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세미나 때문에 한번 서울 


그리고는 내내 부산이었지요.


방학 시작과 동시에 또 여러 연수와 일직으로 

부산에만 있다가


서울에서 하는 연수를 하나 듣게 되어서

1년 만에 또 서울 나들이를 왔답니다.







월요일 오전에 시작하는 연수라서

일찍 올라왔어요.


원칙적으로 연수 당일 이동해야 차비가 나온다고 해서

그냥 출장비 포기하고

미리 올라온거죠.


어우.. 사람 많고, 차 밀리고..ㅠㅠ 버스터미널에서 역대 최고 많은 외국인 본 듯

거기에 폭염특보까지..ㅠㅠ












오랜만에 만난 친한 언니님과, 

또 오랜만에 만나는 담초








손바닥 위에 올라왔던 담초가

이리 딩굴 저리 딩굴






더워서 늘어져있다가


밤에 도착해서 트렁크 풀고

부비적 부비적 하는 걸


또 오랜만에 카메라 꺼내서 찰칵 찰칵









밤이 되서 좀 온도가 낮아지니


살짝 눈에 총기가 돌아옵니다!!!!








뭐야? 뭐하는거야?


뭔데? 응? 응?







노트북까지 가지고 와서 열심히 업무 중


개학날에 제출할 서류가 많아앗!!!






습과적으로 이른 아침에 눈을 떠서

열심히 이것 저것 하고 있으니


혼자 뭐하냐고 또 스르르르 다가오네요.








아 갑자기..;; 14살로 보인다!!!


여전히 애기애기하구나 했는데







벌써 우리 만난지도 14년


이렇게 저렇게 사라지는 인연들도 많지만

이렇게 인연과 묘연이 엮이는 일도 종종 있기 마련이죠


옛 지인들에 대해서 어떻게 산데

소식 들었어?


그런 이야기들과 요즘 근황들을 소소히 주고 받으면서

오가는 귀여운 노랑둥이를 부비부비해주는 시간


오랜만이라서 더 반가워요~








2018/02/17 - [적묘의 고양이]2018년 담초, 친구님네 노랑둥이,갈등 중,간식이냐 하악이냐!!!

2018/02/19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13살 묘르신, 담초는 숨박꼭질, 집안에서 망원렌즈를 쓰는 이유

2018/02/24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13살 담초,묘르신, 물마시기와 낮잠

2016/03/07 - [적묘의 고양이]10년 거리 좁히기, 망원렌즈가 필요할 때,골이와 담초

2010/12/30 - [적묘의 고양이]2006,담초, 2011년에도 진리의 노랑둥이

2011/02/02 - [적묘의 고양이]담초,꼬리의 비밀, 그대에게만 살짝 알려줄게요

2011/04/25 - [적묘의 고양이]지요님네 골이, 드래곤 길들이기,올블랙 고양이의 포스




3줄 요약

1.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전히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요.

2. 저때의 꼬맹이가 이젠 묘르신이 되어 있네요. 맛나게 캔 냠냠하고 폭염 견뎌보자!!!


3. 세월이란 추억일 때도 있고, 나이가 무게가 되기도 하고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26
Today83
Total6,558,97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