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이 빠져서

기운이 더더욱 없어진


묘르신 초롱군










드러누워 할짝거리는 것이

대부분의 하루를 보내는 일과









이렇게 기대고 저렇게 기대고








저어기..;;;


기대는게 아니라 깔린게 아닐까..;;;;











아니라옹~~~


여전히 여동생 그루밍은 오빠의 역할










13살 막내 몽실양은


여전히 바쁩니다.




이리 뛰고 저리 뛰고


여기 저기 시원한 곳을 찾아서


돌아다니는 중












결국 철푸덕 


바닥에서 녹아내림












깜찍양도


침대에서 눌러붙어버림











초롱군은 이리 저리 뒤척뒤척



더워 더워 더워











다시 또 한번 풀어지고







아..옆구리에 살이 많이 비네요


예전에 빵빵했는데








이제 여동생에게 기대서








갸름해진 얼굴을 슬쩍 들어봅니다.



이번 여름도... 잘 보내보자고










2018/05/1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초롱군,고양이 꼬리 악성종양 현황,노묘 병수발

2018/05/01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낚기,월간낚시 파닥파닥,캔따개의 반란,옥수수캔

2018/04/1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병수발,소독, 고양이 빗질,노묘가 아플 때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tip]묘르신병수발,소독액만들기,알파헥시딘+정제수,반려동물,살균 소독제 집에서 만들기


2018/03/1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의 취미,묘생의 절반은 그루밍(+동영상)

2017/04/18 - [적묘의 고양이]노묘 남매의 흔한 아침, 고양이 세수했냐옹

2017/04/06 - [적묘의 고양이]날이 좋아서,5분 정원산책,월계수와 배꽃이 피었어요~

2017/03/14 - [적묘의 고양이]소파를 보다보니...이러려고 코스트코에서 고양이캔을 사왔나 자괴감 느껴






3줄 요약


1. 초롱군 턱선 살아난거 봐.ㅠㅠ 기쁘지 않네요


2. 더위가 고비랍니다. 꼬리에 포도송이가 자꾸 커지네요..ㅠㅠ


3. 묘르신들 힘내고 우리 또 한번 여름 잘 버텨보자구요!!!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정옥 2018.06.04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씨는 점점 무더워지고 초롱군은 점점 야위어지고ㅠㅠ
    여름 잘 견디시길~

  2. 2018.06.05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잉여토기 2018.06.05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냐옹이들 더운 날씨 잘 건강하게 잘 보내야겠어요.
    살이 넘 빠지지 않으면 좋곘네요.

    • 적묘 2018.06.06 1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잉여토기님 종양이 커질수록 살이 빠지는 거라
      마음이 참 그래요.ㅍ.ㅍ

      포도송이라고 부르는 저게..자꾸 여러 부분에서 올라오네요..ㅠㅠ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70
Today104
Total5,969,6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