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세미나 때문에 한번 서울 


그리고는 내내 부산이었지요.


방학 시작과 동시에 또 여러 연수와 일직으로 

부산에만 있다가


서울에서 하는 연수를 하나 듣게 되어서

1년 만에 또 서울 나들이를 왔답니다.







월요일 오전에 시작하는 연수라서

일찍 올라왔어요.


원칙적으로 연수 당일 이동해야 차비가 나온다고 해서

그냥 출장비 포기하고

미리 올라온거죠.


어우.. 사람 많고, 차 밀리고..ㅠㅠ 버스터미널에서 역대 최고 많은 외국인 본 듯

거기에 폭염특보까지..ㅠㅠ












오랜만에 만난 친한 언니님과, 

또 오랜만에 만나는 담초








손바닥 위에 올라왔던 담초가

이리 딩굴 저리 딩굴






더워서 늘어져있다가


밤에 도착해서 트렁크 풀고

부비적 부비적 하는 걸


또 오랜만에 카메라 꺼내서 찰칵 찰칵









밤이 되서 좀 온도가 낮아지니


살짝 눈에 총기가 돌아옵니다!!!!








뭐야? 뭐하는거야?


뭔데? 응? 응?







노트북까지 가지고 와서 열심히 업무 중


개학날에 제출할 서류가 많아앗!!!






습과적으로 이른 아침에 눈을 떠서

열심히 이것 저것 하고 있으니


혼자 뭐하냐고 또 스르르르 다가오네요.








아 갑자기..;; 14살로 보인다!!!


여전히 애기애기하구나 했는데







벌써 우리 만난지도 14년


이렇게 저렇게 사라지는 인연들도 많지만

이렇게 인연과 묘연이 엮이는 일도 종종 있기 마련이죠


옛 지인들에 대해서 어떻게 산데

소식 들었어?


그런 이야기들과 요즘 근황들을 소소히 주고 받으면서

오가는 귀여운 노랑둥이를 부비부비해주는 시간


오랜만이라서 더 반가워요~








2018/02/17 - [적묘의 고양이]2018년 담초, 친구님네 노랑둥이,갈등 중,간식이냐 하악이냐!!!

2018/02/19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13살 묘르신, 담초는 숨박꼭질, 집안에서 망원렌즈를 쓰는 이유

2018/02/24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13살 담초,묘르신, 물마시기와 낮잠

2016/03/07 - [적묘의 고양이]10년 거리 좁히기, 망원렌즈가 필요할 때,골이와 담초

2010/12/30 - [적묘의 고양이]2006,담초, 2011년에도 진리의 노랑둥이

2011/02/02 - [적묘의 고양이]담초,꼬리의 비밀, 그대에게만 살짝 알려줄게요

2011/04/25 - [적묘의 고양이]지요님네 골이, 드래곤 길들이기,올블랙 고양이의 포스




3줄 요약

1.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전히 곁에 있어줘서 고마워요.

2. 저때의 꼬맹이가 이젠 묘르신이 되어 있네요. 맛나게 캔 냠냠하고 폭염 견뎌보자!!!


3. 세월이란 추억일 때도 있고, 나이가 무게가 되기도 하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86
Today69
Total5,950,56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