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의 마지막 글로 

12월 31일 해넘이 사진으로 올리려고 했는데


2021년에 올리게 되네요.



확진자 발생으로 여러가지로 바빴습니다.


아침에 연락받고 급히 출근했다가... 멘붕되서..


저도 남들 다 하는 그 검사받고

음성 판정 받았습니다,



마음 편하게...









한파에 얼굴이 아리도록 찬바람이 부네요.


부산은 바람도 바닷바람









이렇게 차가운 물인데도

발을 담그고 있는 신기한 새들










너의 일상은 어떻게 이뤄지는 걸까



날개를 펼치고


물에 무수한 동심원을 만들어 놓곤









다시 또 날개를 접는구나...


멍하니 바라보는 중...








떠나고 싶은데 떠날 수 없는

일상의 자리를 지키는 것은


새도, 나도 마찬가지









그 자리를 맴돌며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는 중









한 발자국씩 걷다보면


또 다른 새가 


그 자리를 지키고












어디든 먹고 사는 것은 쉽지 않지


어디든 살아남는 것이 가장 최선인 지금








현실은 시궁창이라도

꿈은 하늘을 난다는 것








오리 날다









아비정전의 아비를 잠깐 떠올린다면


갑분 나이인증이겠지...;;;








걸음을 옮겨봅니다.


저녁 시간에 겹치면

여기도 사람들이 줄어들어요.



밤바람이 불기 시작해서 더더욱.....








과정교 도착


수영구 구간으로 넘어갑니다.









해안누리길 중 하나








저어기 걸어갔다 오니 밤이 내려오네요.







돌아오는 길을 더더욱 사람들이 없어서

여유있게 걸었어요.



사람들이 많으면 그 속도에 맞춰서 또 빨라지는데


한가롭게 좋으네요.


바람은 더 차게 느껴지고...







노을 사이에 자리잡았던 

왜가리는 지금 어드메 있으려나요.






돌아오는 길 석양은 짙은 어둠으로 바뀌고

2020년의 마지막 산책은 이렇게

마무리해봅니다.







2020/05/06 - [적묘의 부산]온천천시민공원,온천천로,벚꽃엔딩,4월초,사회적거리두기,직박구리

2020/03/31 - [적묘의 단상]벚꽃엔딩, 벚꽃 인증샷, 꺾지마세요,사회적 거리두기,이시국 꽃놀이,온천천카페거리,취미생활,BIRD WATCHING,벚꽃인증유감

2020/03/16 - [적묘의 부산]봄소식,황령산,진달래현황,봉수대,전망대,이시국 봄,꽃은핀다,전망대 그네

2020/03/11 - [적묘의 부산]봄바다, 갈매기, 송정, 이시국 취미생활, 망원렌즈,BIRD WATCHING

2020/02/03 - [적묘의 일상]2월의 시작, 매화꽃 필 무렵,종이 평화의 소녀상, 인증샷, 개학 준비 중

2020/01/27 - [적묘의 부산]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무료입장, 바다전망대,겨울바다, 겨울여행

2019/12/08 - [적묘의 단상]직박구리 폴더,겨울 기념 오픈,석류는 몸에 양보하세요,버드와치,bird-watch

2019/12/11 - [적묘의 정원]버드와칭,박새와 동박새, 참새과 친구들,겨울 정원 단골손님

2020/05/01 - [적묘의 고양이]이시국 취미생활,식물관찰일기,대파키우기,키잡,할묘니는 무관심

2020/05/03 - [적묘의 고양이]이시국,노묘취미,새구경,할묘니 취미생활,산수유의 여름, 사냥본능






3줄 요약

1. 사회적 거리두기, 산책 중에도 마스크는 필수. 걷다보니 안경에 김서림..ㅠㅠ

2. 새를 바라보다, 카메라를 꺼내다, 길을 걷다, 하루의 마무리

3. 차가운 바람 속이라도 걸어야 속 천불이 사그라들겠지요...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44
Today102
Total6,560,60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