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우연히 만나

이렇게 기대어 같이 늙어간다







엄마 손바닥 위에

달랑 올라왔던


그 작은 깜찍했던 깜찍양은









19살 오라버니 옆에

슬쩍 몸을 기대준다







낮잠에 빠진 아버지 다리에

슬쩍 그 무게를 얹어가며








묘생을 따라오는

지긋지긋한


카메라 셔터 소리에

눈을 지긋이 감아본다.









아유.. 언니 좀 그만 찍어요.



아빠도 주무시고 오빠도 잔다잖아요!!!!








그리고 몽실양은?


우리 13살 막내 몽실양은


이렇게 바닥에 너부러져서~~~~



몸을 쭈욱 폈다가 굴렸다가









고급스러운 

회색 러시안 블루답게


고급스러운 원목 나무 바닥을

고급스럽게 딩구는 중










역시 막내라

찬바닥에 있구만..


아직 5월인데~~~~









19살 오라버니는

뜨뜻한 깜찍 여동생의 등짝에

찰싹!!!



바이오 난로의 기능이 좋구나!!!








아직은 이렇게 따뜻한 온기가 필요한 시간








몽실양은 그냥 혼자 드러누워 있다가

성큼 무릎에 올라오기도 하고









그래도 여전히 깜찍언니는

이불 속으로 파고든답니다.


고양이들이 나이를 먹어 간다는 것은

더..더..따뜻한 시간을 누리고 싶어한다는 것....


그 따뜻함 속에 같이 있다는 것








2018/05/14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옥상정원,매실,천리향,보리수,철쭉,자몽꽃

2018/05/1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초롱군,고양이 꼬리 악성종양 현황,노묘 병수발

2018/04/16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초롱군이 삐진 이유, 캔따개의 반란?

2018/04/1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병수발,소독, 고양이 빗질,노묘가 아플 때


2018/04/23 - [적묘의 고양이]19살 초롱군,노묘의 가장 큰 일, 하품, 꼬리종양 현황

2018/04/26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의 특이한 입맛,초롱군의 요플레사랑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2018/03/1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의 취미,묘생의 절반은 그루밍(+동영상)








3줄 요약


1. 다이나믹한 날씨에 묘르신들도 힘드네요. 


2. 추워도 더워도 같이 있는 거... 털뿜뿜 3종 세트. 그리고 카메라. 

 

3. 그리고 그렇게 저도 나이를 먹어 가고 있습니다. 봄이 봄같지 않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192
Total5,923,55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