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아닌 듯하지만

사실 정말 노는 걸 좋아하는 고양이들

 

다만 나이가 좀 있으면, 사람들도 그렇듯이

매너리즘에 빠져서.... 그게 뭐 어쩌라고 그런 느낌이 생긴달까요?

 

나이든 이들에겐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답니다.

흥미가 조금 생긴다고 해서 확 달려드는 아이가 아니니까요.

 

노는 것에 예열시간이 필요해요

놀아주는 사람에게도 고양이들에게도

충분한 시간이 필요해요.

 

 

 

 

5년 전엔 파닥 파닥 두세번만 흔들어도

몸을 낮추고 따라오던 시선도

이젠 온 방을 쓸고 몇번을 돌아야 살짝 

 

 

 

그래도 흥미를 느끼기 시작한 도도 덕에 보람이!!!

 

여전히 무관심, 예열할 생각도 없는 홍단이는 아예 눈을 감아버리네요.

 

간식 다 먹었다 이거지..;;

 

 

 

 

현관 밖의 기척에 더 신경이 쓰이는 중

그러나 손에 잡은 낚시는 놓지 않는다!!!

 

 

 

 

A BIRD IN THE HAND

 

손 안의 새가 더 가치있는 법!!!

 

 

 

 

예열시간이 좀 걸릴 뿐

일단 딱 잡으면 집념!!!!

 

놓지 않겠다!!!!

 

 

 

쿠앙앙앙앙

 

 

 

 

 

그러다가 +_+

 

이왕 예열된 우리 도도

 

한번 달려볼까?

 

시선 끌기 한번에 완전 정복!!!

 

 

달려라 도도!!!!!

 

 

뛰어라 도도!!!

 

잡아보자 도도???? 도도????

 

 

 

 

 

 

도도 얼음..;;;;

 

 

 

 

 

응?

 

이거 뭔가염..;;;

 

 

왜 새 한마리가 여기 있나요....

 

 

 

 

 

이거 좀 투머치 아님???

 

 

 

 

 

 

켁....

 

그렇게 외면 당했...ㅠㅠ

 

 

 

 

 

 

그래도 홍단이가 시크하게 

 

톡 한번 건드려 주었답니다.

 

 

그냥 소소하게 낚시대 흔드는 걸로 서로 만족하기로 ^^;;

 

우리 가진 것에 만족하면서 살아요.

우리, 이렇게 볼 수 있는 것도 감사하면서 살아요.... 하고....

 

 

 

 

2021/01/16 - [적묘의 고양이]콧구멍에 혀닿기,혀말기,날름날름,친구님네3종세트,뱅갈,먼치킨,난리났네 난리났어,고양이혀,고양이송곳니

 

[적묘의 고양이]콧구멍에 혀닿기,혀말기,날름날름,친구님네3종세트,뱅갈,먼치킨,난리났네 난리

e북과 그동안 읽지 못한 책들 그리고 논문들, 제본책자들을 들여다 보다가 멍하니 흘러가는 시간 속에 다시 돌아온 토요일 집 안에서 돌아다니고 집 안에서 책 보고 집 안에서 커피 마시다가 마

lincat.tistory.com

2021/01/13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3종세트,뱅갈모녀와 먼치킨,월간낚시,월척,2021년 홍단,도도,짤뱅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3종세트,뱅갈모녀와 먼치킨,월간낚시,월척,2021년 홍단,도도,짤뱅

2021년에도 낚시는 계속 됩니다 9살 뱅갈엄마 도도 8살 뱅갈 딸 홍단 7살 먼치킨 귀여움으로 승부하는 짤뱅군 여전히 미끼를 던지면 열심히 물어온답니다!!! 크...손맛이 끝내줘여!!! 귀여움이 걸어

lincat.tistory.com

2021/01/06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잘잤소,짧소,놀았소,잡았소,2021년 첫만남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잘잤소,짧소,놀았소,잡았소,2021년 첫만남

왔소 오랜만에 왔소~ 그 동안 잘 잤소? 잘 먹고 잘 놀았소? 어찌 다리는 좀 길어졌소? 새해 덕담도 모자랄 판에 다리 길이로 그러기 있소 지는~~~ 맞소 우리 다리길이 가지고 뭐라 할게 어디있소

lincat.tistory.com

2020/10/06 - [적묘의 고양이]6살고양이,가을햇살, 먼치킨,짤뱅군이 피곤한 이유,친구님네고양이

 

[적묘의 고양이]6살고양이,가을햇살, 먼치킨,짤뱅군이 피곤한 이유,친구님네고양이

가을 햇살에 눈동자엔 칼을 세우고 바람은 살랑 햇살은 따끈 전형적인 좋은 가을 느낌 채점 방해도 하고 돈 세는 것도 방해하고 놀아달라고 칭얼도 대고 휙휙 잡자 잡자~~~ 투투투툭 휙휙 쭈욱

lincat.tistory.com

2020/09/15 - [적묘의 고양이]미묘,6살고양이,터널,고양이 터널, 눈동자만 낚이는 중,친구님네 고양이,먼치킨,짤뱅군

 

[적묘의 고양이]미묘,6살고양이,터널,고양이 터널, 눈동자만 낚이는 중,친구님네 고양이,먼치킨,

날이 쌀랑해지니 터널 한번 꺼내줍니다. 바스락 바스락!! 오랜만에 꺼냈더니 냥리둥절 요쪽으로 들어갈까 저쪽으로 들어가야 할까? 고민 고민 터널은 쭉 펴도 되고 이렇게 그냥 반만 접어도 좋

lincat.tistory.com

2020/08/29 - [적묘의 고양이]6살 발랄한 먼치킨,짤뱅군,고양이 발바닥에 땀날까,월간낚시 파닥파닥,아침갬성,친구네고양이

 

[적묘의 고양이]6살 발랄한 먼치킨,짤뱅군,고양이 발바닥에 땀날까,월간낚시 파닥파닥,아침갬성,

친구님네 피서와 있습니다. 에어컨과 인터넷이 되고 고양이와 커피가 있는 친구없는 친구집 +_+ 친구는 출근을 하니까요~ 낮에는 도저히 안되겠고...이른 아침에 놀아줍니다. 아침갬성~ 세상에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과유불급, 적당히 놀기, 적절히 거리지키기

 

2. 적절한 애교와 딱 좋은 시선에 심쿵!!! 낚여라!!! 파닥파닥

 

3. 과유불급과 안분지족에 대해서 성찰하는 요즘 시국....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Yesterday899
Today370
Total6,428,89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