... 집에서 집으로...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kchoi 2021.01.25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산과 고양이 너무 잘어울려요~ 그림같아요

    • 적묘 2021.01.30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pakchoi님 그죠그죠~ 정말 잘 어울린답니다.

      바닥색이 맨날 같아서 살포시 지겨울 때, 우산은 정말 좋은 소품이기도 해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211
Today67
Total6,567,39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